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o Me In Korean
The key to learning Korean is staying motivated enough to learn the language. At TalkToMeInKorean.com, we provide you free lessons, fun video shows, and a store section that will keep you motivated and meet your Korean learning needs.

MyKoreanStore - Slang Expressions in Korean - Sample Audio

Direct download: MyKoreanStore-Slang-Part1-Sample.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7:15pm JST

TTMIK Level 6 Lesson 6 PDF

Level 6 Lesson 6 / World Builder 9 / 님

Word Builder lessons are designed to help you understand how to expand your vocabulary by learning/understanding some common and basic building blocks of Korean words. The words and letters introduced through Word Builder lessons are not necessarily all Chinese characters, or 한자 [han-ja]. Though many of them are based on Chinese characters, the meanings can be different from modern-day Chinese. Your goal, through these lessons, is to understand how words are formed and remember the keywords in Korean to expand your Korean vocabulary from there.  You certainly don’t have to memorize the Hanja characters, but if you want to, feel free!

In this lesson, we are looking at a native Korean suffix, -님 [-nim].

The word -님 [-nim] basically has the same goal as -씨 [-ssi], which is to show respect to the person being addressed or mentioned, but -님 is much more formal and polite than -씨, and therefore it is used very commonly with formal social titles.

You can use -님 after a person’s name when addressing him or her in the most formal way. For example, if your acquaintance’s name is 현우, and you are speaking casual language with him, you can just say the name alone - 현우. But if you want to be more polite and formal, you add -씨 after the name and say 현우 씨. But if you want to be even more formal, you can use -님 instead and say 현우 님.

And sometimes on the Internet, people who don’t know each other’s name but still want to be formal with each other just use the word “님" alone to address each other. This is mostly only common among young people.

The following are some of the most commonly used words in Korean in which you can find the suffix -님. Many of these words are FIXED, which means they CAN’T be used WITHOUT the suffix -님. And some of them CAN be used without -님, but the nuance can change.

1. 선생님 [seon-saeng-nim] = teacher
** Almost always used with -님 attached. If you only say 선생, you may sound disrespectful. 선생님 is used both when you address a teacher directly and when you talk about a teacher when he or she is not present.

2. 장님 [jang-nim] = a blind person
** Some people think it’s more appropriate to use the term 시각장애인 (visually handicapped person), but the word 장님 is still very commonly used and you can NOT use the word without -님 attached.

3. 의사선생님 [ui-sa-seon-saeng-nim] = doctor
** The job itself is 의사 [ui-sa] but when you address and talk to a doctor, you can not call him/her “의사”. You need to use the word 의사선생님.

4. 교수님 [gyo-su-num] = professor
** The job itself is 교수 [gyo-su] but when you talk to a professor, you need to put the suffix -님 and call that person “NAME + 교수님” or just “교수님".

5. 어머님 [eo-meo-nim] = mother
** You can call your own mother 엄마 [eom-ma] or 어머니 [eo-meo-ni] if you want to be more polite, but when you refer to someone else’s mother in a polite way or even your own in the most formal way, you use the word 어머님. It is not natural, however, to use the term 어머님, to talk about your own mother to someone else. In that case, 저희 어머니 [jeo-hui eo-meo-ni], “my mother”, is better.

6. 아버님 [a-beo-nim] = father
** The same with 어머님. You can call your own father 아빠 [a-ppa] or 아버지 [a-beo-ji], and the most formal term is 아버님 [a-beo-nim].

7. 형님 [hyeong-nim] and 누님 [nu-nim]
** When men address an older man, they use the term 형 [hyeong]. But when they want to be very polite (not necessarily “formal” in this case), they attach the suffix -님 at the end. The same goes for 누나 [nu-na], a term for men to use to address an older female, except 누나 changes to 누님 [nu-nim] instead of 누나님.

8. 손님 [son-nim] = guest
** In the past, the sino-Korean word 손 [son] could be used on its own to mean “a guest”, but in modern-day Korean, the suffix -님 is ALWAYS attached at the end of the word. In a more business-related context, you can call your customers “고객님 [go-gaek-nim]”. And in the case of the word 고객님, it is OKAY to drop -님 when you are NOT addressing a person directly.

More examples of job titles

9. 사장님 = head of company + 님

10. 과장님 = section chief + 님

11. 부장님 = head of departement (or manager) + 님

12. 총장님 = dean or president of a college + 님

Direct download: ttmik-l6l6.pdf
Category:PDF -- posted at: 1:00pm JST

TTMIK Level 6 Lesson 6

Level 6 Lesson 6 / World Builder 9 / 님

Word Builder lessons are designed to help you understand how to expand your vocabulary by learning/understanding some common and basic building blocks of Korean words. The words and letters introduced through Word Builder lessons are not necessarily all Chinese characters, or 한자 [han-ja]. Though many of them are based on Chinese characters, the meanings can be different from modern-day Chinese. Your goal, through these lessons, is to understand how words are formed and remember the keywords in Korean to expand your Korean vocabulary from there.  You certainly don’t have to memorize the Hanja characters, but if you want to, feel free!

In this lesson, we are looking at a native Korean suffix, -님 [-nim].

The word -님 [-nim] basically has the same goal as -씨 [-ssi], which is to show respect to the person being addressed or mentioned, but -님 is much more formal and polite than -씨, and therefore it is used very commonly with formal social titles.

You can use -님 after a person’s name when addressing him or her in the most formal way. For example, if your acquaintance’s name is 현우, and you are speaking casual language with him, you can just say the name alone - 현우. But if you want to be more polite and formal, you add -씨 after the name and say 현우 씨. But if you want to be even more formal, you can use -님 instead and say 현우 님.

And sometimes on the Internet, people who don’t know each other’s name but still want to be formal with each other just use the word “님" alone to address each other. This is mostly only common among young people.

The following are some of the most commonly used words in Korean in which you can find the suffix -님. Many of these words are FIXED, which means they CAN’T be used WITHOUT the suffix -님. And some of them CAN be used without -님, but the nuance can change.

1. 선생님 [seon-saeng-nim] = teacher
** Almost always used with -님 attached. If you only say 선생, you may sound disrespectful. 선생님 is used both when you address a teacher directly and when you talk about a teacher when he or she is not present.

2. 장님 [jang-nim] = a blind person
** Some people think it’s more appropriate to use the term 시각장애인 (visually handicapped person), but the word 장님 is still very commonly used and you can NOT use the word without -님 attached.

3. 의사선생님 [ui-sa-seon-saeng-nim] = doctor
** The job itself is 의사 [ui-sa] but when you address and talk to a doctor, you can not call him/her “의사”. You need to use the word 의사선생님.

4. 교수님 [gyo-su-num] = professor
** The job itself is 교수 [gyo-su] but when you talk to a professor, you need to put the suffix -님 and call that person “NAME + 교수님” or just “교수님".

5. 어머님 [eo-meo-nim] = mother
** You can call your own mother 엄마 [eom-ma] or 어머니 [eo-meo-ni] if you want to be more polite, but when you refer to someone else’s mother in a polite way or even your own in the most formal way, you use the word 어머님. It is not natural, however, to use the term 어머님, to talk about your own mother to someone else. In that case, 저희 어머니 [jeo-hui eo-meo-ni], “my mother”, is better.

6. 아버님 [a-beo-nim] = father
** The same with 어머님. You can call your own father 아빠 [a-ppa] or 아버지 [a-beo-ji], and the most formal term is 아버님 [a-beo-nim].

7. 형님 [hyeong-nim] and 누님 [nu-nim]
** When men address an older man, they use the term 형 [hyeong]. But when they want to be very polite (not necessarily “formal” in this case), they attach the suffix -님 at the end. The same goes for 누나 [nu-na], a term for men to use to address an older female, except 누나 changes to 누님 [nu-nim] instead of 누나님.

8. 손님 [son-nim] = guest
** In the past, the sino-Korean word 손 [son] could be used on its own to mean “a guest”, but in modern-day Korean, the suffix -님 is ALWAYS attached at the end of the word. In a more business-related context, you can call your customers “고객님 [go-gaek-nim]”. And in the case of the word 고객님, it is OKAY to drop -님 when you are NOT addressing a person directly.

More examples of job titles

9. 사장님 = head of company + 님

10. 과장님 = section chief + 님

11. 부장님 = head of departement (or manager) + 님

12. 총장님 = dean or president of a college + 님

Direct download: ttmik-l6l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00pm JST

TTMIK Iyagi #68 PDF

석진: 안녕하세요. 진석진입니다.

경은: 안녕하세요. 최경은입니다.

석진: 경은 누나.

경은: 네.

석진: 오늘은 뭐에 대해서 이야기할 거예요?

경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거에 대해서 이야기할 거예요.

석진: 남자?

경은: 물론 좋아하지만, 제가 먹는 걸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석진: 정말요?

경은: 네. 맛있는 것 굉장히 좋아해서, "맛집"을 좀 찾아다니는 스타일이에요. 그래서 오늘은 "맛집"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 봐요.

석진: "맛집!" (네.) 누나 "맛집" 많이 알고 있어요?

경은: 홍대는 많이 알아요.

석진: 홍대.

경은: 네. 왜냐하면 홍대가 회사에서도 가깝고, 그리고 집에서도 가까워서 항상 친구들을 만날 때 홍대에서 친구들을 만나거든요. 그러다 보니까 맛있는 곳에 가서 음식을 먹고 싶잖아요. 주로 친구들을 만나면 점심이나 저녁 식사를 하니까요. 그래서 알게 됐어요.

석진: 저 같은 경우에는 서울에 올라온 지 얼마 안 됐어요. (네.) 그래서 "맛집" 찾기가 너무 어려워요.

경은: 그래요? 석진 씨도 근데 많이 알고 있지 않아요?

석진: 친구들이 소개시켜 줘서 몇 군데 알아내긴 했는데, 저 스스로 어떻게 찾아야 되는지 모르겠어요. (그래요?) 네.

경은: 근데 사실, "맛집"이라고 검색을 하면, 그래서 그 곳을 가면 진짜 "맛집"은 아니잖아요.

석진: 속는 경우가 좀 있어요.

경은: 그렇죠. 요즘에는 그런 게 더 심해진 것 같아요.

석진: 워낙 사람들이 블로그도 많이 하고, 스스로 많이 쓰니까.

경은: 광고성 글들도 많죠. (네.) 그래서 요즘에 저는 다 믿지는 않고요, 검색을 해서 많이 나오는 곳을 찾아가요.

석진: 그러면 댓글도 많이 달리고, 조회수도 많이 나오면 약간 믿을 수 있겠네요.

경은: 그렇죠. 그리고 한 번 시도를 해 보는 거죠.

석진: 그렇구나. 누나는 "맛집" 언제 가요?

경은: 친구들 만날 때 가요.

석진: 친구들하고 만날 때?

경은: 네. 근데 보통 여자들은 만나면 "맛집"을 찾아 가잖아요. 근데 보통 "맛집"에 가면 줄이 길게 서 있어요.

석진: 홍대가 좀 심하죠.

경은: 홍대뿐만 아니라, 강남이든 어디든, 정말 "맛집"이라고 알려져 있으면, 기본 1시간 정도는 기다려야 돼요. 근데 제가 알기로는 여자들은 그렇게 "맛집"을 찾아다니고, 그리고 줄을 그렇게 줄을 1시간 동안 서서 기다려서 먹는 걸 좋아하는데, 남자들은 그런 거 싫어하지 않나요?

석진: 만약에 애인이나, 여자들하고 같이 가면 기다릴 수 있어요. 근데, 남자들끼리 가면 절대 못 기다리죠.

경은: 남자들끼리도 "맛집"을 가요?

석진: 거의 안 가요.

경은: 거의 안 가요?

석진: 제일 가까운 곳이, 그 곳이 "맛집"이에요.

경은: 그래요?

석진: 네.

경은: 근데 남자들보면 "맛집"을 잘 알고 있는 남자들도 많이 있던데요? 갑자기 생각이 들었는데, 그런 사람은 바람둥이일까요?

석진: 모르겠어요. 만약에 경은 누나가 어떤 남자를 알게 됐는데 "맛집"을 많이 알고 있어요. 그럼 어떻게 생각하실 것 같아요?

경은: 글쎄요. 그 사람이 마음에 들면 “어 이 사람 정말 괜찮은 사람이다!” 마음에 들지 않으면 “혹시, 이 사람 바람둥이 아니야?” 이럴 것 같아요.

석진: 그래서 저도 제가 알고 있는 "맛집"을 자신 있게 소개를 못 시켜 드리겠어요.

경은: 진짜요?

석진: 소개팅 같은 데에.

경은: 근데 보통 여자들은 남자들이 먼저 그런 데를 많이 알아서 데려가는 걸 좋아하는 것 같아요. 여자들한테 계속 “뭐 먹을래? 어디 갈래?” 이렇게 물어 보는 것보다 “내가 정말 괜찮은 맛집 아니까 같이 가자.”그랬는데 맛이 없으면 큰일 나는 거고.

석진: 정말 큰일 나는 거죠.

경은: 그랬는데 맛있으면 정말 좋은 거죠.

석진: 점수를 따는 건가요?

경은: 그렇죠. 점수를 따는 거죠.

석진: 많이 알아야 되겠네요.

경은: 많이 알면 좋은 것 같아요. 어차피 같은 돈 내고 음식 먹는데, 맛있는 것 먹는 게 저는 좋은 것 같아요. 제가 생각할 때는 그래요. 근데 제 주변에는 “굳이 맛집을 갈 필요가 있느냐, 1시간동안 시간 낭비를 뭣 하러 하나?”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더라고요.

석진: 그런데 제가 저번에 "맛집"을 한 번 간 적이 있어요.

경은: 네.

석진: 거기 가서 한 30분 동안 기다린 적도 있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경은: 진짜요?

석진: 네. 기다린 보람이 있었어요.

경은: 후회 안 했어요?

석진: 안 했어요.

경은: 그래요?

석진: 네.

경은: 저는 좋은 것 같아요. 석진 씨도 제가 생각할 때는 좋아하는 것 같고요. 먹는 거, 맛있는 거 좋아하잖아요. 석진 씨도.

석진: 네. 요즘 인터넷 사이트에 그런 "맛집"만 전문적으로 알려 주는 사이트가 또 있지 않나요?

경은: 많이 있죠. 그런 사이트들 근데 다 믿지는 못 할 것 같아요. 요즘에는 정말 너무 많아서 저는 솔직히 그런 사이트들은 안 믿고 보통 친구들한테 물어 봐서 "맛집"을 잘 아는 친구들이 있으니까요, 그런 친구들한테 물어 봐서 가면 정말 "맛집"인 것 같아요.

석진: 그러면 진짜 "맛집"을 찾으려면 경은 누나한테 물어 보면 되겠네요.

경은: 저랑 입맛이 비슷하다면, 괜찮을 것 같아요. 친구들 데려가면 친구들 다 맛있다고 하는 것 같아요.

석진: 이 방송을 듣고 있는 청취자 여러분! 한국에 오셔서 "맛집"에 가고 싶으면 경은 누나한테 댓글을 남겨 주세요.

경은: 네. 저한테 댓글을 남겨 주시면, 제가 알려 드릴게요. 알았죠? 그리고 여러분들 혹시, 여러분들 나라에서 "맛집"을 찾아다니는 스타일이신가요? 아니면 집에서 요리를 해 먹는 스타일 인가요? 저희한테 이야기해 주세요.

석진: 네.

경은: 네. 감사합니다.

석진: 감사합니다.

Direct download: iyagi-68.pdf
Category:PDF -- posted at: 12:39pm JST

TTMIK Iyagi #68

석진: 안녕하세요. 진석진입니다.

경은: 안녕하세요. 최경은입니다.

석진: 경은 누나.

경은: 네.

석진: 오늘은 뭐에 대해서 이야기할 거예요?

경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거에 대해서 이야기할 거예요.

석진: 남자?

경은: 물론 좋아하지만, 제가 먹는 걸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석진: 정말요?

경은: 네. 맛있는 것 굉장히 좋아해서, "맛집"을 좀 찾아다니는 스타일이에요. 그래서 오늘은 "맛집"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 봐요.

석진: "맛집!" (네.) 누나 "맛집" 많이 알고 있어요?

경은: 홍대는 많이 알아요.

석진: 홍대.

경은: 네. 왜냐하면 홍대가 회사에서도 가깝고, 그리고 집에서도 가까워서 항상 친구들을 만날 때 홍대에서 친구들을 만나거든요. 그러다 보니까 맛있는 곳에 가서 음식을 먹고 싶잖아요. 주로 친구들을 만나면 점심이나 저녁 식사를 하니까요. 그래서 알게 됐어요.

석진: 저 같은 경우에는 서울에 올라온 지 얼마 안 됐어요. (네.) 그래서 "맛집" 찾기가 너무 어려워요.

경은: 그래요? 석진 씨도 근데 많이 알고 있지 않아요?

석진: 친구들이 소개시켜 줘서 몇 군데 알아내긴 했는데, 저 스스로 어떻게 찾아야 되는지 모르겠어요. (그래요?) 네.

경은: 근데 사실, "맛집"이라고 검색을 하면, 그래서 그 곳을 가면 진짜 "맛집"은 아니잖아요.

석진: 속는 경우가 좀 있어요.

경은: 그렇죠. 요즘에는 그런 게 더 심해진 것 같아요.

석진: 워낙 사람들이 블로그도 많이 하고, 스스로 많이 쓰니까.

경은: 광고성 글들도 많죠. (네.) 그래서 요즘에 저는 다 믿지는 않고요, 검색을 해서 많이 나오는 곳을 찾아가요.

석진: 그러면 댓글도 많이 달리고, 조회수도 많이 나오면 약간 믿을 수 있겠네요.

경은: 그렇죠. 그리고 한 번 시도를 해 보는 거죠.

석진: 그렇구나. 누나는 "맛집" 언제 가요?

경은: 친구들 만날 때 가요.

석진: 친구들하고 만날 때?

경은: 네. 근데 보통 여자들은 만나면 "맛집"을 찾아 가잖아요. 근데 보통 "맛집"에 가면 줄이 길게 서 있어요.

석진: 홍대가 좀 심하죠.

경은: 홍대뿐만 아니라, 강남이든 어디든, 정말 "맛집"이라고 알려져 있으면, 기본 1시간 정도는 기다려야 돼요. 근데 제가 알기로는 여자들은 그렇게 "맛집"을 찾아다니고, 그리고 줄을 그렇게 줄을 1시간 동안 서서 기다려서 먹는 걸 좋아하는데, 남자들은 그런 거 싫어하지 않나요?

석진: 만약에 애인이나, 여자들하고 같이 가면 기다릴 수 있어요. 근데, 남자들끼리 가면 절대 못 기다리죠.

경은: 남자들끼리도 "맛집"을 가요?

석진: 거의 안 가요.

경은: 거의 안 가요?

석진: 제일 가까운 곳이, 그 곳이 "맛집"이에요.

경은: 그래요?

석진: 네.

경은: 근데 남자들보면 "맛집"을 잘 알고 있는 남자들도 많이 있던데요? 갑자기 생각이 들었는데, 그런 사람은 바람둥이일까요?

석진: 모르겠어요. 만약에 경은 누나가 어떤 남자를 알게 됐는데 "맛집"을 많이 알고 있어요. 그럼 어떻게 생각하실 것 같아요?

경은: 글쎄요. 그 사람이 마음에 들면 “어 이 사람 정말 괜찮은 사람이다!” 마음에 들지 않으면 “혹시, 이 사람 바람둥이 아니야?” 이럴 것 같아요.

석진: 그래서 저도 제가 알고 있는 "맛집"을 자신 있게 소개를 못 시켜 드리겠어요.

경은: 진짜요?

석진: 소개팅 같은 데에.

경은: 근데 보통 여자들은 남자들이 먼저 그런 데를 많이 알아서 데려가는 걸 좋아하는 것 같아요. 여자들한테 계속 “뭐 먹을래? 어디 갈래?” 이렇게 물어 보는 것보다 “내가 정말 괜찮은 맛집 아니까 같이 가자.”그랬는데 맛이 없으면 큰일 나는 거고.

석진: 정말 큰일 나는 거죠.

경은: 그랬는데 맛있으면 정말 좋은 거죠.

석진: 점수를 따는 건가요?

경은: 그렇죠. 점수를 따는 거죠.

석진: 많이 알아야 되겠네요.

경은: 많이 알면 좋은 것 같아요. 어차피 같은 돈 내고 음식 먹는데, 맛있는 것 먹는 게 저는 좋은 것 같아요. 제가 생각할 때는 그래요. 근데 제 주변에는 “굳이 맛집을 갈 필요가 있느냐, 1시간동안 시간 낭비를 뭣 하러 하나?”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더라고요.

석진: 그런데 제가 저번에 "맛집"을 한 번 간 적이 있어요.

경은: 네.

석진: 거기 가서 한 30분 동안 기다린 적도 있었는데, 너무 맛있었어요.

경은: 진짜요?

석진: 네. 기다린 보람이 있었어요.

경은: 후회 안 했어요?

석진: 안 했어요.

경은: 그래요?

석진: 네.

경은: 저는 좋은 것 같아요. 석진 씨도 제가 생각할 때는 좋아하는 것 같고요. 먹는 거, 맛있는 거 좋아하잖아요. 석진 씨도.

석진: 네. 요즘 인터넷 사이트에 그런 "맛집"만 전문적으로 알려 주는 사이트가 또 있지 않나요?

경은: 많이 있죠. 그런 사이트들 근데 다 믿지는 못 할 것 같아요. 요즘에는 정말 너무 많아서 저는 솔직히 그런 사이트들은 안 믿고 보통 친구들한테 물어 봐서 "맛집"을 잘 아는 친구들이 있으니까요, 그런 친구들한테 물어 봐서 가면 정말 "맛집"인 것 같아요.

석진: 그러면 진짜 "맛집"을 찾으려면 경은 누나한테 물어 보면 되겠네요.

경은: 저랑 입맛이 비슷하다면, 괜찮을 것 같아요. 친구들 데려가면 친구들 다 맛있다고 하는 것 같아요.

석진: 이 방송을 듣고 있는 청취자 여러분! 한국에 오셔서 "맛집"에 가고 싶으면 경은 누나한테 댓글을 남겨 주세요.

경은: 네. 저한테 댓글을 남겨 주시면, 제가 알려 드릴게요. 알았죠? 그리고 여러분들 혹시, 여러분들 나라에서 "맛집"을 찾아다니는 스타일이신가요? 아니면 집에서 요리를 해 먹는 스타일 인가요? 저희한테 이야기해 주세요.

석진: 네.

경은: 네. 감사합니다.

석진: 감사합니다.

Direct download: ttmik-iyagi-6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32pm JST

TTMIK Level 6 Lesson 5 - PDF

TTMIK Level 6 Lesson 5 - I am in the middle of ...-ing

In this lesson, we are going to learn how to say that you are “in the middle of doing” something in Korean. In Level 2 Lesson 10, we introduced the structure -고 있다 [-go it-da] as the plain present progressive and now in this lesson, let us take a look at some other ways of expressing the present progressive, using the word 중 [jung].

중 [jung] = middle, center, medium

The word 중 [jung] can be used with many other words to form various meanings that are related to middle, center or medium. When you want to say “I am in the middle of doing something”, you can use 중 in the form of “-고 있는 중이다”.

-고 있는 중이다 [-go it-neun jung-i-da] = to be in the middle of + Verb-ing

The basic form of the present progressive is -고 있다 [-go it-da]. To this, you can add the ending -는 to change the verb into the adjective form to modify the noun “중".

→ -고 있 (progressive) + -는 중 (in the middle of Verb-ing)

→ -고 있는 중 + -이다 (to be)

→ -고 있는 중이다 (to be in the middle of Verb-ing)

** You only conjugate the verb -이다 at the end to express the tense of the sentence.

Sample Sentences
1. 가고 있는 중이에요.
[ga-go it-neun jung-i-e-yo.]
(Verb: 가다 /ga-da/ to go)
= I am on my way.
= I am in the middle of going.

** You can say 가고 있어요 to mean the same thing, but -는 중 emphasizes the fact that you are in doing something right at this very moment.

2. 뭐 하고 있는 중이었어요?
[mwo ha-go it-neun jung-i-eo-sseo-yo?]
(Verb: 하다 /ha-da/ to do)
= What were you doing?
= What were you in the middle of doing?

3. 열쇠를 찾고 있는 중이었어요.
[yeol-soe-reul chat-go it-neun jung-i-eo-sseo-yo.]
= I was in the middle of looking for the key.

** For all the sentences above, you can change -고 있는 중 to -는 중 to mean the same thing.

가고 있는 중이에요. → 가는 중이에요.
뭐 하고 있는 중이었어요? → 뭐 하는 중이었어요?
열쇠를 찾고 있는 중이었어요. → 열쇠를 찾는 중이었어요.

Sample Mini Dialogs
1.
A: 공부해요! 언제 공부할 거예요?
B: 하는 중이에요!

A: Study! When are you going to study?
B: I am!

2.
A: 뭐 하는 중이었어요?
B: 아무것도 안 했어요.

A: What were you doing?
B: I didn’t do anything.

3.
A: 다 샀어요?
B: 아직 고르는 중이에요.
(Verb: 고르다 = to choose, to pick)

A: Did you buy everything?
B: I am still in the middle of choosing.

Direct download: ttmik-l6l5.pdf
Category:PDF -- posted at: 3:54pm JST

TTMIK Level 6 Lesson 5

TTMIK Level 6 Lesson 5 - I am in the middle of ...-ing

In this lesson, we are going to learn how to say that you are “in the middle of doing” something in Korean. In Level 2 Lesson 10, we introduced the structure -고 있다 [-go it-da] as the plain present progressive and now in this lesson, let us take a look at some other ways of expressing the present progressive, using the word 중 [jung].

중 [jung] = middle, center, medium

The word 중 [jung] can be used with many other words to form various meanings that are related to middle, center or medium. When you want to say “I am in the middle of doing something”, you can use 중 in the form of “-고 있는 중이다”.

-고 있는 중이다 [-go it-neun jung-i-da] = to be in the middle of + Verb-ing

The basic form of the present progressive is -고 있다 [-go it-da]. To this, you can add the ending -는 to change the verb into the adjective form to modify the noun “중".

→ -고 있 (progressive) + -는 중 (in the middle of Verb-ing)

→ -고 있는 중 + -이다 (to be)

→ -고 있는 중이다 (to be in the middle of Verb-ing)

** You only conjugate the verb -이다 at the end to express the tense of the sentence.

Sample Sentences
1. 가고 있는 중이에요.
[ga-go it-neun jung-i-e-yo.]
(Verb: 가다 /ga-da/ to go)
= I am on my way.
= I am in the middle of going.

** You can say 가고 있어요 to mean the same thing, but -는 중 emphasizes the fact that you are in doing something right at this very moment.

2. 뭐 하고 있는 중이었어요?
[mwo ha-go it-neun jung-i-eo-sseo-yo?]
(Verb: 하다 /ha-da/ to do)
= What were you doing?
= What were you in the middle of doing?

3. 열쇠를 찾고 있는 중이었어요.
[yeol-soe-reul chat-go it-neun jung-i-eo-sseo-yo.]
= I was in the middle of looking for the key.

** For all the sentences above, you can change -고 있는 중 to -는 중 to mean the same thing.

가고 있는 중이에요. → 가는 중이에요.
뭐 하고 있는 중이었어요? → 뭐 하는 중이었어요?
열쇠를 찾고 있는 중이었어요. → 열쇠를 찾는 중이었어요.

Sample Mini Dialogs
1.
A: 공부해요! 언제 공부할 거예요?
B: 하는 중이에요!

A: Study! When are you going to study?
B: I am!

2.
A: 뭐 하는 중이었어요?
B: 아무것도 안 했어요.

A: What were you doing?
B: I didn’t do anything.

3.
A: 다 샀어요?
B: 아직 고르는 중이에요.
(Verb: 고르다 = to choose, to pick)

A: Did you buy everything?
B: I am still in the middle of choosing.

Direct download: ttmik-l6l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3:50pm JST

TTMIK Level 6 Lesson 4 PDF

TTMIK Level 6 Lesson 4 - Do you mind if I ...?

In this lesson, we take a look at how to ask someone if they would mind if you did something, or if it is okay to do something.

Basically, in order to say this in Korean, you use structures -아/어/여도 되다 and -아/여/여도 괜찮다. (You can go back to Level 4 Lesson 8 to review on how to use -아/어/여도 되다.) Therefore, you literally say “Is it okay if I …?” or “Is it okay for me to …?”.

Let’s look at the various ways of saying this in Korean.

1. Verb stem + -아/어/여도 돼요?

This is the simplest structure. The verb 되다 [doe-da] here means “to be okay”, “to be doable”, or “to be possible” and -아/어/여도 means “even if …” or “even when”. So all together, -아/어/여도 되다 [-a/eo/-yeo-do doe-da] means “to be okay (even) if …”.

Sample Sentences
(1) 여기 앉아도 돼요?
[yeo-gi an-ja-do dwae-yo?]
(Verb: 앉다 /an-da/ to sit)
= Do you mind if I sit here?

(2) 창문 닫아도 돼요?
[chang-mun da-da-do dwae-yo?]
(Verb: 닫다 /dat-da/ to close)
= Do you mind if I close the window?

(3) 나중에 전화해도 돼요?
[na-jung-e jeon-hwa-hae-do dwae-yo?]
(Verb: 전화하다 /jeon-hwa-ha-da/ to telephone)
= Do you mind if I call you later?

2. Verb stem + -아/어/여도 괜찮아요?

This is almost the same structure as -아/어/여도 되다, except the verb here is 괜찮다 [gwaen-chan-ta]. These two structures are interchangeable, but -아/어/여도 괜찮아요 has a slightly softer nuance, whereas -아/어/여도 돼요 tends to be a little more direct. By using -아/어/여도 괜찮아요, you can give the other person an impression that you are being more careful.

Sample Sentences
(1) 저 먼저 가도 괜찮아요?
[jeo meon-jeo ga-do gwaen-cha-na-yo?]
(Verb: 가다 /ga-da/ to go)
= Do you mind if I leave first (before other people)?

(2) 이거 열어 봐도 괜찮아요?
[i-geo yeo-reo bwa-do gwaen-cha-na-yo?]
(Verb: 열다 /yeol-da/ to open)
= Do you mind if I open this?
= Do you mind if I try opening this?

(3) 내일 말해 줘도 괜찮아요?
[nae-il ma-rae jwo-do gwaen-cha-na-yo?]
(Verb: 말하다 /ma-ra-da/ to tell)
= Do you mind if I tell you tomorrow?

3. Verb stem + -아/어/여도 될까요?

This structure uses the verb 되다 [doe-da] again, but here, it is used in the -(으)ㄹ까요 form, which we introduced in Level 3 Lesson 4. By using -(으)ㄹ까요, you can express your curiosity or uncertainty about something, therefore naturally asking for the other person’s response or feedback. Therefore asking 될까요? makes your sentence softer and more polite than saying 돼요?

Sample Sentences
(1) 여기 앉아도 될까요?
[yeo-gi an-ja-do dwael-kka-yo?]
(Verb: 앉다 /an-da/ to sit)
= Do you mind if I sit here?
= Would you mind if I sit here?
= I wonder if I can sit here?

(2) 창문 닫아도 될까요?
[chang-mun da-da-do dwael-kka-yo?]
(Verb: 닫다 /dat-da/ to close)
= Do you mind if I close the window?
= Could I close the window?

(3) 나중에 전화해도 될까요?
[na-jung-e jeon-hwa-hae-do dwael-kka-yo?]
(Verb: 전화하다 /jeon-hwa-ha-da/ to telephone)
= Do you mind if I call you later?
= Can I call you later?

4. Verb stem + -아/어/여 주실래요?

With all the three structures above, you can express “Do you mind if I …?”, asking the other person if it would be okay if YOU did something. But if you want to ask THE OTHER PERSON whether he or she would mind doing something, you can use the structure -아/어/여 주실래요? [-a/eo/yeo ju-sil-lae-yo?].

주다 [ju-da] means “to give” but when you combine it with other verbs, -아/어/여 주다 means “to do something for someone”, and the honorific suffix -시- [-si-] makes your sentence more polite.

Sample Sentences
(1) 조금 기다려 주실래요?
[jo-geum gi-da-ryeo ju-sil-lae-yo?]
(Verb: 기다리다 /gi-da-ri-da/ to wait)
= Do you mind waiting for a bit?

** In casual language, you can say 조금 기다려 줄래?

(2) 한 번 더 설명해 주실래요?
[han beon deo seol-myeong-hae ju-sil-lae-yo?]
(Verb: 설명하다 /seol-myeong-ha-da/ to explain)
= Do you mind explaining one more time?

** In casual language, you can say 한 번 더 설명해 줄래?

Keeping the same kind of nuance, you can change the sentence ending to the following:

(1) -아/어/여 주실래요? → -아/어/여 줄래요?
(줄래요? is a little less formal than 주실래요? without the suffix -시-.)

(2) -아/어/여 주실래요? → -아/어/여 주시겠어요?
(주시겠어요? is interchangeable with 주실래요? but a little more polite and formal.)


Direct download: ttmik-l6l4.pdf
Category:PDF -- posted at: 4:46pm JST

TTMIK Level 6 Lesson 4

TTMIK Level 6 Lesson 4 - Do you mind if I ...?

In this lesson, we take a look at how to ask someone if they would mind if you did something, or if it is okay to do something.

Basically, in order to say this in Korean, you use structures -아/어/여도 되다 and -아/여/여도 괜찮다. (You can go back to Level 4 Lesson 8 to review on how to use -아/어/여도 되다.) Therefore, you literally say “Is it okay if I …?” or “Is it okay for me to …?”.

Let’s look at the various ways of saying this in Korean.

1. Verb stem + -아/어/여도 돼요?

This is the simplest structure. The verb 되다 [doe-da] here means “to be okay”, “to be doable”, or “to be possible” and -아/어/여도 means “even if …” or “even when”. So all together, -아/어/여도 되다 [-a/eo/-yeo-do doe-da] means “to be okay (even) if …”.

Sample Sentences
(1) 여기 앉아도 돼요?
[yeo-gi an-ja-do dwae-yo?]
(Verb: 앉다 /an-da/ to sit)
= Do you mind if I sit here?

(2) 창문 닫아도 돼요?
[chang-mun da-da-do dwae-yo?]
(Verb: 닫다 /dat-da/ to close)
= Do you mind if I close the window?

(3) 나중에 전화해도 돼요?
[na-jung-e jeon-hwa-hae-do dwae-yo?]
(Verb: 전화하다 /jeon-hwa-ha-da/ to telephone)
= Do you mind if I call you later?

2. Verb stem + -아/어/여도 괜찮아요?

This is almost the same structure as -아/어/여도 되다, except the verb here is 괜찮다 [gwaen-chan-ta]. These two structures are interchangeable, but -아/어/여도 괜찮아요 has a slightly softer nuance, whereas -아/어/여도 돼요 tends to be a little more direct. By using -아/어/여도 괜찮아요, you can give the other person an impression that you are being more careful.

Sample Sentences
(1) 저 먼저 가도 괜찮아요?
[jeo meon-jeo ga-do gwaen-cha-na-yo?]
(Verb: 가다 /ga-da/ to go)
= Do you mind if I leave first (before other people)?

(2) 이거 열어 봐도 괜찮아요?
[i-geo yeo-reo bwa-do gwaen-cha-na-yo?]
(Verb: 열다 /yeol-da/ to open)
= Do you mind if I open this?
= Do you mind if I try opening this?

(3) 내일 말해 줘도 괜찮아요?
[nae-il ma-rae jwo-do gwaen-cha-na-yo?]
(Verb: 말하다 /ma-ra-da/ to tell)
= Do you mind if I tell you tomorrow?

3. Verb stem + -아/어/여도 될까요?

This structure uses the verb 되다 [doe-da] again, but here, it is used in the -(으)ㄹ까요 form, which we introduced in Level 3 Lesson 4. By using -(으)ㄹ까요, you can express your curiosity or uncertainty about something, therefore naturally asking for the other person’s response or feedback. Therefore asking 될까요? makes your sentence softer and more polite than saying 돼요?

Sample Sentences
(1) 여기 앉아도 될까요?
[yeo-gi an-ja-do dwael-kka-yo?]
(Verb: 앉다 /an-da/ to sit)
= Do you mind if I sit here?
= Would you mind if I sit here?
= I wonder if I can sit here?

(2) 창문 닫아도 될까요?
[chang-mun da-da-do dwael-kka-yo?]
(Verb: 닫다 /dat-da/ to close)
= Do you mind if I close the window?
= Could I close the window?

(3) 나중에 전화해도 될까요?
[na-jung-e jeon-hwa-hae-do dwael-kka-yo?]
(Verb: 전화하다 /jeon-hwa-ha-da/ to telephone)
= Do you mind if I call you later?
= Can I call you later?

4. Verb stem + -아/어/여 주실래요?

With all the three structures above, you can express “Do you mind if I …?”, asking the other person if it would be okay if YOU did something. But if you want to ask THE OTHER PERSON whether he or she would mind doing something, you can use the structure -아/어/여 주실래요? [-a/eo/yeo ju-sil-lae-yo?].

주다 [ju-da] means “to give” but when you combine it with other verbs, -아/어/여 주다 means “to do something for someone”, and the honorific suffix -시- [-si-] makes your sentence more polite.

Sample Sentences
(1) 조금 기다려 주실래요?
[jo-geum gi-da-ryeo ju-sil-lae-yo?]
(Verb: 기다리다 /gi-da-ri-da/ to wait)
= Do you mind waiting for a bit?

** In casual language, you can say 조금 기다려 줄래?

(2) 한 번 더 설명해 주실래요?
[han beon deo seol-myeong-hae ju-sil-lae-yo?]
(Verb: 설명하다 /seol-myeong-ha-da/ to explain)
= Do you mind explaining one more time?

** In casual language, you can say 한 번 더 설명해 줄래?

Keeping the same kind of nuance, you can change the sentence ending to the following:

(1) -아/어/여 주실래요? → -아/어/여 줄래요?
(줄래요? is a little less formal than 주실래요? without the suffix -시-.)

(2) -아/어/여 주실래요? → -아/어/여 주시겠어요?
(주시겠어요? is interchangeable with 주실래요? but a little more polite and formal.)


Direct download: ttmik-l6l4.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44pm JST

TTMIK Iyagi #67 PDF

효진: 안녕하세요. 안효진입니다.

경은: 안녕하세요. 최경은입니다. 효진 씨. 안녕하세요.

효진: 안녕하세요. 언니.

경은: 오늘 뭐에 대해서 이야기 할까요?

효진: 오늘은 SNS,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대해서 얘기해 보려고요. 언니.

경은: 효진 씨, 그럼 SNS에 어떤 것들이 있죠?

효진: 가장 대표적으로는 "페이스북"이랑 "트위터"가 있죠.

경은: "페이스북", "트위터", 그리고 사실 "텀블러"도 있고요, 그리고 "데일리 부스"도 있고, 그리고 "블로그"도 사실 그렇게 말할 수도 있어요.

효진: 네. 그렇죠.

경은: 모든 것들을 통틀어서 말하는 건데. 효진 씨는 많이 사용하는 편인가요?

효진: 저는 "페이스북"이랑 "트위터"는 그래도 자주 사용하는 것 같은데, 사실 "텀블러"는 계정이 없고요 저는, 또 뭐가 있죠?

경은: "데일리 부스"있고 "블로그"도 해요?

효진: "블로그"는 하는데, 한국말로 하고 있고.

경은: "유튜브"는요?

효진: "유튜브"는 남의 것만 보고 있고요.

경은: 그럼 효진 씨는 "트위터"랑 "페이스북"만 하네요.

효진: 네. 근데 "페이스북"같은 경우에도 한 2년, 3년 전에는 진짜 많이 했거든요.

경은: 그래요?

효진: 정말 중독돼서 했어요. 진짜 많이 했는데, 요새는 그렇게 많이 안 하고 있고, "트위터"도 하루에 그렇게 많이 안 하는 것 같아요.

경은: 근데 사실은 2~3년 전만 해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가 한국 사람들한테 그렇게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었잖아요.

효진: 네. 근데 저는 "페이스북"은 시작한 게 2008년이었거든요. 그때는 한국 친구는 거의 없었고요. 친구 중에. 거의 외국인 친구들이랑 많이 했던 것 같은데, 요새는 글쎄요, 많이 안 하게 되는 것 같고, 우리 TalkToMeInKorean "페이스북" 있잖아요. 거기에만 자주 들어가게 되는 것 같아요.

경은: 맞아요. TalkToMeInKorean이 "페이스북"도 있고, "트위터", 텀블러, "데일리 부스", 그리고 "유튜브", 다 있죠.

효진: 네.

경은: 전부 다 있으니까 여러분 꼭 확인해 보세요. 저 같은 경우는 많이 사용하고 있어요.

효진: 그런 것 같아요.

경은: 저는 "페이스북", "트위터", 텀블러, 저도 "데일리 부스"는 안 하고요, 그리고 "유튜브"도 하고.

효진: "유튜브"에서 유명하시잖아요.

경은: 유명하진 않고요, 열심히 활동을 하고 있는 편인데요, 사실 저희는 이제 TalkToMeInKorean도 그렇고 저희가 그런 쪽으로 많이 연관이 돼있다 보니까 SNS를 많이 활용을 하는 편인데, 다른 친구들은 어떤 것 같아요?

효진: 저는 솔직히 말하면 한국 사람들이 아직은 "페이스북"을 그렇게 많이 이용하는 것 같지는 않아요. 많이 이용은 하고 가입도 많이 하는데, 왜 스마트 폰을 많이 샀잖아요.

경은: 맞아요.

효진: 그래서 "페이스북" 많이 가입했는데, 주변에 보면 조금 하다가 “어려워서 안 해!” 하고 안 하는 친구들도 굉장히 많거든요.

경은: 네. 저도 그런 거 같아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게 최근 1, 2년 사이에 굉장히 사람 수가 많아졌거든요. 그런데도 그렇게 열심히 활동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는 것 같아요.

효진: 오히려 "페이스북"보다는 "트위터"가 더 한국에서는 사용자 수도 많고 실제로 열심히 하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아요.

경은: 맞아요. 생각보다 "페이스북"으로 활동을 하는 거를 어려워하는 것 같아요.

효진: 네. 그리고 언니, 우리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얘기를 하면서 이걸 빠뜨렸네요. 한국에서는 "페이스북"이 있기 전에 이 SNS가 있었잖아요.

경은: 그래요. 저도 그 말을 하려고 했는데, 사실 "미니홈피"라는 그런 게 있었잖아요. 싸이월드에서 하는 "미니홈피"가 있어서, 한국 사람은 더 헷갈려 하는 것 같아요.

효진: 맞아요. 달라서. "페이스북"이랑 굉장히 다르잖아요.

경은: 그래서 "미니홈피"와 "페이스북"의 개념이 어떻게 다른 것인가? 이런 거를 좀 이해를 못하는 것 같아요.

효진: 맞아요. 그래서 아직까지도 저는 "미니홈피"를 안 쓴지가 진짜 오래됐거든요. 몇 년째 안 쓰다 보니까 잘 기억도 안 나는데, "미니홈피" 아직까지 쓰는 친구들 보면 훨씬 쉽다고. "미니홈피"가. 저는 개인적으로 "페이스북"이 훨씬 쉬운 것 같거든요.

경은: 그게 그런 것 같아요. 어떤 거에 더 많이 익숙해져 있나. 그거에 따라서 다른 것 같은데 한국 사람들은 그 "미니홈피"라는 거에 너무 익숙해져 있어서 "페이스북"으로 넘어가는 걸 굉장히 힘들어 하더라고요.

효진: 그래도 조금씩, 조금씩 늘어가고 있는 것 같긴 해요.

경은: 스마트 폰 덕분이죠.

효진: 그리고 언니, 우리 회사는 아무래도 아까도 얘기했듯이, TalkToMeInKorean에서 "페이스북", "트위터", 텀블러, "데일리 부스" 다 있으니까 이런 서비스들을 이용할 시간이 많잖아요.

경은: 그렇죠.

효진: 그래서 우리 개인 그런 페이지를 관리하거나, "트위터"를 해도 별로 문제가 될 게 없는데, 다른 회사에서는 아예 "페이스북" 이용을 못하게 한다거나, 접속을 싸이월드나 이런 데에 못하게 하는 데가 있다고 들었거든요.

경은: 맞아요. 그런 이야기 많이 들었어요. 근데 저는 그거는 좀 회사에서 너무 보수적인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들어요. 그렇게 자기 개인의 브랜드를 키우는 것이 회사에 도움이 되지 도움이 안 되는 건 아니거든요. 놀기만 하는 건 아니니까. 사실 요즘의 트랜드도 익혀야 되고 그런데 그런 거를 그냥 막기만 한다고 해서 되는 건 아닌 것 같아요. 오히려 더 일하기도 싫어질 것 같고.

효진: 저는 생각해 보면 아침에 8시, 9시 출근해서 저녁에 6시, 7시 퇴근할 때까지 계속 일만 하고 있으면 집중을 못할 것 같아요.

경은: 사실은 그게 불가능하거든요. 회사에서는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생각을 못 하는 것 같아요. 그러면 효진 씨가 생각할 때 그런 SNS의 장점은 뭐예요?

효진: 저 같은 경우에는 한국에 있지 않은 친구들과 연결해 줄 수 있다는 점이 저에게 있어서는 가장 큰 장점인 것 같아요.

경은: 그래요.

효진: 쉽게 연결해 줄 수 있다는 거. 쉽게 소식을 접할 수 있고, 쉽게 친구들이 어떤 생활을 하고 있는지 사진 같은 걸로 소실을 접할 수 있는 게 좋은 것 같아요.

경은: 맞아요. 멀리 떨어져 있어도 맨날 사진보고 이야기하고 그러면은 가까이 있는 것처럼 느껴지잖아요. 그런 큰 장점도 있는 것 같고, 또 "유튜브" 같은 거 보면 저희가 몰랐던 일들, 그리고 재미있는 영상들 굉장히 많잖아요. 그런 것도 볼 수 있는 것도 좋고, 진짜 전 세계가 하나가 된 듯한. 멀리 사는 친구들의 모습도 볼 수 있잖아요.

효진: 네.

경은: 그런 것들도 너무 좋은 것 같아요. 그런 단점은요?

효진: 단점은 한 번 중독되면 헤어나오기 힘들다는 거?

경은: 맞아요. 제가 처음에 "트위터" 중독이었죠.

효진: 맞아요. 언니 "트위터" 중독이었어요. 기억나요.

경은: 저도 기억나요. "트위터" 처음 했는데 너무 재밌어서 정말 매일 매일했던 기억이 있네요.

효진: 저도 "페이스북" 중독이었거든요. 그 중독의 정도가 얼마나 심했냐하면 정말 아무 것도 안 올라와 있는데 계속해서 보고 있는 거예요. 진짜 계속, 계속 보고 있고, 진짜 공부가 안 되죠.

경은: 맞아요. 공부도 안 되고, 일도 안 되고. 그런 면에서 보면 회사에서 막는 게 맞는 건가요?

효진: 우리 같은 사람들 때문에?

경은: 글쎄요.

효진: 잘 모르겠네요.

경은: 여러 가지 장단점이 있는 것 같은데, 그래도 요즘에 트랜드는 SNS고, 그리고 정말 소통이 활발해질 수 있는 정말 큰 장점이 있기 때문에, 저는 활용하는 건 좋은 것 같아요. 그리고 한국에서도 빨리 "페이스북"이나 "유튜브"같은 걸 더 많이 활용을 해서...

효진: 사실 활용할 때가 참 많은 것 같아요. 회사에서 마케팅을 한다거나 할 때에 외국에서는 특히나 그런 사례들이 많잖아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나, "유튜브"를 이용한...

경은: 맞아요.

효진: 우리나라에서도 그런 이벤트 같은 게 많이 "페이스북", "트위터"를 통해서 열리고 있긴 한데 보면 참가자 수가 그렇게 많지가 않아요.

경은: 아직은 많이 이용을 안 해서 그런 것 같긴 해요. 점점 늘어나겠죠?

효진: 네.

경은: 여러분들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SNS 많이 사용하시나요? 저희한테 댓글로 이야기해 주세요. 그리고 TalkToMeInKorean에 있는 SNS들 다 팔로잉해 주세요.

효진: "페이스북", "트위터", "텀블러", "데일리 부스", "유튜브".

경은: 다 해주세요. 알겠죠?

효진: 안녕히 계세요.

경은: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iyagi-67.pdf
Category:PDF -- posted at: 11:20a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