Talk To Me In Korean
The key to learning Korean is staying motivated enough to learn the language. At TalkToMeInKorean.com, we provide you free lessons, fun video shows, and a store section that will keep you motivated and meet your Korean learning needs.
TTMIK Level 5 Lesson 2 PDF

TTMIK Level 5 Lesson 2 - -시- (honorific)

Welcome everybody to the 2nd lesson of Level 5. In this lesson we are going to introduce how the honorific suffix -시- [-si-] is used in "politer" and "more formal" situations. Even if this is the first time you have heard about this "honorific suffix", you probably have already seen some expressions before that have this word -시- in them, such as 안녕하세요, 안녕히 가세요 or 주세요.

What is -시-?

- 시- is a "suffix" so it is never used on its own. When combined with other verbs, -시- makes a sentence "honorific", which means that the speaker is showing respect for the person that he or she is talking about. If the speaker wants to show respect for the other person talking with him or herself, he or she can show respect for that person, too, by using this honorific suffix, -시-.

How is it used?

-시- can be used in any tense. You add -시- between the verb stem and other verb endings.

PLAIN
Present tense: verb stem + -아/어/여요
Past tense: verb stem + -았/었/였어요
Future tense: verb stem + -ㄹ 거예요

HONORIFIC
Present tense: verb stem + -시- + -어요
Past tense: verb stem + -시- + -었어요
Future tense: verb stem + -시- + -ㄹ 거예요

** When the verb stem ends with a consonant, you need to add 으 [eu] in front of 시 to make the pronunciation easier.

Examples

1. 보다 [bo-da] = to see

Present tense
[plain] 보 + -아요 = 봐요 [bwa-yo]
[honorific] 보 + -시- + -어요 = 보셔요 [bo-syeo-yo]

Past tense
[plain] 보 + -았- + -어요 = 봤어요 [bwa-sseo-yo]
[honorific] 보 + -시- + -었- + -어요 = 보셨어요 [bo-syeo-sseo-yo]

Future tense
[plain] 보 + -ㄹ 거예요 = 볼 거예요 [bol geo-ye-yo]
[honorific] 보 + -시- + ㄹ 거예요 = 보실 거예요 [bo-sil geo-ye-yo]

2. 웃다 [ut-da] = to laugh, to smile

Present tense
[plain] 웃 + -어요 = 웃어요 [u-seo-yo]
[honorific] 웃 + -으시- + -어요 = 웃으셔요 [u-seo-syeo-yo]

Past tense
[plain] 웃 + -었- + -어요 = 웃었어요 [u-seo-sseo-yo]
[honorific] 웃 + -으시- + -었- + -어요 = 웃으셨어요 [u-seu-syeo-sseo-yo]

Future tense
[plain] 웃 + -을 거예요 = 웃을 거예요 [u-seul geo-ye-yo]
[honorific] 웃 + -으시- + -ㄹ 거예요 = 웃으실 거예요 [u-seu-sil geo-ye-yo]


Honorific subject marker

You already know what subject markers are. They are 이 [i] and 가 [ga] and they show “WHO” did the action or “WHO” is the subject of the verb.

Ex)
A: 누가 했어요? (Who did it?)
B: 제가 했어요. (I did it.)

In honorific sentences, the subject markers change to 께서 [kke-seo]. You can only use 께서 after subjects that you are being honorific to, showing respect toward and lowering yourself against.

Ex) A가 → A께서

Often times, the word for the subject itself can change accordingly. For example, the word 선생님 is already in the honorific form because it has the word “님" but in casual situations you can use 이 or 가 as subject markers. But other words need to change forms when they are used in honorific sentences.

Ex)
친구가 → 친구분께서 (adding the word 분 [bun])
사장이 → 사장님께서 (adding the word 님 [nim])
현우 씨가 → 현우 님께서 (changing the word 씨 [ssi] to 님 [nim])

But in everyday conversations, if you are talking with people that you are somewhat close to, you can drop 께서 while still keeping the basic honorific forms using -시-.

Ex)
1. 현우 씨, 언제 오실 거예요? = Hyunwoo, when are you going to come here?
2. 선생님이 주셨어요. = My teacher gave it to me.
3. 아빠 오셨어요. = My father is here.

Irregular verbs exampls
1. 듣다 [deut-da] = to listen
→ [honorific] 들으시다 [deu-reu-si-da]

2. 팔다 [pal-da] = to sell
→ [honorific] 파시다 [pa-si-da]

3. 먹다 [meok-da] = to eat
→ [honorific] 드시다 [deu-si-da]

4. 마시다 [ma-si-da] = to drink
→ [honorific] 드시다 [deu-si-da] (** the same as 먹다)

Fixed expressions (noun + 하시다)
There are some nouns that are only used in honorific situations. They are used with 하시다 to form utmost honorific and polite expressions.

말 [mal] = talk, speech, story, speaking
→ 말씀 [mal-sseum]
→ 말씀하시다 [mal-sseum-ha-si-da] = to talk

먹다 [meok-da] = to eat
→ 식사 [sik-sa] = meal
→ 식사하시다 [sik-sa-ha-si-da] = to have a meal

-셔요 becoming -세요
Originally, when -시- is combined with -아/어/여요, the present tense ending, it becomes -셔요. But over time, people have started pronouncing it and even writing it as -세요 because it’s easier to pronounce. This is only found in present tense sentences and imperative sentences.

Present tense:
Ex) 어디 가셔요? → 어디 가세요?
(어디 가셔요 is still correct, but people say 어디 가세요 more commonly.)

Imperative:
Ex) 하지 마셔요. → 하지 마세요.
(하지 마세요 is still correct, but people say 하지 마세요 more commonly.)


Direct download: ttmik-l5l2.pdf
Category:PDF -- posted at: 6:51pm JST

TTMIK Level 5 lesson 2

TTMIK Level 5 Lesson 2 - -시- (honorific)

Welcome everybody to the 2nd lesson of Level 5. In this lesson we are going to introduce how the honorific suffix -시- [-si-] is used in "politer" and "more formal" situations. Even if this is the first time you have heard about this "honorific suffix", you probably have already seen some expressions before that have this word -시- in them, such as 안녕하세요, 안녕히 가세요 or 주세요.

What is -시-?

- 시- is a "suffix" so it is never used on its own. When combined with other verbs, -시- makes a sentence "honorific", which means that the speaker is showing respect for the person that he or she is talking about. If the speaker wants to show respect for the other person talking with him or herself, he or she can show respect for that person, too, by using this honorific suffix, -시-.

How is it used?

-시- can be used in any tense. You add -시- between the verb stem and other verb endings.

PLAIN
Present tense: verb stem + -아/어/여요
Past tense: verb stem + -았/었/였어요
Future tense: verb stem + -ㄹ 거예요

HONORIFIC
Present tense: verb stem + -시- + -어요
Past tense: verb stem + -시- + -었어요
Future tense: verb stem + -시- + -ㄹ 거예요

** When the verb stem ends with a consonant, you need to add 으 [eu] in front of 시 to make the pronunciation easier.

Examples

1. 보다 [bo-da] = to see

Present tense
[plain] 보 + -아요 = 봐요 [bwa-yo]
[honorific] 보 + -시- + -어요 = 보셔요 [bo-syeo-yo]

Past tense
[plain] 보 + -았- + -어요 = 봤어요 [bwa-sseo-yo]
[honorific] 보 + -시- + -었- + -어요 = 보셨어요 [bo-syeo-sseo-yo]

Future tense
[plain] 보 + -ㄹ 거예요 = 볼 거예요 [bol geo-ye-yo]
[honorific] 보 + -시- + ㄹ 거예요 = 보실 거예요 [bo-sil geo-ye-yo]

2. 웃다 [ut-da] = to laugh, to smile

Present tense
[plain] 웃 + -어요 = 웃어요 [u-seo-yo]
[honorific] 웃 + -으시- + -어요 = 웃으셔요 [u-seo-syeo-yo]

Past tense
[plain] 웃 + -었- + -어요 = 웃었어요 [u-seo-sseo-yo]
[honorific] 웃 + -으시- + -었- + -어요 = 웃으셨어요 [u-seu-syeo-sseo-yo]

Future tense
[plain] 웃 + -을 거예요 = 웃을 거예요 [u-seul geo-ye-yo]
[honorific] 웃 + -으시- + -ㄹ 거예요 = 웃으실 거예요 [u-seu-sil geo-ye-yo]


Honorific subject marker

You already know what subject markers are. They are 이 [i] and 가 [ga] and they show “WHO” did the action or “WHO” is the subject of the verb.

Ex)
A: 누가 했어요? (Who did it?)
B: 제가 했어요. (I did it.)

In honorific sentences, the subject markers change to 께서 [kke-seo]. You can only use 께서 after subjects that you are being honorific to, showing respect toward and lowering yourself against.

Ex) A가 → A께서

Often times, the word for the subject itself can change accordingly. For example, the word 선생님 is already in the honorific form because it has the word “님" but in casual situations you can use 이 or 가 as subject markers. But other words need to change forms when they are used in honorific sentences.

Ex)
친구가 → 친구분께서 (adding the word 분 [bun])
사장이 → 사장님께서 (adding the word 님 [nim])
현우 씨가 → 현우 님께서 (changing the word 씨 [ssi] to 님 [nim])

But in everyday conversations, if you are talking with people that you are somewhat close to, you can drop 께서 while still keeping the basic honorific forms using -시-.

Ex)
1. 현우 씨, 언제 오실 거예요? = Hyunwoo, when are you going to come here?
2. 선생님이 주셨어요. = My teacher gave it to me.
3. 아빠 오셨어요. = My father is here.

Irregular verbs exampls
1. 듣다 [deut-da] = to listen
→ [honorific] 들으시다 [deu-reu-si-da]

2. 팔다 [pal-da] = to sell
→ [honorific] 파시다 [pa-si-da]

3. 먹다 [meok-da] = to eat
→ [honorific] 드시다 [deu-si-da]

4. 마시다 [ma-si-da] = to drink
→ [honorific] 드시다 [deu-si-da] (** the same as 먹다)

Fixed expressions (noun + 하시다)
There are some nouns that are only used in honorific situations. They are used with 하시다 to form utmost honorific and polite expressions.

말 [mal] = talk, speech, story, speaking
→ 말씀 [mal-sseum]
→ 말씀하시다 [mal-sseum-ha-si-da] = to talk

먹다 [meok-da] = to eat
→ 식사 [sik-sa] = meal
→ 식사하시다 [sik-sa-ha-si-da] = to have a meal

-셔요 becoming -세요
Originally, when -시- is combined with -아/어/여요, the present tense ending, it becomes -셔요. But over time, people have started pronouncing it and even writing it as -세요 because it’s easier to pronounce. This is only found in present tense sentences and imperative sentences.

Present tense:
Ex) 어디 가셔요? → 어디 가세요?
(어디 가셔요 is still correct, but people say 어디 가세요 more commonly.)

Imperative:
Ex) 하지 마셔요. → 하지 마세요.
(하지 마세요 is still correct, but people say 하지 마세요 more commonly.)


Direct download: ttmik-l5l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6:49pm JST

Find out who lied!!

Direct download: lie_or_truth_1_-_truth.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33pm JST

How did you find TalkToMeInKorean? Did your friend recommend us to you? Did you stumble upon our site while casually surfing the Web? Did you bump into one of our YouTube videos? Did you see someone tweet about us on Twitter? Let us know how you found us because we would LOVE to know!!! 감사합니다 for your continued support!

Direct download: ttmik-news-1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23pm JST

현우: 안녕하세요. 경은 씨.

경은: 안녕하세요. 현우 씨.

현우: 안녕하세요. 여러분.

경은: 안녕하세요. 여러분.

현우: 경은 씨.

경은: 네.

현우: 오늘은 혈액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다고요?

경은: 네. 혈액형에 대해서 이야기해 봐요. 저희 청취자분들이 이야기 레슨에서 혈액형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제안을 해왔어요.

현우: 그래요? (네) 좋은 생각이에요. 경은 씨는 혈액형이 뭐예요?

경은: 저는요. 맞춰 봐요. 알죠?

현우: 몰라요.

경은: 몰라요?

현우: 관심이 없어요. 그런데 혈액형에 대해서 이야기하기 전에 혈액형이 뭔지 설명을 해야 되지 않을까요?

경은: 다 알죠.

현우: 혈액이 뭐예요? 혈액?

경은: 혈액이요? 피.

현우: 혈액 그리고 형은 형태, 종류 이런 거잖아요. 그걸 영어로 간단하게 말하면 “blood type”이잖아요. 혈액형인데, 저는 어렸을 때부터 혈액형을 알았어요.

경은: 알았죠.

현우: 네. 경은 씨도 알고 있었죠.

경은: 그럼요. 당연하죠.

현우: 그런데 한국 사람들한테는 그게 당연한데, 또 아시아 다른 나라에 사시는 분들한테는 당연한데, 미국 사람, 캐나다 사람, 영국 사람, 호주 사람 뭐 다른 나라에 사는 사람들한테는 이게 당연하지 않은 것 같아요.

경은: 맞아요. 저도 깜짝 놀랐어요. 한국에서는 “너 혈액형 뭐야?” 그러면 당연히 “혈액형 뭐야.”라고 말할 수 있는데 외국인들은 “잘 모르는데” 이렇게 대답을 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현우: “잘 모르는데.”라고 대답하면 좀 얌전한 거고, “왜? 왜 물어보는 거야?”라고 물어보는 게 조금 더 일반적인 반응인 것 같아요.

경은: 그래요?

현우: 네. 특히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외국인이 아니라 외국에서 만난 외국인이면 잘 모르더라고요. 근데 경은 씨.

경은: 네.

현우: 한국 사람한테 혈액형을 물어보는 이유는 뭐죠?

경은: 글쎄요?

현우: 그 사람 피가 필요해서?

경은: 아니요. 보통 한국에서는 성격 때문에 그런 것 같아요. 혈액형별 성격.

현우: 혈액형 별로 성격이 다르다고 사람들이 믿고 있는데 저는 절대 안 믿어요.

경은: 저는 조금 믿고 있어요.

현우: 다를 수 있겠죠. 그런데 전 세계 사람들이 네 가지, 다섯 가지 성격으로 나뉘어져 있다고는 믿을 수 없어요.

경은: 맞아요. 근데 그거는 영화 때문에 더 유명해진 것 같아요.

현우: 영화요?

경은: “B 형 남자친구”라는 영화 있었잖아요. 그래서 그 영화 때문에 사람들이 “B형의 남자의 성격은 이런가?”라고 궁금해 하다가 혈액형 별 성격이 더 유명해진 것 같아요. 사실은.

현우: 그렇구나. 한국에서는 일단 그 영화가 나오기 전부터 혈액형을 많이 물어보는 그런 관습, 문화, 이런 게 있었는데

경은: 그거는 초등학교 때부터 그런 것 같아요. 초등학교 때 검사를 하면서 혈액형이 뭔지 다 알려주잖아요. 그러면서 또 배우잖아요. 엄마, 아빠의 혈액형이 이거면 자식들은 이런 혈액형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배우면서 혹시나 혈액형이 좀 다르면 “너는 주워 온 자식이다.”라고 장난을 많이 쳤어요. 저희 어릴 때는.

현우: 예를 들어서 AO, AO 두 사람이 결혼 했는데, 그러면 OO가 나올 수 있잖아요. 그런데 “엄마, 아빠 둘 다 A형인데 나는 O형이야! 나는 어디에서 온 거야?”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었던 것 같아요. 제 주변에. 저는 일단 B형이에요, 경은 씨는 무슨 형이에요?

경은: 저는 A형이에요.

현우: 저는 “B형이면 어떻다, A형이면 어떻다.” 전혀 몰라요.

경은: 저는 진짜 잘 알아요.

현우: 설명을 좀 해 주세요. A형은 어떤 사람이에요?

경은: A형은 조금 얌전하면서, 소심한 사람들이 많아요. 그리고 조금 다른 혈액형에 비해서 덜 활발하죠.

현우: 제일 활발한 혈액형은 뭐예요?

경은: O형하고 B형이 제일 활발하다고 해요. 그런데 특히 B형은 다른 사람들을 신경을 안 써요. 오직 자기만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다고 해요.

현우: 그런데 이거는 정말 한국에서는 경은 씨가 말한 것처럼 A형은 어떻다, B형은 어떻다, O형은 어떻다, 다 이런 법칙, 규칙 이런 게 있어요.

경은: 맞아요.

현우: 근데 그거 아세요? 눈을 가리고 음료수를 마시라고 한 다음에, “지금 마시는 게 제일 비싼 거다.”라고 하면, 좀 맛있게 느껴지는 경우도 있잖아요. 그런 눈 가리고 하는 테스트랑 똑같은 것 같아요. 제 생각에는.

경은: 맞아요.

현우: 만약에 어떤 사람이 “저는 소심해요. 소심해요.”라고 계속 말하고, 그런데 “혈액형 맞춰보세요.” 그러면 A형이라고 생각할 것 같고, “저는 A형이라서 소심해요.”라고 말하면 “저 사람은 정말 A형이구나” 저 사람이 정말 B형이어도, 믿을 것 같아요.

경은: 근데 여자들끼리는 그런 것들도 있어요. “AB형 여자인 친구는 안 맞아. 그래서 친구가 될 수 없어.” 이렇게 까지 말하는 사람들도 많아요.

현우: 제 생각에는 그 친구가 AB형이라는 거를 모르면 그렇게 말 할 수 없는데 그냥 그 사람이 싫은 거예요.

경은: 편견을 가지고 있는 거죠.

현우: 그 사람이 일단 마음에 안 드는데 AB형이라는 걸 알았어요.

경은: 어쩐지.

현우: “어쩐지 그래서 좀 이상했구나.”

경은: “그래서 나랑 안 맞았구나.”

현우: 그런 이유를 갖다 붙이는 건 아닐까 생각하는데.

경은: 그런 것 같아요.

현우: 아무튼 이유가 어찌 되었건 한국에서는 굉장히 혈액형이라는 게 중요한 것처럼 여겨지고 있죠.

경은: 근데 유난히 그런 혈액형별 성격이야기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더라고요. 당연히 장난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장난으로 “너 B형이라서 그런 거구나.”라고 말하면 굉장히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더라고요.

현우: 그리고 재미있는 거는 일본도 그런 거 같은데, 재미있는 거는 한국 신문을 보면 신문 한 구석에 혈액형별 운세가 나와요.

경은: 진짜요? 저는 한 번도 못 봤어요.

현우: 저도 자주 본 건 아니지만, 있는 것 같아요. 오늘의 운세라고 해서 태어난 해별로 그리고 몇 년도에 태어난 사람은 오늘은 어떠한 일이 있을 것입니다. 조심하세요. 라던가 좋은 일이 있으니까 기다리세요. 이런 말이 있는데.

경은: 별자리 운세

현우: 별자리 운세도 있고요, 그리고 혈액형 운세도 있어요.

경은: 신기하네요.

현우: 저는 운세 자체를 안 믿으니까 태어난 해별로 운세, 별자리별 운세 다 똑같은 것 같은데.

경은: 저는 재미로 봐요.

현우: 믿어요?

경은: 조금 믿을 때도 있어요. 좋은 것만 믿어요.

현우: 맞아요.

경은: 일부러 좋은 것 읽으면 “이렇게 될 거야.”라고 생각해요.

현우: 그게 중요한 것 같아요.

경은: 그래서 혈액형 별 운세도 보면서 “너무 나가지 않았나.”

현우: 혈액형 별 운세는 좀 심하네요.

경은: 근데 혈액형 별 성격은 알아두면 재미는 있는 것 같아요.

현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저희 TalkToMeInKorean 방송을 듣고 계시는 분들은 본인의 혈액형을 알고 있는지.

경은: 코멘트 남겨주세요.

현우: 혈액형이 A형인지, B형인지, O형인지, AB형인지. 네 가지네요.

경은: 네. 네 가지죠.

현우: 이 중에서 어떤 혈액형인지, 알고 있는지 만약에 안다면 어떻게 알았는지.

경은: 그리고 혈액형 별 성격에 대해서 믿는지.

현우: 알려주세요.

경은: 이야기 해 주세요.

현우: 저희는 다음 레슨에서 뵙겠습니다.

경은: 안녕히 계세요.

현우: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51.pdf
Category:PDF -- posted at: 5:51pm JST

현우: 안녕하세요. 경은 씨.

경은: 안녕하세요. 현우 씨.

현우: 안녕하세요. 여러분.

경은: 안녕하세요. 여러분.

현우: 경은 씨.

경은: 네.

현우: 오늘은 혈액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다고요?

경은: 네. 혈액형에 대해서 이야기해 봐요. 저희 청취자분들이 이야기 레슨에서 혈액형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제안을 해왔어요.

현우: 그래요? (네) 좋은 생각이에요. 경은 씨는 혈액형이 뭐예요?

경은: 저는요. 맞춰 봐요. 알죠?

현우: 몰라요.

경은: 몰라요?

현우: 관심이 없어요. 그런데 혈액형에 대해서 이야기하기 전에 혈액형이 뭔지 설명을 해야 되지 않을까요?

경은: 다 알죠.

현우: 혈액이 뭐예요? 혈액?

경은: 혈액이요? 피.

현우: 혈액 그리고 형은 형태, 종류 이런 거잖아요. 그걸 영어로 간단하게 말하면 “blood type”이잖아요. 혈액형인데, 저는 어렸을 때부터 혈액형을 알았어요.

경은: 알았죠.

현우: 네. 경은 씨도 알고 있었죠.

경은: 그럼요. 당연하죠.

현우: 그런데 한국 사람들한테는 그게 당연한데, 또 아시아 다른 나라에 사시는 분들한테는 당연한데, 미국 사람, 캐나다 사람, 영국 사람, 호주 사람 뭐 다른 나라에 사는 사람들한테는 이게 당연하지 않은 것 같아요.

경은: 맞아요. 저도 깜짝 놀랐어요. 한국에서는 “너 혈액형 뭐야?” 그러면 당연히 “혈액형 뭐야.”라고 말할 수 있는데 외국인들은 “잘 모르는데” 이렇게 대답을 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현우: “잘 모르는데.”라고 대답하면 좀 얌전한 거고, “왜? 왜 물어보는 거야?”라고 물어보는 게 조금 더 일반적인 반응인 것 같아요.

경은: 그래요?

현우: 네. 특히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외국인이 아니라 외국에서 만난 외국인이면 잘 모르더라고요. 근데 경은 씨.

경은: 네.

현우: 한국 사람한테 혈액형을 물어보는 이유는 뭐죠?

경은: 글쎄요?

현우: 그 사람 피가 필요해서?

경은: 아니요. 보통 한국에서는 성격 때문에 그런 것 같아요. 혈액형별 성격.

현우: 혈액형 별로 성격이 다르다고 사람들이 믿고 있는데 저는 절대 안 믿어요.

경은: 저는 조금 믿고 있어요.

현우: 다를 수 있겠죠. 그런데 전 세계 사람들이 네 가지, 다섯 가지 성격으로 나뉘어져 있다고는 믿을 수 없어요.

경은: 맞아요. 근데 그거는 영화 때문에 더 유명해진 것 같아요.

현우: 영화요?

경은: “B 형 남자친구”라는 영화 있었잖아요. 그래서 그 영화 때문에 사람들이 “B형의 남자의 성격은 이런가?”라고 궁금해 하다가 혈액형 별 성격이 더 유명해진 것 같아요. 사실은.

현우: 그렇구나. 한국에서는 일단 그 영화가 나오기 전부터 혈액형을 많이 물어보는 그런 관습, 문화, 이런 게 있었는데

경은: 그거는 초등학교 때부터 그런 것 같아요. 초등학교 때 검사를 하면서 혈액형이 뭔지 다 알려주잖아요. 그러면서 또 배우잖아요. 엄마, 아빠의 혈액형이 이거면 자식들은 이런 혈액형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배우면서 혹시나 혈액형이 좀 다르면 “너는 주워 온 자식이다.”라고 장난을 많이 쳤어요. 저희 어릴 때는.

현우: 예를 들어서 AO, AO 두 사람이 결혼 했는데, 그러면 OO가 나올 수 있잖아요. 그런데 “엄마, 아빠 둘 다 A형인데 나는 O형이야! 나는 어디에서 온 거야?”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었던 것 같아요. 제 주변에. 저는 일단 B형이에요, 경은 씨는 무슨 형이에요?

경은: 저는 A형이에요.

현우: 저는 “B형이면 어떻다, A형이면 어떻다.” 전혀 몰라요.

경은: 저는 진짜 잘 알아요.

현우: 설명을 좀 해 주세요. A형은 어떤 사람이에요?

경은: A형은 조금 얌전하면서, 소심한 사람들이 많아요. 그리고 조금 다른 혈액형에 비해서 덜 활발하죠.

현우: 제일 활발한 혈액형은 뭐예요?

경은: O형하고 B형이 제일 활발하다고 해요. 그런데 특히 B형은 다른 사람들을 신경을 안 써요. 오직 자기만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다고 해요.

현우: 그런데 이거는 정말 한국에서는 경은 씨가 말한 것처럼 A형은 어떻다, B형은 어떻다, O형은 어떻다, 다 이런 법칙, 규칙 이런 게 있어요.

경은: 맞아요.

현우: 근데 그거 아세요? 눈을 가리고 음료수를 마시라고 한 다음에, “지금 마시는 게 제일 비싼 거다.”라고 하면, 좀 맛있게 느껴지는 경우도 있잖아요. 그런 눈 가리고 하는 테스트랑 똑같은 것 같아요. 제 생각에는.

경은: 맞아요.

현우: 만약에 어떤 사람이 “저는 소심해요. 소심해요.”라고 계속 말하고, 그런데 “혈액형 맞춰보세요.” 그러면 A형이라고 생각할 것 같고, “저는 A형이라서 소심해요.”라고 말하면 “저 사람은 정말 A형이구나” 저 사람이 정말 B형이어도, 믿을 것 같아요.

경은: 근데 여자들끼리는 그런 것들도 있어요. “AB형 여자인 친구는 안 맞아. 그래서 친구가 될 수 없어.” 이렇게 까지 말하는 사람들도 많아요.

현우: 제 생각에는 그 친구가 AB형이라는 거를 모르면 그렇게 말 할 수 없는데 그냥 그 사람이 싫은 거예요.

경은: 편견을 가지고 있는 거죠.

현우: 그 사람이 일단 마음에 안 드는데 AB형이라는 걸 알았어요.

경은: 어쩐지.

현우: “어쩐지 그래서 좀 이상했구나.”

경은: “그래서 나랑 안 맞았구나.”

현우: 그런 이유를 갖다 붙이는 건 아닐까 생각하는데.

경은: 그런 것 같아요.

현우: 아무튼 이유가 어찌 되었건 한국에서는 굉장히 혈액형이라는 게 중요한 것처럼 여겨지고 있죠.

경은: 근데 유난히 그런 혈액형별 성격이야기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더라고요. 당연히 장난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장난으로 “너 B형이라서 그런 거구나.”라고 말하면 굉장히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더라고요.

현우: 그리고 재미있는 거는 일본도 그런 거 같은데, 재미있는 거는 한국 신문을 보면 신문 한 구석에 혈액형별 운세가 나와요.

경은: 진짜요? 저는 한 번도 못 봤어요.

현우: 저도 자주 본 건 아니지만, 있는 것 같아요. 오늘의 운세라고 해서 태어난 해별로 그리고 몇 년도에 태어난 사람은 오늘은 어떠한 일이 있을 것입니다. 조심하세요. 라던가 좋은 일이 있으니까 기다리세요. 이런 말이 있는데.

경은: 별자리 운세

현우: 별자리 운세도 있고요, 그리고 혈액형 운세도 있어요.

경은: 신기하네요.

현우: 저는 운세 자체를 안 믿으니까 태어난 해별로 운세, 별자리별 운세 다 똑같은 것 같은데.

경은: 저는 재미로 봐요.

현우: 믿어요?

경은: 조금 믿을 때도 있어요. 좋은 것만 믿어요.

현우: 맞아요.

경은: 일부러 좋은 것 읽으면 “이렇게 될 거야.”라고 생각해요.

현우: 그게 중요한 것 같아요.

경은: 그래서 혈액형 별 운세도 보면서 “너무 나가지 않았나.”

현우: 혈액형 별 운세는 좀 심하네요.

경은: 근데 혈액형 별 성격은 알아두면 재미는 있는 것 같아요.

현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그리고 저희 TalkToMeInKorean 방송을 듣고 계시는 분들은 본인의 혈액형을 알고 있는지.

경은: 코멘트 남겨주세요.

현우: 혈액형이 A형인지, B형인지, O형인지, AB형인지. 네 가지네요.

경은: 네. 네 가지죠.

현우: 이 중에서 어떤 혈액형인지, 알고 있는지 만약에 안다면 어떻게 알았는지.

경은: 그리고 혈액형 별 성격에 대해서 믿는지.

현우: 알려주세요.

경은: 이야기 해 주세요.

현우: 저희는 다음 레슨에서 뵙겠습니다.

경은: 안녕히 계세요.

현우: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5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49pm JST

초콜렛 주세요.
Give me chocolate.

커피 주세요.
Give me coffee.

돈 주세요.
Give me money.

마이크 주세요.
Give me a microphone.

맛있어요.
It's delicious.

사탕 맛있어요.
Candies are delicious.

맛없어요
It's not delicious.

종이 맛없어요. 
Paper is not delicious.

잘 먹겠습니다.
Thank you for the food. (before a meal)

잘 먹었습니다.
I enjoyed the food. (after a meal)

Direct download: level1-lesson11-12.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23pm JST

Can you guess who is lying and who is telling the truth?

HINT: The answer is NOT "everybody" nor "nobody".

Direct download: Lie_or_Truth_1_-_TalkToMeInKorean5.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1:59am JST

TTMIK Level 5 Lesson 1 - almost did - -(으)ㄹ 뻔 했다

Welcome to Level 5!!! In the first lesson of Level 5, we are going to look at how to say that you “almost did” something or “nearly did” something. This is used both in situations where you “wanted” to do something (but only almost did it) and in situations where you “didn’t want” to do something and fortunately didn’t do it but almost did it.

Ex) I almost lost my keys.
Ex) I almost passed the exam!

Conjugation
Verb stem + -(으)ㄹ 뻔 했다

The word 뻔 is a noun that describes “nearly getting into a situation where something happens” and in order to use a verb with 뻔, you need to change the verb into the future tense conjugation and add 뻔 after that.

Examples
사다 [sa-da] = to buy
→ 살 뻔 했어요. [sal ppeon hae-sseo-yo.] = I almost bought it.

믿다 [mit-da] = to believe
→ 믿을 뻔 했어요. [mi-deul ppeon hae-sseo-yo.] = I almost believed it.

울다 [ul-da] = to cry
→ 울 뻔 했어요. [ul ppeon hae-sseo-yo.] = I almost cried.

Sample sentences
1. 무서워서 울 뻔 했어요. [mu-seo-wo-seo ul ppeon hae-sseo-yo.]
= It was scary so I almost cried.
= I almost cried because I was scared.

2. 무거워서 떨어뜨릴 뻔 했어요. [mu-geo-wo-seo tteo-rreo-tteu-ril ppeon hae-sseo-yo.]
= It was heavy and I almost dropped it.

3. 돈을 잃을 뻔 했어요. [do-neul i-reul ppeon hae-sseo-yo.]
= I almost lost money.

4. 죽을 뻔 했어요. [ju-geul ppeon hae-sseo-yo.]
= I almost died.

5. 갈 뻔 했는데, 안 갔어요. [gal ppeon haet-neun-de, an ga-sseo-yo.]
= I almost went there, but I didn’t go.

Direct download: ttmik-l5l1.pdf
Category:general -- posted at: 6:41pm JST

TTMIK Level 5 Lesson 1 - almost did - -(으)ㄹ 뻔 했다

Welcome to Level 5!!! In the first lesson of Level 5, we are going to look at how to say that you “almost did” something or “nearly did” something. This is used both in situations where you “wanted” to do something (but only almost did it) and in situations where you “didn’t want” to do something and fortunately didn’t do it but almost did it.

Ex) I almost lost my keys.
Ex) I almost passed the exam!

Conjugation
Verb stem + -(으)ㄹ 뻔 했다

The word 뻔 is a noun that describes “nearly getting into a situation where something happens” and in order to use a verb with 뻔, you need to change the verb into the future tense conjugation and add 뻔 after that.

Examples
사다 [sa-da] = to buy
→ 살 뻔 했어요. [sal ppeon hae-sseo-yo.] = I almost bought it.

믿다 [mit-da] = to believe
→ 믿을 뻔 했어요. [mi-deul ppeon hae-sseo-yo.] = I almost believed it.

울다 [ul-da] = to cry
→ 울 뻔 했어요. [ul ppeon hae-sseo-yo.] = I almost cried.

Sample sentences
1. 무서워서 울 뻔 했어요. [mu-seo-wo-seo ul ppeon hae-sseo-yo.]
= It was scary so I almost cried.
= I almost cried because I was scared.

2. 무거워서 떨어뜨릴 뻔 했어요. [mu-geo-wo-seo tteo-rreo-tteu-ril ppeon hae-sseo-yo.]
= It was heavy and I almost dropped it.

3. 돈을 잃을 뻔 했어요. [do-neul i-reul ppeon hae-sseo-yo.]
= I almost lost money.

4. 죽을 뻔 했어요. [ju-geul ppeon hae-sseo-yo.]
= I almost died.

5. 갈 뻔 했는데, 안 갔어요. [gal ppeon haet-neun-de, an ga-sseo-yo.]
= I almost went there, but I didn’t go.

Direct download: ttmik-l5l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6:27p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