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o Me In Korean
The key to learning Korean is staying motivated enough to learn the language. At TalkToMeInKorean.com, we provide you free lessons, fun video shows, and a store section that will keep you motivated and meet your Korean learning needs.
Level 7 Lesson 2 - PDF



In this lesson, we look at how to say “to pretend” to do something in Korean. The key words that you need to know are 척 [cheok] and 체 [che]. They are a little bit different in usage, but they can be basically used in the following form.

Verb stem + -(으/느)ㄴ 척 하다

or

Verb stem + -(으/느)ㄴ 체 하다

In the structures above, both 체 and 척 have the meaning of “the act of pretending” or “acting as if”. Therefore the part before 척/체, which is -(으/느)ㄴ has the role of changing a verb into the adjective form, and the verb 하다 means “to do”.

1. -(으/ㄴ)ㄴ = adjective ending
2. 척/체 = the act of pretending
3. 하다 = to do

→ -(으/느)ㄴ 척/체 하다

Examples
1. 알다 = to know
→ 아는 척 하다 = to pretend to know
→ 아는 체 하다 = to pretend to know
** Here, 알다 is a ㄹ irregular verb so ㄹ drops.

2. 자다 = to sleep
→ 자는 척 하다 = to pretend to sleep
→ 자는 체 하다 = to pretend to sleep

3. 예쁘다 = to be pretty
→ 예쁜 척 하다 = to pretend to be pretty, to act as if one was pretty
→ 예쁜 체 하다 = to pretend to be pretty, to act as if one was pretty


You can use -(으/느)ㄴ 척/체 하다 with past tense and present progressive too.

Examples
1. 알다 → 알고 있다 (present progressive)
→ 알고 있는 척/체 하다 = to pretend to be aware of something

2. 자다 → 자고 있다 (present progressive)
→ 자고 있는 척/체 하다 = to pretend to be sleeping/asleep

3. 하다 → 한 (past tense adjective form)
→ 한 척/체 하다 = to pretend to have done something

4. 먹다 → 먹은 (past tense adjective form)
→ 먹은 척/체 하다 = to pretend to have eaten something

** You can’t use -(으/느)ㄴ 척/체 하다 with future tense. In that case you need to different structures, such as -(으)ㄹ 것처럼 행동하다, etc.


Difference between 척 and 체

척 and 체 are almost the same and almost always interchangeable, but only 척 can be followed by verbs other than 하다, which is usually 행동하다 (to behave) or 이야기하다 (to talk). You can also use the part “-(으/느)ㄴ 척” (without finishing with sentence with 하다) as a clause.

Ex)
모르는 척, 조용히 나갔어요.
= (While) Pretending as if they didn’t know, they went out quietly.

Sometimes, 척 and 체 will be followed by verbs that are not 하다, but even in those cases, those verbs are mostly “related” to the verb 하다.

For example, when you want to say “Stop pretending you know.” you can say 아는 척 하지 마세요 but also 아는 척 그만하세요. Here, 그만하다 means to stop, but it basically comes from 하다.


Sample Sentences
1. 모르는 척 하지 말고 빨리 말해 줘요.
[mo-reu-neun cheok ha-ji mal-go ppal-li mal-hae jwo-yo.]
= Please don’t pretend you don’t know and tell me quickly.

2. 자는 척 그만하고 일어나요.
[ja-neun cheok geu-man-ha-go i-reo-na-yo.]
= Stop pretending to be asleep and get up.

3. 술 마신 척 하지 마세요.
[sul ma-sin cheok ha-ji ma-se-yo.]
= Don’t pretend that you drank.

4. 그 사람은 예쁜 척을 너무 많이 해요.
[geu sa-ra-meun yeo-ppeun cheo-geul neo-mu ma-ni hae-yo.]
= She behaves (too much) as if she’s pretty.

5. 아는 척 하지 마세요.
[a-neun cheok ha-ji ma-se-yo.]
= Don’t pretend to know.
= Don’t be a know-it-all.

Direct download: ttmik-l7l2.pdf
Category:PDF -- posted at: 4:53pm JST

Level 7 Lesson 2



In this lesson, we look at how to say “to pretend” to do something in Korean. The key words that you need to know are 척 [cheok] and 체 [che]. They are a little bit different in usage, but they can be basically used in the following form.

Verb stem + -(으/느)ㄴ 척 하다

or

Verb stem + -(으/느)ㄴ 체 하다

In the structures above, both 체 and 척 have the meaning of “the act of pretending” or “acting as if”. Therefore the part before 척/체, which is -(으/느)ㄴ has the role of changing a verb into the adjective form, and the verb 하다 means “to do”.

1. -(으/ㄴ)ㄴ = adjective ending
2. 척/체 = the act of pretending
3. 하다 = to do

→ -(으/느)ㄴ 척/체 하다

Examples
1. 알다 = to know
→ 아는 척 하다 = to pretend to know
→ 아는 체 하다 = to pretend to know
** Here, 알다 is a ㄹ irregular verb so ㄹ drops.

2. 자다 = to sleep
→ 자는 척 하다 = to pretend to sleep
→ 자는 체 하다 = to pretend to sleep

3. 예쁘다 = to be pretty
→ 예쁜 척 하다 = to pretend to be pretty, to act as if one was pretty
→ 예쁜 체 하다 = to pretend to be pretty, to act as if one was pretty


You can use -(으/느)ㄴ 척/체 하다 with past tense and present progressive too.

Examples
1. 알다 → 알고 있다 (present progressive)
→ 알고 있는 척/체 하다 = to pretend to be aware of something

2. 자다 → 자고 있다 (present progressive)
→ 자고 있는 척/체 하다 = to pretend to be sleeping/asleep

3. 하다 → 한 (past tense adjective form)
→ 한 척/체 하다 = to pretend to have done something

4. 먹다 → 먹은 (past tense adjective form)
→ 먹은 척/체 하다 = to pretend to have eaten something

** You can’t use -(으/느)ㄴ 척/체 하다 with future tense. In that case you need to different structures, such as -(으)ㄹ 것처럼 행동하다, etc.


Difference between 척 and 체

척 and 체 are almost the same and almost always interchangeable, but only 척 can be followed by verbs other than 하다, which is usually 행동하다 (to behave) or 이야기하다 (to talk). You can also use the part “-(으/느)ㄴ 척” (without finishing with sentence with 하다) as a clause.

Ex)
모르는 척, 조용히 나갔어요.
= (While) Pretending as if they didn’t know, they went out quietly.

Sometimes, 척 and 체 will be followed by verbs that are not 하다, but even in those cases, those verbs are mostly “related” to the verb 하다.

For example, when you want to say “Stop pretending you know.” you can say 아는 척 하지 마세요 but also 아는 척 그만하세요. Here, 그만하다 means to stop, but it basically comes from 하다.


Sample Sentences
1. 모르는 척 하지 말고 빨리 말해 줘요.
[mo-reu-neun cheok ha-ji mal-go ppal-li mal-hae jwo-yo.]
= Please don’t pretend you don’t know and tell me quickly.

2. 자는 척 그만하고 일어나요.
[ja-neun cheok geu-man-ha-go i-reo-na-yo.]
= Stop pretending to be asleep and get up.

3. 술 마신 척 하지 마세요.
[sul ma-sin cheok ha-ji ma-se-yo.]
= Don’t pretend that you drank.

4. 그 사람은 예쁜 척을 너무 많이 해요.
[geu sa-ra-meun yeo-ppeun cheo-geul neo-mu ma-ni hae-yo.]
= She behaves (too much) as if she’s pretty.

5. 아는 척 하지 마세요.
[a-neun cheok ha-ji ma-se-yo.]
= Don’t pretend to know.
= Don’t be a know-it-all.


Direct download: ttmik-l7l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52pm JST

Buses and the subway are an essential part of everyday life for most people living in big cities in Korea, including Seoul. To talk about this topic, 효진 and 경은 went out to take a bus, and then the subway.

Direct download: TTMIK_Talk_-_Bus_vs._Subway.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3:41pm JST

TTMIK Level 7 Lesson 1



In this lesson, we are looking at the sentence ending -(는)구나 and -(는)군요. -(는)구나 is used in 반말 (casual, informal language) and -(는)군요 is only used in 존댓말 (polite, formal language).

When are they used?
You use -(는)구나 and -(는)군요 when you just realized or found out about something for the first time, mainly to express your realization. You can sometimes use them to show that you are surprised, but this depends on the intonation of your sentence.

Let's compare some sentences using the -(는)구나 or -(는)군요 ending with some plain sentences.

1.
여기 있었어요. [yeo-gi i-sseo-sseo-yo.] = It was here.

(존댓말) 여기 있었군요. [yeo-gi i-sseot-gun-yo.] = (I see that) it was here.
(반말) 여기 있었구나. [yeo-gi i-sseot-gu-na.] (same meaning as above)

2. 
생각보다 비싸요. [saeng-gak-bo-da bi-ssa-yo.] = It's more expensive than I thought.

(존댓말) 생각보다 비싸군요. [saeng-gak-bo-da bi-ssa-gun-yo.] = (I see that) it is more expensive than I thought.
(반말) 생각보다 비싸구나. [saeng-gak-bo-da bi-ssa-gu-na.] (save meaning as above)

3.
여기 살아요. [yeo-gi sa-ra-yo.] = I live here. She lives here. They live here. etc.

(존댓말) 여기 사는군요. [yeo-gi sa-neun-gun-yo.] = (I see that) you live here.
(반말) 여기 사는구나. [yeo-gi sa-neun-gu-na.] = (same meaning as above)

Construction
[Past Tense]
Verb stem + -았/었/였군요
Verb stem + -았/었/였구나

[Present Tense]
- Action Verbs: Verb stem + -는군요/는구나
- Descriptive Verbs: Verb stem + -군요/구나

-(는)군요 and -(는)군
Generally, when you drop the -요 at the end of a Korean sentence, it becomes a 반말 sentence and it is the same with -(는)군요. Therefore, instead of saying -(는)군요, if you say -(는)군, it becomes the same level as -(는)구나. Even though the basic meaning is the same, however, -(는)구나 is more commonly used in spoken language and among females than -(는)군. Sometimes people would say -(는)군, but saying this will make your sentence sound a bit like written language and more masculin.

Ex)
이거 맛있구나.
[i-geo ma-sit-gu-na]
= (I didn't know before but I just realized that) this is delicious!

이거 맛있군.
[i-geo ma-sit-gun.]
--> This sentence has the same basic meaning as the one above, but it sounds a litte more masculin and like written language.

Nouns + -군요/구나
When you want to say "Noun + -이다", if the noun ends with a consonant, you keep the -이 and add -군요 or -구나.

Ex)
학생이군요. / 학생이구나.

But if the noun ends with a vowel, you drop the -이 and just add -군요 or -구나.

Ex)
이거군요. / 이거구나.

More Sample Sentences
1. 여기 진짜 넓구나!
[yeo-gi jin-jja neolp-gu-na!]
= This place is so big!

2. 이게 그거였군요!
[i-ge geu-geo-yeot-gun-yo!]
= So this was what you were talking about!

3. 이렇게 하는 거군요.
[i-reo-ke ha-neun geo-yeot-gun-yo.]
= So this is how you do it!

4. 벌써 11월이구나!
[beol-sseo si-bi-rweol-i-gu-na!]
= (I didn't realize before but) it's already November!

5. 어제도 만났군요.
[eo-je-do man-nat-gun-yo.]
= (I didn't know before but I just found out that) you met yesterday too.

Direct download: ttmik-l7l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00pm JST

TTMIK Level 7 Lesson 1 - PDF

Level 7 Lesson 1 / I see that ..., I just realized that ... / -(는)구나 / -(는)군요

In this lesson, we are looking at the sentence ending -(는)구나 and -(는)군요. -(는)구나 is used in 반말 (casual, informal language) and -(는)군요 is only used in 존댓말 (polite, formal language).

When are they used?
You use -(는)구나 and -(는)군요 when you just realized or found out about something for the first time, mainly to express your realization. You can sometimes use them to show that you are surprised, but this depends on the intonation of your sentence.

Let's compare some sentences using the -(는)구나 or -(는)군요 ending with some plain sentences.

1.
여기 있었어요. [yeo-gi i-sseo-sseo-yo.] = It was here.

(존댓말) 여기 있었군요. [yeo-gi i-sseot-gun-yo.] = (I see that) it was here.
(반말) 여기 있었구나. [yeo-gi i-sseot-gu-na.] (same meaning as above)

2. 
생각보다 비싸요. [saeng-gak-bo-da bi-ssa-yo.] = It's more expensive than I thought.

(존댓말) 생각보다 비싸군요. [saeng-gak-bo-da bi-ssa-gun-yo.] = (I see that) it is more expensive than I thought.
(반말) 생각보다 비싸구나. [saeng-gak-bo-da bi-ssa-gu-na.] (save meaning as above)

3.
여기 살아요. [yeo-gi sa-ra-yo.] = I live here. She lives here. They live here. etc.

(존댓말) 여기 사는군요. [yeo-gi sa-neun-gun-yo.] = (I see that) you live here.
(반말) 여기 사는구나. [yeo-gi sa-neun-gu-na.] = (same meaning as above)

Construction
[Past Tense]
Verb stem + -았/었/였군요
Verb stem + -았/었/였구나

[Present Tense]
- Action Verbs: Verb stem + -는군요/는구나
- Descriptive Verbs: Verb stem + -군요/구나

-(는)군요 and -(는)군
Generally, when you drop the -요 at the end of a Korean sentence, it becomes a 반말 sentence and it is the same with -(는)군요. Therefore, instead of saying -(는)군요, if you say -(는)군, it becomes the same level as -(는)구나. Even though the basic meaning is the same, however, -(는)구나 is more commonly used in spoken language and among females than -(는)군. Sometimes people would say -(는)군, but saying this will make your sentence sound a bit like written language and more masculin.

Ex)
이거 맛있구나.
[i-geo ma-sit-gu-na]
= (I didn't know before but I just realized that) this is delicious!

이거 맛있군.
[i-geo ma-sit-gun.]
--> This sentence has the same basic meaning as the one above, but it sounds a litte more masculin and like written language.

Nouns + -군요/구나
When you want to say "Noun + -이다", if the noun ends with a consonant, you keep the -이 and add -군요 or -구나.

Ex)
학생이군요. / 학생이구나.

But if the noun ends with a vowel, you drop the -이 and just add -군요 or -구나.

Ex)
이거군요. / 이거구나.

More Sample Sentences
1. 여기 진짜 넓구나!
[yeo-gi jin-jja neolp-gu-na!]
= This place is so big!

2. 이게 그거였군요!
[i-ge geu-geo-yeot-gun-yo!]
= So this was what you were talking about!

3. 이렇게 하는 거군요.
[i-reo-ke ha-neun geo-yeot-gun-yo.]
= So this is how you do it!

4. 벌써 11월이구나!
[beol-sseo si-bi-rweol-i-gu-na!]
= (I didn't realize before but) it's already November!

5. 어제도 만났군요.
[eo-je-do man-nat-gun-yo.]
= (I didn't know before but I just found out that) you met yesterday too.

Direct download: ttmik-l7l1.pdf
Category:PDF -- posted at: 4:58pm JST

TTMIK Iyagi #81

윤아: 안녕하세요. Talk To Me In 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윤아 씨.

윤아: 안녕하세요.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윤아: 안녕하세요. 여러분.

석진: 네. 윤아 씨 이번이 두 번째 이야기죠.

윤아: 네. 네.

석진: 첫 번째 사투리, 사투리에서 첫 번째 이야기를 하셨고, 그 때 이후로 정말 많은 사람들이 “윤아 씨 언제 또 나오냐?”고 물어 봤어요.

윤아: 누가 그랬어. 한 명도 못 봤...

석진: 뻥이에요. (아, 그래요?) 거짓말이고요. 그런데 윤아 씨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분들이 되게 많으셨을 것 같아요.

윤아: 그래요?

석진: 되게 재밌었어요.

윤아: 감사해요. 여러분.

석진: 네. 이번 주제가 뭐죠?

윤아: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방법?

석진: 네.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방법. 윤아 씨, 혼자 있을 때 주로 어떻게 시간을 보내세요?

윤아: 혼자 있을 때, 보통 컴퓨터랑 시간을 많이 보내는 것 같아요.

석진: 요즘에요?

윤아: 네. 그리고 하나 더 말하자면 고양이랑 시간을 많이 보내는 것 같아요.

석진: 아, 그, “리지” 맞죠? 고양이 이름이 “리지”.

윤아: 네. “리지”예요.

석진: 요새 잘 크고 있나요?

윤아: 예. 무럭무럭 크고 있어요. 사실 다 큰 고양이에요.

석진: 네. 그렇군요. 저는 요즘에 주로 혼자 영화 보러 다니고, 집에서 그냥 TV보고, 그러는데요. 가장 많이 하는 건 아무래도 드라마를 다운로드 받아서, 그렇게 보고 있으면 시간이 금방 가더라고요.

윤아: 요즘 무슨 드라마 봤어요?

석진: 얼마 전에 “왕좌의 게임”이라고 있어요.

윤아: “왕좌의 게임”? 처음 들어 봤어요.

석진: "The Game Of Throne"이라는 드라마인데요.

윤아: 어느 나라 드라마예요?

석진: 미국에서 만든 것 같은데, 영화 자체는 반지의 제왕 있잖아요. “The Lord Of The Rings"하고 되게 비슷해요.

윤아: “판타지”물이군요.

석진: 네. “판타지”예요. 되게 재밌어요. 그런데 이렇게 혼자서 어떻게 시간을 보내고 그런 방법이 나이에 따라서도 되게 다른 것 같아요.

윤아: 그렇겠죠?

석진: 나이에 따라서 달라지는 것 같은데 저는 어렸을 때는 만들기 좋아했었거든요.

윤아: 어떤 만들기요?

석진: 건담이라든지. 뭐 비행기라든지. 그런 프라모델을

윤아: 손으로 이렇게 만지작거리는 거.

석진: 네. 손으로 이렇게 만드는 거 되게 좋아했었어요. 그래서 문방구에 가서 프라모델을 많이 사서, 만들고, 전시 해 놓으면 괜히 기분이 뿌듯하고 그랬었거든요. 윤아 씨는 어렸을 때 뭐 하면서 시간을 보냈어요?

윤아: 제가 어렸을 때는 그렇게 혼자 있는 시간이 많진 않았던 거 같아요. 맨날 학교에 가고, 교회에 가고, 또 동아리 활동을 하고 그래서. 유일하게 혼자 있는 시간이 잠자기 전이었던 것 같거든요. 근데 그 시간이 너무 중요하고 소중해서 잠자는 걸 되게 싫어했어요. 그래서 잠들기 전에 항상 이렇게 노트를 펴 놓고 뭔가를 막 이렇게 생각을 적는다거나, 녹음을 한다거나, 뭐 그런 걸 했던 기억이 나요.

석진: 일기 같은 건가요?

윤아: 일기 같은 것도 열심히 썼던 것 같고요. 그냥 계획 세우는 걸 되게 좋아했어요.

석진: 우와, 윤아 씨가 계획적인 사람이었군요.

윤아: 근데 계획을 세우는 것 자체를 굉장히 즐거워하기 때문에 꼭 다 실행하진 않아요.

석진: 아, 계획을 세우는 것을 더 좋아하는 것뿐이지, 다 실행한다는 건

윤아: 왜냐하면 계획이 너무 많아서 다 실행할 수 없어요.

석진: 아, 그렇군요. 저도 학창시절 때는 주로 혼자 있는 시간이 적잖아요. 초등학교에 있을 때보다 중학교에 있을 때 더 적고, 고등학교에 있을 때 더 적고, 그렇잖아요. 학교에 계속 있으니까. 적은 그 시간동안 저는 음악 감상 되게 좋아했었어요. 메탈 음악, 헤비메탈 음악 많이 듣고, 뭐 일본 음악도 듣고 막 그랬었거든요.

윤아: 저도 대학교 때, 일본 애니메이션하고 일본 음악에 관심이 생겨서 되게 혼자서 DVD나 애니메이션 이런 거 되게 많이 봤던 기억이 나요.

석진: 그렇군요. 저와 이제 윤아 씨가 개인적으로 어떻게 시간을 보냈느냐에 대해서 한번 얘길 해 봤는데요. 그런데 저희가 너무 옛날 얘기만 한 것 같아요. (네. 그러네요.) 최근에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는지 되게 궁금해요.

윤아: 저 같은 경우에는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컴퓨터를 가지고 뭘 많이 해요. 컴퓨터에서 뭐 석진 씨처럼 영상을 받아서 보기도 하고, 아니면 그냥 인터넷 게시판 같은 거 있잖아요. 그런 거 심심할 때 보면 온갖 뉴스와 온갖 뭐 연예계에 관한 가십이나, 이런 것들이 막 이렇게 계속 실시간으로 올라와요. 그거 보고 있으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시간이 가더라고요. 가끔은 “이걸 끊어야지.”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그렇게 시간을 때우면 정말 시간이 빨리 가는 것 같아요.

석진: 저는 지금은 아닌데 “앞으로 이렇게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는 게 취미를 좀 가져 봤으면 좋겠어요. 여태까지 안 해 봤던 취미 있잖아요. 예를 들자면 춤을 춘다든가 음악을 뭐 배운다든가.

윤아: 저도 음악을 배워 보고 싶어요.

석진: 어떤 음악?

윤아: 뭐 어떤 음악이든.

석진: 악기? 어떤 악기?

윤아: 원래 기타를 되게 배우고 싶었었는데, 되게 어렵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조금 할 줄 아는 건반을 하고 싶어요.

석진: 저는 탱고 배우고 싶고요. 저도 이제 기타 배우고 싶어요. 정말 나이에 따라서 혼자서 뭐 하는 게 되게 달라지는 것 같아요.

윤아: 취미가 달라져서, 좋아하는 활동도 달라지고, 그렇겠죠.

석진: 저희가 어렸을 때는 또 다른 걸 몰라서 안 했을 수도 있어요.

윤아: 그렇죠. 그리고 돈이 드는 취미도 많으니까 어렸을 때 할 수 없는.

석진: 맞아요. 음, 그렇구나. 네. 지금까지 저와 윤아 씨가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어 봤는데요. 저희 TTMIK 청취자 분들은 어떻게 혼자서 시간을 보내고 있을지 되게 궁금해요.

윤아: 네. 궁금합니다. 코멘트로 이야기 해 주세요.

석진: 네. 꼭 코멘트 남겨 주시고요. 저희는 Talk To Me In Korean에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윤아: 여러분, 안녕.

석진: 안녕히 계세요.

윤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8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08pm JST

TTMIK Iyagi #81 - PDF

윤아: 안녕하세요. Talk To Me In 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윤아 씨.

윤아: 안녕하세요.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윤아: 안녕하세요. 여러분.

석진: 네. 윤아 씨 이번이 두 번째 이야기죠.

윤아: 네. 네.

석진: 첫 번째 사투리, 사투리에서 첫 번째 이야기를 하셨고, 그 때 이후로 정말 많은 사람들이 “윤아 씨 언제 또 나오냐?”고 물어 봤어요.

윤아: 누가 그랬어. 한 명도 못 봤...

석진: 뻥이에요. (아, 그래요?) 거짓말이고요. 그런데 윤아 씨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분들이 되게 많으셨을 것 같아요.

윤아: 그래요?

석진: 되게 재밌었어요.

윤아: 감사해요. 여러분.

석진: 네. 이번 주제가 뭐죠?

윤아: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방법?

석진: 네.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방법. 윤아 씨, 혼자 있을 때 주로 어떻게 시간을 보내세요?

윤아: 혼자 있을 때, 보통 컴퓨터랑 시간을 많이 보내는 것 같아요.

석진: 요즘에요?

윤아: 네. 그리고 하나 더 말하자면 고양이랑 시간을 많이 보내는 것 같아요.

석진: 아, 그, “리지” 맞죠? 고양이 이름이 “리지”.

윤아: 네. “리지”예요.

석진: 요새 잘 크고 있나요?

윤아: 예. 무럭무럭 크고 있어요. 사실 다 큰 고양이에요.

석진: 네. 그렇군요. 저는 요즘에 주로 혼자 영화 보러 다니고, 집에서 그냥 TV보고, 그러는데요. 가장 많이 하는 건 아무래도 드라마를 다운로드 받아서, 그렇게 보고 있으면 시간이 금방 가더라고요.

윤아: 요즘 무슨 드라마 봤어요?

석진: 얼마 전에 “왕좌의 게임”이라고 있어요.

윤아: “왕좌의 게임”? 처음 들어 봤어요.

석진: "The Game Of Throne"이라는 드라마인데요.

윤아: 어느 나라 드라마예요?

석진: 미국에서 만든 것 같은데, 영화 자체는 반지의 제왕 있잖아요. “The Lord Of The Rings"하고 되게 비슷해요.

윤아: “판타지”물이군요.

석진: 네. “판타지”예요. 되게 재밌어요. 그런데 이렇게 혼자서 어떻게 시간을 보내고 그런 방법이 나이에 따라서도 되게 다른 것 같아요.

윤아: 그렇겠죠?

석진: 나이에 따라서 달라지는 것 같은데 저는 어렸을 때는 만들기 좋아했었거든요.

윤아: 어떤 만들기요?

석진: 건담이라든지. 뭐 비행기라든지. 그런 프라모델을

윤아: 손으로 이렇게 만지작거리는 거.

석진: 네. 손으로 이렇게 만드는 거 되게 좋아했었어요. 그래서 문방구에 가서 프라모델을 많이 사서, 만들고, 전시 해 놓으면 괜히 기분이 뿌듯하고 그랬었거든요. 윤아 씨는 어렸을 때 뭐 하면서 시간을 보냈어요?

윤아: 제가 어렸을 때는 그렇게 혼자 있는 시간이 많진 않았던 거 같아요. 맨날 학교에 가고, 교회에 가고, 또 동아리 활동을 하고 그래서. 유일하게 혼자 있는 시간이 잠자기 전이었던 것 같거든요. 근데 그 시간이 너무 중요하고 소중해서 잠자는 걸 되게 싫어했어요. 그래서 잠들기 전에 항상 이렇게 노트를 펴 놓고 뭔가를 막 이렇게 생각을 적는다거나, 녹음을 한다거나, 뭐 그런 걸 했던 기억이 나요.

석진: 일기 같은 건가요?

윤아: 일기 같은 것도 열심히 썼던 것 같고요. 그냥 계획 세우는 걸 되게 좋아했어요.

석진: 우와, 윤아 씨가 계획적인 사람이었군요.

윤아: 근데 계획을 세우는 것 자체를 굉장히 즐거워하기 때문에 꼭 다 실행하진 않아요.

석진: 아, 계획을 세우는 것을 더 좋아하는 것뿐이지, 다 실행한다는 건

윤아: 왜냐하면 계획이 너무 많아서 다 실행할 수 없어요.

석진: 아, 그렇군요. 저도 학창시절 때는 주로 혼자 있는 시간이 적잖아요. 초등학교에 있을 때보다 중학교에 있을 때 더 적고, 고등학교에 있을 때 더 적고, 그렇잖아요. 학교에 계속 있으니까. 적은 그 시간동안 저는 음악 감상 되게 좋아했었어요. 메탈 음악, 헤비메탈 음악 많이 듣고, 뭐 일본 음악도 듣고 막 그랬었거든요.

윤아: 저도 대학교 때, 일본 애니메이션하고 일본 음악에 관심이 생겨서 되게 혼자서 DVD나 애니메이션 이런 거 되게 많이 봤던 기억이 나요.

석진: 그렇군요. 저와 이제 윤아 씨가 개인적으로 어떻게 시간을 보냈느냐에 대해서 한번 얘길 해 봤는데요. 그런데 저희가 너무 옛날 얘기만 한 것 같아요. (네. 그러네요.) 최근에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는지 되게 궁금해요.

윤아: 저 같은 경우에는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컴퓨터를 가지고 뭘 많이 해요. 컴퓨터에서 뭐 석진 씨처럼 영상을 받아서 보기도 하고, 아니면 그냥 인터넷 게시판 같은 거 있잖아요. 그런 거 심심할 때 보면 온갖 뉴스와 온갖 뭐 연예계에 관한 가십이나, 이런 것들이 막 이렇게 계속 실시간으로 올라와요. 그거 보고 있으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시간이 가더라고요. 가끔은 “이걸 끊어야지.”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그렇게 시간을 때우면 정말 시간이 빨리 가는 것 같아요.

석진: 저는 지금은 아닌데 “앞으로 이렇게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는 게 취미를 좀 가져 봤으면 좋겠어요. 여태까지 안 해 봤던 취미 있잖아요. 예를 들자면 춤을 춘다든가 음악을 뭐 배운다든가.

윤아: 저도 음악을 배워 보고 싶어요.

석진: 어떤 음악?

윤아: 뭐 어떤 음악이든.

석진: 악기? 어떤 악기?

윤아: 원래 기타를 되게 배우고 싶었었는데, 되게 어렵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조금 할 줄 아는 건반을 하고 싶어요.

석진: 저는 탱고 배우고 싶고요. 저도 이제 기타 배우고 싶어요. 정말 나이에 따라서 혼자서 뭐 하는 게 되게 달라지는 것 같아요.

윤아: 취미가 달라져서, 좋아하는 활동도 달라지고, 그렇겠죠.

석진: 저희가 어렸을 때는 또 다른 걸 몰라서 안 했을 수도 있어요.

윤아: 그렇죠. 그리고 돈이 드는 취미도 많으니까 어렸을 때 할 수 없는.

석진: 맞아요. 음, 그렇구나. 네. 지금까지 저와 윤아 씨가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어 봤는데요. 저희 TTMIK 청취자 분들은 어떻게 혼자서 시간을 보내고 있을지 되게 궁금해요.

윤아: 네. 궁금합니다. 코멘트로 이야기 해 주세요.

석진: 네. 꼭 코멘트 남겨 주시고요. 저희는 Talk To Me In Korean에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윤아: 여러분, 안녕.

석진: 안녕히 계세요.

윤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iyagi-81.pdf
Category:PDF -- posted at: 4:07pm JST

Drinking during the day is called 낮술 [nat-sul] in Korean. Do you enjoy drinking? Do you sometimes open a can of beer and enjoy drinking it during the day (like 경은 does in this video)? 석진, 경은 and 효진 went to a park to sit down and talk about 낮술. Let us know what you think by leaving us comments below!

Subtitles are available both in Korean and in English. Click the CC button in the YouTube player to see the subtitles.

Direct download: TTMIK_Talk_-_Daytime_Drinking.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11:58am JST

TTMIK Level 6 Lesson 30 - PDF



In this series, we focus on how you can use the grammatical rules and expressions that you have learned so far to train yourself to make more Korean sentences more comfortably and more flexibly.

We will start off with THREE key sentences, and practice changing parts of these sentences so that you don’t end up just memorizing the same three sentences. We want you to be able to be as flexible as possible with the Korean sentences you can make.

Key Sentence #1
별로 안 어려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어려웠어요.
[byeol-lo an eo-ryeo-ul jul a-rat-neun-de saeng-gak-bo-da eo-ryeo-wo-sseo-yo.]
= I thought it wouldn’t be so difficult, but it was more difficult than I had thought.

Key Sentence #2
그 사람 알기는 아는데, 자주 안 만나는 편이에요.
[geu sa-ram al-gi-neun a-neun-de, ja-ju an man-na-neun pyeo-ni-e-yo.]
= I DO know him, but I don’t really meet him often.

Key Sentence #3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서, 잊어버리기 쉬워요.
[je i-reu-meun ba-reum-ha-gi-ga eo-ryeo-wo-seo, i-jeo-beo-ri-gi swi-wo-yo.]
= My name is difficult to pronounce, so it’s easy to forget.

--------------------------------------------------------------------------------------------------------
Expansion & variation practice with key sentence #1
--------------------------------------------------------------------------------------------------------

0. Original Sentence:
별로 안 어려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어려웠어요.
= I thought it wouldn’t be so difficult, but it was more difficult than I had thought.

1.
별로 안 어려울 줄 알았는데 = I thought it wouldn’t be so difficult but
아무도 없을 줄 알았는데 = I thought nobody would be here but
여기에 있을 줄 알았는데 = I thought it would be here but
괜찮을 줄 알았는데 = I thought it would be okay but

2.
생각보다 어려웠어요. = It was more difficult than I thought.
생각보다 빨리 끝났어요. = It finished earlier than I thought.
생각보다 간단했어요. = It was simpler than I thought.
생각보다 비쌀 수도 있어요. = It might be more expensive than you think.

--------------------------------------------------------------------------------------------------------
Expansion & variation practice with key sentence #2
--------------------------------------------------------------------------------------------------------

0. Original Sentence:
그 사람 알기는 아는데, 자주 안 만나는 편이에요.
= I DO know him, but I don’t really meet him often.

1.
그 사람 알기는 아는데 = I DO know him, but
이거 좋기는 좋은데 = This IS good, but
비싸기는 비싼데 = It IS expensive, but
하기는 할 건데 = I AM going to do it, but

2.
자주 안 만나는 편이에요. = I don’t really meet him often.
별로 안 좋아하는 편이에요. = I don’t really like it.
다른 사람들보다는 잘하는 편이에요. = I am rather good at it, compared to other people.
가끔씩 가는 편이에요. = I go there sometimes.

--------------------------------------------------------------------------------------------------------
Expansion & variation practice with key sentence #3
--------------------------------------------------------------------------------------------------------

0. Original Sentence: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서, 잊어버리기 쉬워요.
= My name is difficult to pronounce, so it’s easy to forget.

1.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요. = My name is difficult to pronounce.
이건 혼자서 만들기가 어려워요. = This is difficult to make by yourself.
지도가 복잡해서 찾아가기 어려워요. = The map is complicated so it’s difficult to find the place.
한국어는 배우기 어렵지 않아요. = Korean is not difficult to learn.

2.
잊어버리기 쉬워요. = It is easy to forget.
실수하기 쉬워요. = It is easy to make a mistake.
포기하기 쉬워요. = It is easy to give up.
찾기 쉬워요. = It is easy to find.

Direct download: ttmik-l6l30.pdf
Category:PDF -- posted at: 3:14pm JST

TTMIK Level 6 Lesson 30



In this series, we focus on how you can use the grammatical rules and expressions that you have learned so far to train yourself to make more Korean sentences more comfortably and more flexibly.

We will start off with THREE key sentences, and practice changing parts of these sentences so that you don’t end up just memorizing the same three sentences. We want you to be able to be as flexible as possible with the Korean sentences you can make.

Key Sentence #1
별로 안 어려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어려웠어요.
[byeol-lo an eo-ryeo-ul jul a-rat-neun-de saeng-gak-bo-da eo-ryeo-wo-sseo-yo.]
= I thought it wouldn’t be so difficult, but it was more difficult than I had thought.

Key Sentence #2
그 사람 알기는 아는데, 자주 안 만나는 편이에요.
[geu sa-ram al-gi-neun a-neun-de, ja-ju an man-na-neun pyeo-ni-e-yo.]
= I DO know him, but I don’t really meet him often.

Key Sentence #3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서, 잊어버리기 쉬워요.
[je i-reu-meun ba-reum-ha-gi-ga eo-ryeo-wo-seo, i-jeo-beo-ri-gi swi-wo-yo.]
= My name is difficult to pronounce, so it’s easy to forget.

--------------------------------------------------------------------------------------------------------
Expansion & variation practice with key sentence #1
--------------------------------------------------------------------------------------------------------

0. Original Sentence:
별로 안 어려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어려웠어요.
= I thought it wouldn’t be so difficult, but it was more difficult than I had thought.

1.
별로 안 어려울 줄 알았는데 = I thought it wouldn’t be so difficult but
아무도 없을 줄 알았는데 = I thought nobody would be here but
여기에 있을 줄 알았는데 = I thought it would be here but
괜찮을 줄 알았는데 = I thought it would be okay but

2.
생각보다 어려웠어요. = It was more difficult than I thought.
생각보다 빨리 끝났어요. = It finished earlier than I thought.
생각보다 간단했어요. = It was simpler than I thought.
생각보다 비쌀 수도 있어요. = It might be more expensive than you think.

--------------------------------------------------------------------------------------------------------
Expansion & variation practice with key sentence #2
--------------------------------------------------------------------------------------------------------

0. Original Sentence:
그 사람 알기는 아는데, 자주 안 만나는 편이에요.
= I DO know him, but I don’t really meet him often.

1.
그 사람 알기는 아는데 = I DO know him, but
이거 좋기는 좋은데 = This IS good, but
비싸기는 비싼데 = It IS expensive, but
하기는 할 건데 = I AM going to do it, but

2.
자주 안 만나는 편이에요. = I don’t really meet him often.
별로 안 좋아하는 편이에요. = I don’t really like it.
다른 사람들보다는 잘하는 편이에요. = I am rather good at it, compared to other people.
가끔씩 가는 편이에요. = I go there sometimes.

--------------------------------------------------------------------------------------------------------
Expansion & variation practice with key sentence #3
--------------------------------------------------------------------------------------------------------

0. Original Sentence: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서, 잊어버리기 쉬워요.
= My name is difficult to pronounce, so it’s easy to forget.

1.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요. = My name is difficult to pronounce.
이건 혼자서 만들기가 어려워요. = This is difficult to make by yourself.
지도가 복잡해서 찾아가기 어려워요. = The map is complicated so it’s difficult to find the place.
한국어는 배우기 어렵지 않아요. = Korean is not difficult to learn.

2.
잊어버리기 쉬워요. = It is easy to forget.
실수하기 쉬워요. = It is easy to make a mistake.
포기하기 쉬워요. = It is easy to give up.
찾기 쉬워요. = It is easy to find.

Direct download: ttmik-l6l3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3:07pm JST

TTMIK Iyagi #80 - 축구

Direct download: iyagi-80.pdf
Category:general -- posted at: 7:32pm JST

효진: 안녕하세요. Talk To Me In 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오빠.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효진 씨, 정말 오랜만이에요.

효진: 네. 이야기 레슨에 진짜 오랜만에 나오는 것 같아요.

석진: 네. 그동안 어떻게 지내셨어요?

효진: 잘 지냈어요.

석진: 네. 효진 씨. 요즘은 효진 씨가 정말 즐거운 나날을 보낼 것 같아요.

효진: 왜요?

석진: 축구 시즌이 시작했잖아요.

효진: 시작한 지 꽤 됐죠.

석진: 꽤 됐어요?

효진: 한 달이 넘었는데요.

석진: 네. 그래서 이번에 주제를 특별히 축구로 정해 봤습니다.

효진: 우리, 이야기 한 시간 동안 해도 되나요?

석진: 그러면 제가 하루 종일 편집을 해야 될 것 같아요.

효진: 네. 그러면은 제가 축구를 너무 좋아하지만, 5분 안에 축구에 대해서 우리 이야기해 보도록 해요. 오빠.

석진: 알겠습니다. 그런데 효진 씨, 제가 여자들이 축구를 좋아하는 경우는 잘 못 봤거든요.

효진: 근데 오빠, 제가 어제 축구장에 다녀왔어요. 사실. 축구장에 다녀왔는데, 전체 관중이 4만 5천 명 정도 왔는데, 여자 분들도 진짜 많아요. 진짜 많았고, 그냥 가족들과 함께 아니면, 남자 친구 따라온, 어쩔 수 없이 온 사람도 있겠지만, 정말 축구를 사랑해서 여자들끼리 보러 온 사람도 정말 많고, 축구를 사랑하는 여자들이 정말 많답니다. 오빠.

석진: 아, 그렇군요.

효진: 네.

석진: 제가 어렸을 때 축구장에 갔을 때는 여성 팬들이 그렇게 많지 않았어요.

효진: 보통 운동, 특히 축구는 남자들이 좋아하는 거라고 생각을 많이 하잖아요. 근데 오빠 요새 한국에서는 축구보다도 야구 인기가 정말 많잖아요. (네. 정말 많죠.) 야구를 좋아하는 여자들은 진짜 많은 것 같아요. 근데 이제 축구를 좋아하는 여자들도 그렇게 야구 팬들에 비해선 많진 않겠지만, 정말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석진: 점점 더 많아지고 있는 것 같아요.

효진: 네, 맞아요. 그런데 오빠,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들 중에는 여러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요.

석진: 어떤 사람이요?

효진: 월드컵만 보는 사람이 있고요. (아! 네. 네.) 국가 대표 경기만 보고 4년에 한번 월드컵만 보시는 분들이 계시고요. 또 한국의 리그 있잖아요. K리그. (K리그) K리그를 사랑하는 분들이 계시고. 요새는 박지성 선수나 박주영 선수, 이청용 선수같이 한국인들도 유럽에서 많이 뛰잖아요. (맞아요. 맞아요.) 그래서 유럽 리그를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요새 TV를 봐도, 사실 조금 슬픈 일이기도 한데, 한국 리그보다 유럽 리그 중계를 더 많이 해 주는 것 같아요.

석진: 맞아요. 맞아요. 제 친구들도 일부러 그 “EPL”(English Premier League), 네, 그리고 “분데스리가”, 그 경기를 일부러 보려고 밤늦게까지 안 자는 친구들이 꽤 많아요.

효진: 예. 맞아요. 진짜 유럽 축구의 인기도 한국에서 굉장히 많은 것 같아요.

석진: 이 방송을 듣고 있는 청취자 여러분들은 우리나라 축구에 대해서는 잘 모르실 것 같아요.

효진: 모르시는 분들이 많이 있을 것 같아요.

석진: 네 그러면 간단한 소개를 한번 해 보고 싶은데, 우리나라에서 좀 유명한 그런 축구선수가 누가 있죠?

효진: 가장 유명한 선수 하면 아무래도 박지성 선수 아니겠어요? 오빠.

석진: 박지성 선수 아마 제일 유명할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서.

효진: 제일 유명한데, 사실 오빠, 박지성 선수가 있기 전에 아마 외국 분들도 축구에 조금 관심이 있으면 박지성 선수는 알 것 같은데, 박지성 선수 이전에 한국에서 박지성 선수만큼 유명하고 유럽에서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던 선수가 있어요. 오빠 누군지 아세요?

석진: 당연히 알죠.

효진: 누구게요?

석진: 차 붐!

효진: 독일에서 “레버쿠젠”이라는 팀에서 뛴 걸로 알고 있는데 그 팀에서 정말 잘 했다고 해요. 거의 레전드 급인데. 차범근 선수라는 옛날 선수가 있는데 차범근 선수의, 지금은 선수가 아니지만, 아들도 축구 선수잖아요. 오빠.

석진: 그렇죠. 그렇죠. 지금 셀틱에서 뛰고 있죠.

효진: 네. 차두리 선수라고, 두 부자가 굉장히 유명하죠. 두 분 모두.

석진: 맞아요. 그리고 한국 축구가 아시아 쪽에서는 거의 선두지 않나요?

효진: 정말 잘하죠.

석진: 잘하고 있죠.

효진: 예. 아시아에서 굉장히 잘하는데 오빠, 요즘 일본이 진짜 잘해요.

석진: 아, 슬퍼요.

효진: 선두 자리를 빼앗긴 것 같아요.

석진: 아, 진짜요?

효진: 예. 근데 진짜 일본 국가대표 경기를 보면 정말 웬만한 유럽 팀이나 유럽 국가들에 비해서 정말 뒤지지 않을 정도로 잘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고 있는데, 한국도 정말 잘하거든요. 앞으로 더 잘해서, 이번에 런던 올림픽 있잖아요, 좋은 성적 낼 수 있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석진: 저도 정말 좀 좋은 성적 냈으면 좋겠어요.

효진: 그리고 오빠, 축구 얘기하면서 이 얘기를 빼먹었네요. 축구가, 남자들의 것만은 아니에요.

석진: 아, 그렇죠.

효진: 여자 축구도 있잖아요.

석진: 아! 맞다. 맞다.

효진: 여자 축구가 한국에서 얼마 전에 진짜 인기를 끌었었는데 성적이 굉장히 좋았어요. 17세 이하도 좋았고, 전체 여자 축구, 뭐 지소연 선수라든지 여민지 선수 같은 경우에 누구나 다 이름 대면 알잖아요. 여자 축구도 같이 함께 발전했으면 좋겠어요.

석진: 와! 축구에 대해서 모르는 게 없는 효진 씨였습니다.

효진: 너무 짧아요, 오빠. 이야기.

석진: 아마 다른 분들도 축구라고 하면 얘기할 게 되게 많으실 것 같아요.

효진: 유럽에서 오신 분들이 축구 많이 좋아하시더라고요. 미국이나 이쪽은 별로 안 좋아하시고.

석진: 제가 베트남을 가 본 적이 있는데, 거기는 축구가 정말 인기가 많더라고요.

효진: 뭘 좀 아시는 분들이시네요.

석진: 네. 지금까지 저희가 한국 축구를 중심으로 해서 이제 여러 가지 축구 얘기를 나눠봤는데요. 여러 가지 축구 얘기를 하고 싶은 분들, 자유롭게 저희 TalkToMeInKorean.com 사이트에 오셔서 댓글을 남겨 주세요.

효진: 네. 코멘트 꼭 남겨 주세요.

석진: 되게 많을 것 같아요.

효진: 네. 좋아하는 팀이랑 선수 알려 주세요.

석진: 네, 맞아요. 국가하고 그 국가에서 유명한 선수들 꼭 남겨 주세요.

효진: 네. 그러면 여러분 다음 이야기 레슨에서 볼게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효진: 안녕.

Direct download: ttmik-iyagi-80.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7:28pm JST

TTMIK Level 6 Lesson 29 - PDF




In this lesson, we are going to look at how to say “sometimes I do this, sometimes I do that” or “sometimes it’s like this, other times it’s like that” in Korean.

In order to say this, there are a few things you need to know. First of all, you need to know how to use the -(으)ㄹ 때 ending, which means “when + S + V”. And you also need to know how the topic marker -는 is used to show contrast.

How to say “sometimes” in Korean
When the word “sometimes” is used just to show the frequency of an action, you can say 가끔 [ga-kkeum], 가끔씩 [ga-kkeum-ssik], or 때때로 [ttae-ttae-ro]. (가끔 and 가끔씩 are more common in spoken Korean than 때때로.)

But when you want to literally say “some times” and “other times”, you use the expression, 어떨 때 [eo-tteol ttae].

어떨 때 comes from 어떻다 + -(으)ㄹ + 때.

어떻다 [eo-tteo-ta] means “to be how” or “to be in what kind of state” and -(으)ㄹ marks a future action or state, and 때 [ttae] means “time” or “when”. So literally, 어떨 때 means “when what state will happen” or “when things are how”. Therefore when more naturally translated, 어떨 때 means “in what kind of situation”, “in what kind of times” or even just “when”.

Ex)
어떨 때 영화 보고 싶어요?
[eo-tteol ttae yeong-hwa bo-go si-peo-yo?]
= When do you (usually) feel like watching a movie?

어떨 때 제일 힘들어요?
[eo-tteol ttae je-il him-deu-reo-yo?]
= When do you (usually) have the hardest time?

As you can notice from the examples above, 어떨 때 is commonly used when you are asking about a general pattern or habit, whereas 언제 [eon-je] would just have the plain meaning of “when”.

어떨 때 can also be used, however, to mean “sometimes”. But this is when you want to show contrast between “some times” and “other times”. Therefore, you usually use 어떨 때 with the topic marker, -는.

어떨 때는 [eo-tteol ttae-neun] = sometimes + certain state/action
+
어떨 때는 [eo-tteol ttae-neun] = other times + another state/action

Like shown above, you can repeat 어떨 때는. Let’s take a look at some examples.

커피요? 어떨 때는 마시는데, 어떨 때는 안 마셔요.
[keo-pi-yo? eo-tteol ttae-neun ma-si-neun-de, eo-tteol ttae-neun an ma-syeo-yo.]
= Coffee? Sometimes I drink it, but other times, I don’t drink it.

어떨 때는 혼자 있는 것이 좋은데, 어떨 때는 싫어요.
[eo-tteol ttae-neun hon-ja it-neun geo-si jo-eun-de, eo-tteol ttae-neun si-reo-yo.]
= Sometimes, I like being alone, but other times, I don’t like it.

If you want to be more specific and say “other times” in Korean, too, you can use the expression “다른 때는", using the verb “다르다".

Although 어떨 때는 is more commonly used, some people also use 어떤 때는, since it is in the present tense.

Sample Sentences
1. 그 사람은 어떨 때는 친절한데, 어떨 때는 정말 불친절해요.
[geu sa-ra-meun eo-tteol ttae-neun chin-jeo-ran-de, eo-tteol ttae-neun jeong-mal bul-chin-jeo-rae-yo.]
= Sometimes, he is kind, but other times, he is very unkind.

2. 어떨 때는 일을 그만두고 싶은데, 어떨 때는 일 하는 게 좋아요.
[eo-tteol ttae-neun i-reul geu-man-du-go si-peun-de, eo-tteol ttae-neun il ha-neun ge jo-a-yo.]
= Sometimes I feel like quitting my job, but other times, I like working.

You can also use the ending -(으)ㄹ 때도 있어요 after the second 어떨 때는 clause.

For example, the above sentence can be changed to 어떨 때는 일을 그만두고 싶은데, 어떨 때는 일 하는 게 좋을 때도 있어요.

-(으)ㄹ 때 means “a time when …” and -도 있어요 means “there are also …”, therefore this is to express the meaning “there are also times when...”.

3. 어떨 때는 운동하는 게 재미있는데, 어떨 때는 운동하고 싶지 않을 때도 있어요.
[eo-tteol ttae-neun un-dong-ha-neun ge jae-mi-it-neun-de, eo-tteol ttae-neun un-dong-ha-go sip-ji a-neul ttae-do i-sseo-yo.]
= Sometimes, working out is fun, but other times, there are also times when I don’t feel like doing exercise.




Direct download: ttmik-l6l29.pdf
Category:PDF -- posted at: 1:53pm JST




In this lesson, we are going to look at how to say “sometimes I do this, sometimes I do that” or “sometimes it’s like this, other times it’s like that” in Korean.

In order to say this, there are a few things you need to know. First of all, you need to know how to use the -(으)ㄹ 때 ending, which means “when + S + V”. And you also need to know how the topic marker -는 is used to show contrast.

How to say “sometimes” in Korean
When the word “sometimes” is used just to show the frequency of an action, you can say 가끔 [ga-kkeum], 가끔씩 [ga-kkeum-ssik], or 때때로 [ttae-ttae-ro]. (가끔 and 가끔씩 are more common in spoken Korean than 때때로.)

But when you want to literally say “some times” and “other times”, you use the expression, 어떨 때 [eo-tteol ttae].

어떨 때 comes from 어떻다 + -(으)ㄹ + 때.

어떻다 [eo-tteo-ta] means “to be how” or “to be in what kind of state” and -(으)ㄹ marks a future action or state, and 때 [ttae] means “time” or “when”. So literally, 어떨 때 means “when what state will happen” or “when things are how”. Therefore when more naturally translated, 어떨 때 means “in what kind of situation”, “in what kind of times” or even just “when”.

Ex)
어떨 때 영화 보고 싶어요?
[eo-tteol ttae yeong-hwa bo-go si-peo-yo?]
= When do you (usually) feel like watching a movie?

어떨 때 제일 힘들어요?
[eo-tteol ttae je-il him-deu-reo-yo?]
= When do you (usually) have the hardest time?

As you can notice from the examples above, 어떨 때 is commonly used when you are asking about a general pattern or habit, whereas 언제 [eon-je] would just have the plain meaning of “when”.

어떨 때 can also be used, however, to mean “sometimes”. But this is when you want to show contrast between “some times” and “other times”. Therefore, you usually use 어떨 때 with the topic marker, -는.

어떨 때는 [eo-tteol ttae-neun] = sometimes + certain state/action
+
어떨 때는 [eo-tteol ttae-neun] = other times + another state/action

Like shown above, you can repeat 어떨 때는. Let’s take a look at some examples.

커피요? 어떨 때는 마시는데, 어떨 때는 안 마셔요.
[keo-pi-yo? eo-tteol ttae-neun ma-si-neun-de, eo-tteol ttae-neun an ma-syeo-yo.]
= Coffee? Sometimes I drink it, but other times, I don’t drink it.

어떨 때는 혼자 있는 것이 좋은데, 어떨 때는 싫어요.
[eo-tteol ttae-neun hon-ja it-neun geo-si jo-eun-de, eo-tteol ttae-neun si-reo-yo.]
= Sometimes, I like being alone, but other times, I don’t like it.

If you want to be more specific and say “other times” in Korean, too, you can use the expression “다른 때는", using the verb “다르다".

Although 어떨 때는 is more commonly used, some people also use 어떤 때는, since it is in the present tense.

Sample Sentences
1. 그 사람은 어떨 때는 친절한데, 어떨 때는 정말 불친절해요.
[geu sa-ra-meun eo-tteol ttae-neun chin-jeo-ran-de, eo-tteol ttae-neun jeong-mal bul-chin-jeo-rae-yo.]
= Sometimes, he is kind, but other times, he is very unkind.

2. 어떨 때는 일을 그만두고 싶은데, 어떨 때는 일 하는 게 좋아요.
[eo-tteol ttae-neun i-reul geu-man-du-go si-peun-de, eo-tteol ttae-neun il ha-neun ge jo-a-yo.]
= Sometimes I feel like quitting my job, but other times, I like working.

You can also use the ending -(으)ㄹ 때도 있어요 after the second 어떨 때는 clause.

For example, the above sentence can be changed to 어떨 때는 일을 그만두고 싶은데, 어떨 때는 일 하는 게 좋을 때도 있어요.

-(으)ㄹ 때 means “a time when …” and -도 있어요 means “there are also …”, therefore this is to express the meaning “there are also times when...”.

3. 어떨 때는 운동하는 게 재미있는데, 어떨 때는 운동하고 싶지 않을 때도 있어요.
[eo-tteol ttae-neun un-dong-ha-neun ge jae-mi-it-neun-de, eo-tteol ttae-neun un-dong-ha-go sip-ji a-neul ttae-do i-sseo-yo.]
= Sometimes, working out is fun, but other times, there are also times when I don’t feel like doing exercise.




Direct download: ttmik-l6l2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49pm JST

Have you heard people calling others 오빠 [oppa], 누나 [nuna], etc in Korean before? If you were not sure how these terms work, this video will make it easy to understand for you!

[[ Vocabulary ]]
형 [hyeong] = older male for males
누나 [nu-na] = older female for males
오빠 [o-ppa] = older male for females
언니 [eon-ni] = older female for females
동생 [dong-saeng] = younger person
여동생 [yeo-dong-saeng] = younger female person
남동생 [nam-dong-saeng] = younger male person

In Part 2 and 3, we are going to cover the terms used among family members, such as "grandfather, uncle, aunt, niece," etc.

Stay tuned!
http://youtube.com/talktomeinkorean

Direct download: Korean_Kinship_Terms_-_Part_1_Oppa_Nuna_Hyeongetc.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8:05pm JST

TTMIK Level 6 Lesson 28 - PDF



In this lesson, let us look at how to say “It depends on …” or just “It depends” in Korean.

The verb “to depend” is literally translated to 의지하다 [ui-ji-ha-da] or 의존하다 [ui-jon-ha-da], but this is only when you are talking about actually being “dependent” on someone about a certain matter.

So, for example, if you want to say something like, “Don’t depend on your parents”, you can use the verb 의지하다 or 의존하다 and say “부모님한테 의지하지 마세요.”

But when you want to say, “it depends on the situation”, “it depends on the person”, or “it depends on how soon you finish this”, you need to use the structure -에 따라 다르다 [-e tta-ra da-reu-da] or -마다 다르다 [-ma-da da-reu-da].

-에 따라 다르다 [-e tta-ra da-reu-da]
-에 따라 [-e tta-ra] means “according to”, “in compliance with”, or “in accordance with”. 다르다 [da-reu-da] means “to be different”. Literally, this structure means “it changes/becomes different in accordance with” something.

Examples
1. 때에 따라 달라요.
[ttae-e tta-ra dal-la-yo.]
= It depends on the time.
= It depends on when it is.

2. 상황에 따라 달라요.
[sang-hwang-e ttar-ra dal-la-yo.]
= It depends on the situation.

3. 사람에 따라 달라요.
[sa-ra-me tta-ra dal-la-yo.]
= It depends on the person.

You can also say -에 따라"서" 다르다 and it means the same.

Ex)
때에 따라 달라요.
= 때에 따라서 달라요.

상황에 따라 달라요.
= 상황에 따라서 달라요.

-마다 다르다 [-ma-da da-reu-da]
-마다 [-ma-da] means “every”. So 아침마다 [a-chim-ma-da] is “every morning” and 밤마다 [bam-ma-da] is “every night”, and when you use -마다 with 다르다, it means “it is different for every …”.

Examples
1. 사람마다 달라요.
[sa-ram-ma-da dal-la-yo.]
= For every person, it’s different.
= It depends on the person.

2. 나라마다 달라요.
[na-ra-ma-da dal-la-yo.]
= It depends on the country.

3. 해마다 달라요.
[hae-ma-da dal-la-yo.]
= It depends on the year.
= It’s different every year.

Difference between -에 따라 and -마다
These two are usually interchangeable, but -마다 can only be used with nouns, whereas -에 따라 can also be used with a clause. In order for -에 따라 to be used with a clause, however, you need to conjugate the verb into the -는지 form.

Also, while -에 따라 has a stronger meaning of “it depends on the certain item/circumstance”, -에 마다 can also have the meaning that something constantly changes, even not really “in accordance with” the item or circumstance.

For example, 해마다 달라요 can mean “it depends on that year” or “it changes every year”.

Verb stem + -는지에 따라(서) 다르다

Examples
1. 언제 가는지에 따라 달라요.
[eon-je ga-neun-ji-e tta-ra dal-la-yo.]
= It depends on when you go there.

2. 어디서 사는지에 따라 달라요.
[eo-di-seo sa-neun-ji-e tta-ra dal-la-yo.]
= It depends on where you buy it.

3. 누구한테 이야기하는지에 따라서 달라요.
[nu-gu-han-te i-ya-gi-ha-neun-ji-e tta-ra-seo dal-la-yo.]
= It depends on whom you talk to.

-는지에 따라 = -느냐에 따라
Sometimes you will also hear people saying -느냐에 따라 instead of -는지에 따라. They are interchangeable, but -느냐에 따라 is slightly more commonly used in spoken Korean.

달라요 vs 달라져요
You will also often hear people saying “달라져요" instead of “달라요”. This is when they want to put stress on the nuance that it “becomes” different, but usually just saying “달라요” is clear enough.

Direct download: ttmik-l6l28.pdf
Category:PDF -- posted at: 2:56pm JST

TTMIK Level 6 Lesson 28


In this lesson, let us look at how to say “It depends on …” or just “It depends” in Korean.

The verb “to depend” is literally translated to 의지하다 [ui-ji-ha-da] or 의존하다 [ui-jon-ha-da], but this is only when you are talking about actually being “dependent” on someone about a certain matter.

So, for example, if you want to say something like, “Don’t depend on your parents”, you can use the verb 의지하다 or 의존하다 and say “부모님한테 의지하지 마세요.”

But when you want to say, “it depends on the situation”, “it depends on the person”, or “it depends on how soon you finish this”, you need to use the structure -에 따라 다르다 [-e tta-ra da-reu-da] or -마다 다르다 [-ma-da da-reu-da].

-에 따라 다르다 [-e tta-ra da-reu-da]
-에 따라 [-e tta-ra] means “according to”, “in compliance with”, or “in accordance with”. 다르다 [da-reu-da] means “to be different”. Literally, this structure means “it changes/becomes different in accordance with” something.

Examples
1. 때에 따라 달라요.
[ttae-e tta-ra dal-la-yo.]
= It depends on the time.
= It depends on when it is.

2. 상황에 따라 달라요.
[sang-hwang-e ttar-ra dal-la-yo.]
= It depends on the situation.

3. 사람에 따라 달라요.
[sa-ra-me tta-ra dal-la-yo.]
= It depends on the person.

You can also say -에 따라"서" 다르다 and it means the same.

Ex)
때에 따라 달라요.
= 때에 따라서 달라요.

상황에 따라 달라요.
= 상황에 따라서 달라요.

-마다 다르다 [-ma-da da-reu-da]
-마다 [-ma-da] means “every”. So 아침마다 [a-chim-ma-da] is “every morning” and 밤마다 [bam-ma-da] is “every night”, and when you use -마다 with 다르다, it means “it is different for every …”.

Examples
1. 사람마다 달라요.
[sa-ram-ma-da dal-la-yo.]
= For every person, it’s different.
= It depends on the person.

2. 나라마다 달라요.
[na-ra-ma-da dal-la-yo.]
= It depends on the country.

3. 해마다 달라요.
[hae-ma-da dal-la-yo.]
= It depends on the year.
= It’s different every year.

Difference between -에 따라 and -마다
These two are usually interchangeable, but -마다 can only be used with nouns, whereas -에 따라 can also be used with a clause. In order for -에 따라 to be used with a clause, however, you need to conjugate the verb into the -는지 form.

Also, while -에 따라 has a stronger meaning of “it depends on the certain item/circumstance”, -에 마다 can also have the meaning that something constantly changes, even not really “in accordance with” the item or circumstance.

For example, 해마다 달라요 can mean “it depends on that year” or “it changes every year”.

Verb stem + -는지에 따라(서) 다르다

Examples
1. 언제 가는지에 따라 달라요.
[eon-je ga-neun-ji-e tta-ra dal-la-yo.]
= It depends on when you go there.

2. 어디서 사는지에 따라 달라요.
[eo-di-seo sa-neun-ji-e tta-ra dal-la-yo.]
= It depends on where you buy it.

3. 누구한테 이야기하는지에 따라서 달라요.
[nu-gu-han-te i-ya-gi-ha-neun-ji-e tta-ra-seo dal-la-yo.]
= It depends on whom you talk to.

-는지에 따라 = -느냐에 따라
Sometimes you will also hear people saying -느냐에 따라 instead of -는지에 따라. They are interchangeable, but -느냐에 따라 is slightly more commonly used in spoken Korean.

달라요 vs 달라져요
You will also often hear people saying “달라져요" instead of “달라요”. This is when they want to put stress on the nuance that it “becomes” different, but usually just saying “달라요” is clear enough.

Direct download: ttmik-l6l2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2:53pm JST

TTMIK Iyagi #79 - PDF

경은: 안녕하세요. Talk To Me In 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경은 누나.

경은: 안녕하세요. 석진 씨.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경은: 안녕하세요. 여러분. 석진 씨, (네.) 오늘 어떤 이야기 할 거예요?

석진: 이번 주제가 형제, 자매잖아요. 누나는 형제, 자매가 다 있고.

경은: 저는 언니가 있고요. 그리고 남동생이 있어요. 석진 씨는요?

석진: 저는 여동생 한 명만 있어요.

경은: 그래요? 보통 저희 여자들한테는 오빠가 있는 게 “로망”이에요.

석진: 진짜요?

경은: 네.

석진: 그런 게 꿈이에요?

경은: 오빠가 없는 사람들한테요. 오빠가 있는 사람들은 물론 굉장히 싫어하더라고요. 왜 “로망”이냐면, 어렸을 때는 만화책을 많이 보잖아요. (네.) 만화책에 나오는 오빠들은 항상 굉장히 착해요. 그리고 여동생을 굉장히 잘 보살펴 주는 거예요. 나쁜 사람들이 나타나면 구해주고. 만화책이니까. 그렇게 도와 주는 오빠들이 너무 많았고요. 만화책에 나오는 오빠들은 정말 잘생겼어요. 정말 잘생기고 착하고 잘해 주고, 이렇기 때문에 오빠가 없는 사람들, 저 같은 사람들은 오빠가 있는 아이들을 보면 너무 부러워했었어요. 그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석진 씨는?

석진: 경은 누나의 말을 들으니까 제가 참 미안해지네요. 제 동생한테.

경은: 동생이랑 친해요?

석진: 네. 정말 친해요. 너무 친해서 말싸움도 많이 하고요, 그렇지만 금방 풀리고. (네.) 네, 그래요.

경은: 동생이 음식 같은 거 많이 해 줘요?

석진: 네. 정말 많이 해 주고 있고요. 저도 반대로 음식을 많이 해 줘요.

경은: 싸울 때는 많이 싸우고.

석진: 네. 어렸을 때는 제가 뭐 동생을 “꼭 보살펴야 한다.” 그런 생각은 잘 없었어요. 그래서 동생이 잘못 하거나 그러면 제가 동생 많이 혼내고 그랬었거든요. 그런데 제가 어느 순간 초등학교 5학년 이후로 동생을 혼낼 수가 없는 거예요.

경은: 아, 그래요?

석진: 네. 이유를 모르겠어요. 그때부터 이제 모든 여자들을 제가 혼낼 수가 없었고, 동생한테는 정말 꿀밤도 못 때리겠더라고요. 그 이후로는 제가 동생한테 잡혀 삽니다.

경은: 동생이랑 싸울 때는 그러면 주로 말로 많이 싸워요?

석진: 네. 말로 많이 싸워요.

경은: 때린 적도 있어요?

석진: 초등학교 이후로는 없어요.

경은: 아, 없어요? (네. 네.) 근데 제가 로망이었다고 했잖아요. 근데 사실 오빠가 있는 애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면 잘해 주는 오빠는 진짜 없더라고요. 거의 대부분이 많이 때려요. 어렸을 때니까. 어렸을 때, 초등학교 때는 오빠들이 동생을 많이 때리고, 무섭게 대하기도 하고요. 그리고 심지어는 대학생이 됐는데도 때리진 않지만 무섭게 막 전화해서 집에 빨리 들어가라고 하고, 그렇게 하던가, 아니면 아예 무관심해서 아예 안 친하던가. 둘 중에 하나이더라고요. 그렇게 많이 친하고 그런 사람은 저는 별로 못 봤어요. 그래서 석진 씨랑 석진 씨 여동생을 보면, 너무 친한 것 같아서 좋은 것 같아요.

석진: 그런 건 있어요. 동생이 여자다 보니까 밤늦게 안 들어오면, 집에 안 들어오면 걱정은 돼요. 그래서 만약에 밤 12시가 됐는데 집에 안 들어온다, 그러면 전화를 해요. 누구한테? 동생 친구들한테.

경은: 정말요?

석진: 네. 네. 예전에 같은 집에서 살았었거든요. 그 여동생 친구들이? 혹시 걔네들 만나고 있나, 한번 연락을 해요. 그러면 동생이 저한테는 연락을 안 했지만 걔네들한테는 연락을 할 때가 많아요. “오늘은 밤늦게 회식이 있으니까 술을 좀 마실 거다.”, 뭐 이런 식으로. 그럴 때는 제가 좀 안심을 하죠.

경은: 아, 그렇군요. 그런 생각은 안 해 봤어요? 보통 형이 있거나 그러면은 좋다는 이야기도 있잖아요. “형이 있거나 남동생이 있었으면 좋았겠다.”, 이런 생각 안 해 봤어요?

석진: 어렸을 때는 많이 해 봤어요. 어렸을 때는 제가 오락실을 많이 좋아했었거든요. (네.) 그런데 여자들은 보통 오락실을 잘 안 가잖아요. 그러니까 저 혼자 오락실에 있으니까 “만약에 뭐 형이나 동생이 남자여서 같이 오락실을 가서 같이 게임을 할 수 있으면 되게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 봤어요.

경은: 오락실 때문에요?

석진: 그것도 그렇고요. 축구 때문에도 그렇고. 같이 할 수 있는 게 많아지잖아요. 누나는 지금 언니가 있고 남동생이 있는데 과연 어렸을 때 어떻게 했었는지 되게 궁금해요. 저처럼 어렸을 때 여동생을 좀 혼내거나 때리거나 했었는지.

경은: 저는 둘째잖아요. 그러니까 언니가 저한테 무섭게 대했어요. 언니랑 저랑 한 살 차이 밖에 안 나는데, 한 살 차이면 사실 그냥 친구나 마찬가지잖아요. (맞아요.) 근데 언니가 굉장히 저한테 무섭게 대했어요. 그리고 남동생은 또 남자 혼자니까, 혼자 그냥 잘 놀았어요. 그래서 조금 어렸을 때는 외동딸인 아이들을 굉장히 부러워했죠. 그리고 셋이서 굉장히 많이 싸웠어요. 초등학교 때는 막 때리고 싸우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굉장히 싫었어요. 그리고 언니랑 남동생이 좀 성격이 비슷해서 둘이서 저를 같이 놀렸어요. 저를 많이 놀렸어요. 그래서 저는 진짜 외동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거든요. 근데 나이가 들어서 크니까 이제 당연히 치고 박고 싸우지 않잖아요. 그리고 언니랑 많이 친해졌어요. 대학생이 되고 이제 성인이 되고 나니까, 언니랑 많이 친해지더라고요. 그래서 옷도 같이 입고 그리고 뭐 고민거리가 생기면 당연히 언니랑 가장 먼저 이야기를 하게 되고, 보통 언니가 없는 친구들은 쇼핑을 가거나 그럴 때 친구들이랑 많이 가잖아요. 근데 저는 언니랑 쇼핑가고, 맛있는 거 많이 먹으러 다니고, 언니랑 굉장히 친해요. 그런 것들 보면 이제 친구들이, 언니가 없는 친구들이 저를 많이 부러워하더라고요. 그래서 어렸을 때는 외동딸이 너무 되고 싶었는데 커서는 지금 언니랑 남동생이 있는 게 너무 좋아요. 같이 고민할 수 있으니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근데 남동생은 확실히 남자다 보니까 조금 많이 다르잖아요. 그래서 언니랑 더 친하고 남동생이랑은 조금 덜 친해요. 그런데 저는 기억은 안 나는데 엄마가 그러더라고요. 저희 셋이 맨날 싸우다가도 만약에 남동생이 맞고 들어오잖아요? 그러면은

석진: 참을 수가 없죠.

경은: 네. 참을 수가 없다고 막 언니랑 저랑 막 달려가서, 그 때린 아이 있잖아요, 때린 아이를 막 같이 때려 줬대요.

석진: 와, 여잔데!

경은: 네. 여잔데도 같이 막 가서 때려 주고, 놀이터에서 같이 싸우고 그랬대요. 그래서 엄마가 되게 신기해 했다고 이야기를 해 주시더라고요. 그런 거 보면 또 형제자매가 있는 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석진: 의리가 있네요.

경은: 네. 그렇죠. 지금도 언니 있고 남동생 있는 게 더 훨씬 좋은 거 같아요.

석진: 누나 말을 계속 듣다 보니까 “동생한테 더 잘해 줘야겠다.” 그런 생각 밖에 들지 않아요.

경은: 맞아요. 나중에 나이 들고 커서도 가족이 가장 중요하니까요.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나면, 이런 말을 하면 안 되겠지만, 돌아가시고 나면 또 의지할 곳이 형제, 자매인 것 같아요. 근데 사실 제 친구들 중에서는 아주 사이가 안 좋은 그런 사람들도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석진: 맞아요. 대화도 거의 안 하고요. (네.) 그래서 저는 제가 참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동생이랑 많은 대화를 하고 싸우기도 많이 하지만 그 대신 잘 풀고 하니까요.

경은: 맞아요. 보기 좋아요. 진짜.

석진: 감사합니다. 누나도 되게 보기 좋아요.

경은: 감사합니다.

석진: 그런데 저는 되게 궁금한 게 있어요. 나중에 누군가 한명은 결혼을 할 거 아니에요.

경은: 저희 언니는 벌써 결혼을 했죠.

석진: 네. 네. 기분이 어땠어요?

경은: 저는 언니랑 사이가 좋았으니까, 조금 외로웠어요. 물론 되게 좋은 일이고 축하할 일이긴 했는데, 그래도 언니가 다른 집에 가서 산다는 느낌이. 지금도 사실은 언니가 남편과 같이 살잖아요. 남편과 같이 사는 집이 “우리 집”이 된 거예요. 언니랑 저랑 이야기를 할 때 “우리 집이 이사를 간다.”고 치면 우리 집이 이사를 가는 게 언니랑 저랑 우리 가족이 함께 사는 집을 우리 집이라고 불렀었는데 (네. 예전엔 그랬는데.) 네. 이제는 언니가 말하는 “우리 집”은 남편과 함께 사는 집이 된 거예요. 그게 처음에는 너무 이상했어요.

석진: 저는 아직 그걸 겪어보지 못했는데 만약에 제가 먼저 다른 집에 가서 살거나, 동생이 이제 다른 집에 가서, 결혼을 해서 그렇게 산다면 좀 많이 외로울 것 같아요.

경은: 네. 처음에는 많이 외로울 것 같긴 한데요. 그래도 뭐 가족이 한명 더 생기는 거니까 그렇게 생각하면 또 좋은 것 같아요. 그러면 여러분들 저희 이야기를 해 봤는데요. 여러분들의 나라에서는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저희랑 비슷할 것 같은데요. 그쵸?

석진: 네. 맞아요. 그리고 형제, 그런 자매들이 많은 나라도 있을 것 같아요.

경은: 맞아요. 굉장히 많은 나라도 있을 것 같고요. 한국에서는 보통 두 명?

석진: 요즘에는 거의 한 명이죠.

경은: 요즘에는 거의 한 명인 경우가 많으니까요. 저희한테 코멘트로 이야기 해 주세요.

석진: 기다리겠습니다.

경은: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iyagi-79.pdf
Category:PDF -- posted at: 12:26pm JST

TTMIK Iyagi #79

경은: 안녕하세요. Talk To Me In 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경은 누나.

경은: 안녕하세요. 석진 씨.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경은: 안녕하세요. 여러분. 석진 씨, (네.) 오늘 어떤 이야기 할 거예요?

석진: 이번 주제가 형제, 자매잖아요. 누나는 형제, 자매가 다 있고.

경은: 저는 언니가 있고요. 그리고 남동생이 있어요. 석진 씨는요?

석진: 저는 여동생 한 명만 있어요.

경은: 그래요? 보통 저희 여자들한테는 오빠가 있는 게 “로망”이에요.

석진: 진짜요?

경은: 네.

석진: 그런 게 꿈이에요?

경은: 오빠가 없는 사람들한테요. 오빠가 있는 사람들은 물론 굉장히 싫어하더라고요. 왜 “로망”이냐면, 어렸을 때는 만화책을 많이 보잖아요. (네.) 만화책에 나오는 오빠들은 항상 굉장히 착해요. 그리고 여동생을 굉장히 잘 보살펴 주는 거예요. 나쁜 사람들이 나타나면 구해주고. 만화책이니까. 그렇게 도와 주는 오빠들이 너무 많았고요. 만화책에 나오는 오빠들은 정말 잘생겼어요. 정말 잘생기고 착하고 잘해 주고, 이렇기 때문에 오빠가 없는 사람들, 저 같은 사람들은 오빠가 있는 아이들을 보면 너무 부러워했었어요. 그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석진 씨는?

석진: 경은 누나의 말을 들으니까 제가 참 미안해지네요. 제 동생한테.

경은: 동생이랑 친해요?

석진: 네. 정말 친해요. 너무 친해서 말싸움도 많이 하고요, 그렇지만 금방 풀리고. (네.) 네, 그래요.

경은: 동생이 음식 같은 거 많이 해 줘요?

석진: 네. 정말 많이 해 주고 있고요. 저도 반대로 음식을 많이 해 줘요.

경은: 싸울 때는 많이 싸우고.

석진: 네. 어렸을 때는 제가 뭐 동생을 “꼭 보살펴야 한다.” 그런 생각은 잘 없었어요. 그래서 동생이 잘못 하거나 그러면 제가 동생 많이 혼내고 그랬었거든요. 그런데 제가 어느 순간 초등학교 5학년 이후로 동생을 혼낼 수가 없는 거예요.

경은: 아, 그래요?

석진: 네. 이유를 모르겠어요. 그때부터 이제 모든 여자들을 제가 혼낼 수가 없었고, 동생한테는 정말 꿀밤도 못 때리겠더라고요. 그 이후로는 제가 동생한테 잡혀 삽니다.

경은: 동생이랑 싸울 때는 그러면 주로 말로 많이 싸워요?

석진: 네. 말로 많이 싸워요.

경은: 때린 적도 있어요?

석진: 초등학교 이후로는 없어요.

경은: 아, 없어요? (네. 네.) 근데 제가 로망이었다고 했잖아요. 근데 사실 오빠가 있는 애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면 잘해 주는 오빠는 진짜 없더라고요. 거의 대부분이 많이 때려요. 어렸을 때니까. 어렸을 때, 초등학교 때는 오빠들이 동생을 많이 때리고, 무섭게 대하기도 하고요. 그리고 심지어는 대학생이 됐는데도 때리진 않지만 무섭게 막 전화해서 집에 빨리 들어가라고 하고, 그렇게 하던가, 아니면 아예 무관심해서 아예 안 친하던가. 둘 중에 하나이더라고요. 그렇게 많이 친하고 그런 사람은 저는 별로 못 봤어요. 그래서 석진 씨랑 석진 씨 여동생을 보면, 너무 친한 것 같아서 좋은 것 같아요.

석진: 그런 건 있어요. 동생이 여자다 보니까 밤늦게 안 들어오면, 집에 안 들어오면 걱정은 돼요. 그래서 만약에 밤 12시가 됐는데 집에 안 들어온다, 그러면 전화를 해요. 누구한테? 동생 친구들한테.

경은: 정말요?

석진: 네. 네. 예전에 같은 집에서 살았었거든요. 그 여동생 친구들이? 혹시 걔네들 만나고 있나, 한번 연락을 해요. 그러면 동생이 저한테는 연락을 안 했지만 걔네들한테는 연락을 할 때가 많아요. “오늘은 밤늦게 회식이 있으니까 술을 좀 마실 거다.”, 뭐 이런 식으로. 그럴 때는 제가 좀 안심을 하죠.

경은: 아, 그렇군요. 그런 생각은 안 해 봤어요? 보통 형이 있거나 그러면은 좋다는 이야기도 있잖아요. “형이 있거나 남동생이 있었으면 좋았겠다.”, 이런 생각 안 해 봤어요?

석진: 어렸을 때는 많이 해 봤어요. 어렸을 때는 제가 오락실을 많이 좋아했었거든요. (네.) 그런데 여자들은 보통 오락실을 잘 안 가잖아요. 그러니까 저 혼자 오락실에 있으니까 “만약에 뭐 형이나 동생이 남자여서 같이 오락실을 가서 같이 게임을 할 수 있으면 되게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 봤어요.

경은: 오락실 때문에요?

석진: 그것도 그렇고요. 축구 때문에도 그렇고. 같이 할 수 있는 게 많아지잖아요. 누나는 지금 언니가 있고 남동생이 있는데 과연 어렸을 때 어떻게 했었는지 되게 궁금해요. 저처럼 어렸을 때 여동생을 좀 혼내거나 때리거나 했었는지.

경은: 저는 둘째잖아요. 그러니까 언니가 저한테 무섭게 대했어요. 언니랑 저랑 한 살 차이 밖에 안 나는데, 한 살 차이면 사실 그냥 친구나 마찬가지잖아요. (맞아요.) 근데 언니가 굉장히 저한테 무섭게 대했어요. 그리고 남동생은 또 남자 혼자니까, 혼자 그냥 잘 놀았어요. 그래서 조금 어렸을 때는 외동딸인 아이들을 굉장히 부러워했죠. 그리고 셋이서 굉장히 많이 싸웠어요. 초등학교 때는 막 때리고 싸우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굉장히 싫었어요. 그리고 언니랑 남동생이 좀 성격이 비슷해서 둘이서 저를 같이 놀렸어요. 저를 많이 놀렸어요. 그래서 저는 진짜 외동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거든요. 근데 나이가 들어서 크니까 이제 당연히 치고 박고 싸우지 않잖아요. 그리고 언니랑 많이 친해졌어요. 대학생이 되고 이제 성인이 되고 나니까, 언니랑 많이 친해지더라고요. 그래서 옷도 같이 입고 그리고 뭐 고민거리가 생기면 당연히 언니랑 가장 먼저 이야기를 하게 되고, 보통 언니가 없는 친구들은 쇼핑을 가거나 그럴 때 친구들이랑 많이 가잖아요. 근데 저는 언니랑 쇼핑가고, 맛있는 거 많이 먹으러 다니고, 언니랑 굉장히 친해요. 그런 것들 보면 이제 친구들이, 언니가 없는 친구들이 저를 많이 부러워하더라고요. 그래서 어렸을 때는 외동딸이 너무 되고 싶었는데 커서는 지금 언니랑 남동생이 있는 게 너무 좋아요. 같이 고민할 수 있으니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근데 남동생은 확실히 남자다 보니까 조금 많이 다르잖아요. 그래서 언니랑 더 친하고 남동생이랑은 조금 덜 친해요. 그런데 저는 기억은 안 나는데 엄마가 그러더라고요. 저희 셋이 맨날 싸우다가도 만약에 남동생이 맞고 들어오잖아요? 그러면은

석진: 참을 수가 없죠.

경은: 네. 참을 수가 없다고 막 언니랑 저랑 막 달려가서, 그 때린 아이 있잖아요, 때린 아이를 막 같이 때려 줬대요.

석진: 와, 여잔데!

경은: 네. 여잔데도 같이 막 가서 때려 주고, 놀이터에서 같이 싸우고 그랬대요. 그래서 엄마가 되게 신기해 했다고 이야기를 해 주시더라고요. 그런 거 보면 또 형제자매가 있는 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석진: 의리가 있네요.

경은: 네. 그렇죠. 지금도 언니 있고 남동생 있는 게 더 훨씬 좋은 거 같아요.

석진: 누나 말을 계속 듣다 보니까 “동생한테 더 잘해 줘야겠다.” 그런 생각 밖에 들지 않아요.

경은: 맞아요. 나중에 나이 들고 커서도 가족이 가장 중요하니까요.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나면, 이런 말을 하면 안 되겠지만, 돌아가시고 나면 또 의지할 곳이 형제, 자매인 것 같아요. 근데 사실 제 친구들 중에서는 아주 사이가 안 좋은 그런 사람들도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석진: 맞아요. 대화도 거의 안 하고요. (네.) 그래서 저는 제가 참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동생이랑 많은 대화를 하고 싸우기도 많이 하지만 그 대신 잘 풀고 하니까요.

경은: 맞아요. 보기 좋아요. 진짜.

석진: 감사합니다. 누나도 되게 보기 좋아요.

경은: 감사합니다.

석진: 그런데 저는 되게 궁금한 게 있어요. 나중에 누군가 한명은 결혼을 할 거 아니에요.

경은: 저희 언니는 벌써 결혼을 했죠.

석진: 네. 네. 기분이 어땠어요?

경은: 저는 언니랑 사이가 좋았으니까, 조금 외로웠어요. 물론 되게 좋은 일이고 축하할 일이긴 했는데, 그래도 언니가 다른 집에 가서 산다는 느낌이. 지금도 사실은 언니가 남편과 같이 살잖아요. 남편과 같이 사는 집이 “우리 집”이 된 거예요. 언니랑 저랑 이야기를 할 때 “우리 집이 이사를 간다.”고 치면 우리 집이 이사를 가는 게 언니랑 저랑 우리 가족이 함께 사는 집을 우리 집이라고 불렀었는데 (네. 예전엔 그랬는데.) 네. 이제는 언니가 말하는 “우리 집”은 남편과 함께 사는 집이 된 거예요. 그게 처음에는 너무 이상했어요.

석진: 저는 아직 그걸 겪어보지 못했는데 만약에 제가 먼저 다른 집에 가서 살거나, 동생이 이제 다른 집에 가서, 결혼을 해서 그렇게 산다면 좀 많이 외로울 것 같아요.

경은: 네. 처음에는 많이 외로울 것 같긴 한데요. 그래도 뭐 가족이 한명 더 생기는 거니까 그렇게 생각하면 또 좋은 것 같아요. 그러면 여러분들 저희 이야기를 해 봤는데요. 여러분들의 나라에서는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저희랑 비슷할 것 같은데요. 그쵸?

석진: 네. 맞아요. 그리고 형제, 그런 자매들이 많은 나라도 있을 것 같아요.

경은: 맞아요. 굉장히 많은 나라도 있을 것 같고요. 한국에서는 보통 두 명?

석진: 요즘에는 거의 한 명이죠.

경은: 요즘에는 거의 한 명인 경우가 많으니까요. 저희한테 코멘트로 이야기 해 주세요.

석진: 기다리겠습니다.

경은: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79.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22pm JST

Thanks everyone for participating in our Hangeul Day event!!!! ^_^ We hope you like your new Korean names!!!!

If you missed the opportunity to participate in this, don't worry. We will do it again some time in the future. A couple of weeks ago, we asked our listeners to post vieos responses to our video, where they pronounce their original name clearly, so we could give them each a Korean name that either sounds similar to their Korean name or suits their overall image.

Direct download: Your_Korean_Names_.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3:44pm JST

TTMIK Level 6 Lesson 27 - PDF



In the previous lesson, we learned how to use -(으)ㄹ 줄 알다 to say “to think/know that something will happen”. This sentence ending, however, can be also used to express “can”, “to be able to”, or “to know how to”. The same meanings can also be expressed through -(으)ㄹ 수 있다, so through this lesson, let’s find out how these two verb endings are used similarly or differently to express “can” or “to be able to”.

-(으)ㄹ 수 있다
This ending was introduced in Level 2 Lesson 17. This is the basic way to say “can” or “to be able to”. When the particle -도 [-do] is used after the noun 수 [su], it becomes -(으)ㄹ 수도 있다 and it means that something “could” happen or something “might be” in a certain state.

수 [su] basically means “possibility” or “method”.

Ex)
이거 할 수 있어요?
[i-geo hal su i-sseo-yo?]
= Can you do this?

언제 올 수 있어요?
[eon-je ol su i-sseo-yo?]
= When can you come?

여기에서 뭐 살 수 있어요?
[yeo-gi-e-seo mwo sal su i-sseo-yo?]
= What can I buy here?

How to say “can NOT”
You need to change 있다 [it-da] to 없다 [eop-da].

-(으)ㄹ 줄 알다
This structure was introduced in the previous lesson as a sentence ending that means “to think/know that something will happen/be in a certain state”. But when you are talking about “knowing how to do something” or “being able to do something”, 줄 [jul] here means “method” or “how”.

-(으)ㄹ 줄 = how/method
알다 = to know

-(으)ㄹ 줄 알다 = to know how to + V, to be able to + V

Ex)
운전 할 줄 알아요?
[un-jeon ha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drive?
= Can you drive?

김치 만들 줄 알아요?
[gim-chi man-deu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make kimchi?
= Can you make kimchi?

영어 할 줄 알아요?
[yeong-eo ha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speak English?
= Can you speak English?

How to say “can NOT”
You need to change 알다 [al-da] to 모르다 [mo-reu-da]. 모르다 means “to not know”.

Difference between -(으)ㄹ 수 있다 and -(으)ㄹ 줄 알다
-(으)ㄹ 수 있다 is the basic way to say “can” or “to be able to”, so it usually refers to one’s actual “capability” of doing something. And on the other hand, -(으)ㄹ 줄 알다 means that you know how to do something, and you can do it, but in most cases, you have LEARNED how to do it. Therefore there can some things that you CAN (-을 수 있다) do (potentially), but CAN’T do it yet because you still don’t know how to do it.

Ex)
아직 할 줄 몰라요. 그런데 할 수 있어요.
[a-jik hal jul mol-la-yo. geu-reon-de hal su i-sseo-yo.]
= I don’t know how to do it yet. (I can’t do it yet.) But I can do it.   

More Sample Sentences
1. 이거 할 줄 알아요?
[i-geo ha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do this?

2. 저는 영어 할 줄 몰라요.
[jeo-neun yeong-eo hal jul mol-la-yo.]
= I don’t speak English.
= I don’t know how to speak English.
= I can’t speak English.

3. 그거 한국어로 말할 수 있어요?
[geu-geo han-gu-geo-ro mal-hal su i-sseo-yo?]
= Can you say that in Korean?

그거 한국어로 말할 줄 알아요?
= Do you know how to say that in Korean?

4. 자전거 탈 줄 알아요?
[ja-jeon-geo ta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ride a bike?
= Can you ride a bike?

자전거 탈 수 있어요?
[ja-jeon-geo tal su i-sseo-yo?]
= Can you ride a bike?
= Can you ride a bike (now/like that)?

How to tell which meaning -(으)ㄹ 줄 알다 takes
-(으)ㄹ 줄 알다 can mean either “to know how to” and “to know/think that something will happen”. There is no certain rule for this, but you can usually figure out by context.

Examples
제가 올 줄 알았어요?
[je-ga ol jul a-ra-sseo-yo?]

In the example above, if you interpret it as “Did I know how to come here?”, it is a bit weird. So you know it SHOULD mean “Did you know I would come here?” or “Did you think I would come here?”

이거 만들 줄 알아요?
[i-geo man-deul jul a-ra-yo?]

In the example above, if you interpret it as “Do you think …” or “Do you know …”, you don’t have enough information to figure out who’s going to make “this” and this meaning is usually not commonly used in the present tense, so you know it’s easier to understand it as a question, asking “Do you know how to make this?”

Direct download: ttmik-l6l27.pdf
Category:PDF -- posted at: 3:35pm JST

TTMIK Level 6 Lesson 27


In the previous lesson, we learned how to use -(으)ㄹ 줄 알다 to say “to think/know that something will happen”. This sentence ending, however, can be also used to express “can”, “to be able to”, or “to know how to”. The same meanings can also be expressed through -(으)ㄹ 수 있다, so through this lesson, let’s find out how these two verb endings are used similarly or differently to express “can” or “to be able to”.

-(으)ㄹ 수 있다
This ending was introduced in Level 2 Lesson 17. This is the basic way to say “can” or “to be able to”. When the particle -도 [-do] is used after the noun 수 [su], it becomes -(으)ㄹ 수도 있다 and it means that something “could” happen or something “might be” in a certain state.

수 [su] basically means “possibility” or “method”.

Ex)
이거 할 수 있어요?
[i-geo hal su i-sseo-yo?]
= Can you do this?

언제 올 수 있어요?
[eon-je ol su i-sseo-yo?]
= When can you come?

여기에서 뭐 살 수 있어요?
[yeo-gi-e-seo mwo sal su i-sseo-yo?]
= What can I buy here?

How to say “can NOT”
You need to change 있다 [it-da] to 없다 [eop-da].

-(으)ㄹ 줄 알다
This structure was introduced in the previous lesson as a sentence ending that means “to think/know that something will happen/be in a certain state”. But when you are talking about “knowing how to do something” or “being able to do something”, 줄 [jul] here means “method” or “how”.

-(으)ㄹ 줄 = how/method
알다 = to know

-(으)ㄹ 줄 알다 = to know how to + V, to be able to + V

Ex)
운전 할 줄 알아요?
[un-jeon ha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drive?
= Can you drive?

김치 만들 줄 알아요?
[gim-chi man-deu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make kimchi?
= Can you make kimchi?

영어 할 줄 알아요?
[yeong-eo ha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speak English?
= Can you speak English?

How to say “can NOT”
You need to change 알다 [al-da] to 모르다 [mo-reu-da]. 모르다 means “to not know”.

Difference between -(으)ㄹ 수 있다 and -(으)ㄹ 줄 알다
-(으)ㄹ 수 있다 is the basic way to say “can” or “to be able to”, so it usually refers to one’s actual “capability” of doing something. And on the other hand, -(으)ㄹ 줄 알다 means that you know how to do something, and you can do it, but in most cases, you have LEARNED how to do it. Therefore there can some things that you CAN (-을 수 있다) do (potentially), but CAN’T do it yet because you still don’t know how to do it.

Ex)
아직 할 줄 몰라요. 그런데 할 수 있어요.
[a-jik hal jul mol-la-yo. geu-reon-de hal su i-sseo-yo.]
= I don’t know how to do it yet. (I can’t do it yet.) But I can do it.    

More Sample Sentences
1. 이거 할 줄 알아요?
[i-geo ha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do this?

2. 저는 영어 할 줄 몰라요.
[jeo-neun yeong-eo hal jul mol-la-yo.]
= I don’t speak English.
= I don’t know how to speak English.
= I can’t speak English.

3. 그거 한국어로 말할 수 있어요?
[geu-geo han-gu-geo-ro mal-hal su i-sseo-yo?]
= Can you say that in Korean?

그거 한국어로 말할 줄 알아요?
= Do you know how to say that in Korean?

4. 자전거 탈 줄 알아요?
[ja-jeon-geo tal jul a-ra-yo?]
= Do you know how to ride a bike?
= Can you ride a bike?

자전거 탈 수 있어요?
[ja-jeon-geo tal su i-sseo-yo?]
= Can you ride a bike?
= Can you ride a bike (now/like that)?

How to tell which meaning -(으)ㄹ 줄 알다 takes
-(으)ㄹ 줄 알다 can mean either “to know how to” and “to know/think that something will happen”. There is no certain rule for this, but you can usually figure out by context.

Examples
제가 올 줄 알았어요?
[je-ga ol jul a-ra-sseo-yo?]

In the example above, if you interpret it as “Did I know how to come here?”, it is a bit weird. So you know it SHOULD mean “Did you know I would come here?” or “Did you think I would come here?”

이거 만들 줄 알아요?
[i-geo man-deul jul a-ra-yo?]

In the example above, if you interpret it as “Do you think …” or “Do you know …”, you don’t have enough information to figure out who’s going to make “this” and this meaning is usually not commonly used in the present tense, so you know it’s easier to understand it as a question, asking “Do you know how to make this?”

Direct download: ttmik-l6l2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3:34pm JST

[Video] Korean Tongue Twister 6

Do you love tongue twisters? There are many tongue twisters in Korean, too! Tongue twister sentences don’t necessarily make much sense in themselves, but they are fun to practice saying and they can help you improve you Korean pronunciation! Seokjin is the host for our Korean Tongue Twister videos and here is the 6th video in the series!

After practicing saying the tongue twister, how about making your own video response?

Korean Tongue Twister #6 - 경찰청 쇠창살 외철창살, 검찰청 쇠창살 쌍철창살

-------------
Meaning:
-------------
경찰청 [Gyeong-chal-cheong] = the chief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검찰청 [Geom-chal-cheong] = Public Prosecutors' Office

철창살 [cheol-chang-sal] = steel bars of window

외 [oe] = single

쌍 [ssang] = double

Direct download: tongue_twister6.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7:08pm JST

TTMIK Level 6 Lesson 26 - PDF


In this lesson, let us take a look at how to say things like "I thought you would do it", "I didn't think you would do it", "I thought I was ...", etc.

The key structure used for this is -(으)ㄴ/ㄹ 줄 알다.

-(으)ㄴ 줄 알다 = to know/think that someone has done something
-(으)ㄹ 줄 알다 = to know/think that someone will do something

(Note that -(으)ㄴ is usually associated with the past tense and -(ㅇ)ㄹ is usually used with the future tense.)

Even though -(으)ㄴ/ㄹ 줄 알다 can be used in present tense or future tense sentences, it is mostly used in the past tense. That means the verb 알다 is mostly used in the form, 알았어요.

Let us look at some examples first.

비가 올 줄 알았어요.
= I knew it was going to rain.
= I thought it was going to rain.

사람이 많을 줄 알았어요.
= I knew there would be a lot of people.
= I thought there would be a lot of people.

How to tell whether it means "I knew" or "I thought"?
The meanings can be very different between "I knew you would like it" and "I thought you would like it". The written form for both of these in Korean is the same, but the intonation in spoken Korean is different. When you have more stress on the verb "알다", it means "I knew" and when the stress is on the -(으)ㄴ/ㄹ 줄 part, it means "I thought".

Ex)
제가 말할 줄 알았어요?
(with emphasis on 알았어요?) = Did you know that I would tell you?
(with emphasis on 말할 줄) = Did you think that I would tell you?

Ex)
어디로 갈 줄 알았어요?
(with emphasis on 알았어요?) = Did you know where he(she/they) would go?
(with emphasis on 어디로) = Where did you think he(she/they) would go?

Difference between -(으)ㄴ 줄 알다 and -(으)ㄹ 줄 알다
Basically -(으)ㄴ 줄 알다 expresses your knowledge or assumption about a PAST ACTION or a PRESENT STATE, whereas -(으)ㄹ 줄 알다 expresses your knowledge or assumption about a FUTURE action or state.

To express your knowledge or assumption about a PRESENT ACTION, you need to use -는 줄 알다.

예쁜 줄 알다
= (with emphasis on 알다) to know that something/someone is pretty
= (with emphasis on 예쁜 줄) to think that something/someone is pretty

Ex)
제 친구는 자기가 세상에서 제일 예쁜 줄 알아요.
[je chin-gu-neun ja-gi-ga se-sang-e-seo je-il ye-ppeun jun a-ra-yo.]
= My friend thinks that she is the prettiest in the world.

간 줄 알다
= (with emphasis on 알다) = to know that someone has gone somewhere
= (with emphasis on 간 줄) = to think that someone has gone somewhere

Ex)
제가 학교에 간 줄 알았어요?
= (with emphasis on 알았어요?) = Did you know that I had gone to school?
= (with emphasis on 간 줄) = Did you think that I had gone to school?


How to say "I didn't know I would ..." and "I didn't think I would ..."
For making the -(으)ㄹ 줄 알았어요 a negative sentence, there are two ways.

One is to change 알았어요 to 몰랐어요. The other is to add "안" to the original sentence.

Ex)
오늘 눈이 올 줄 알았어요.
[o-neun nu-ni ol jul a-ra-sseo-yo.]
= I knew it would snow today.
= I thought it would snow today.


오늘 눈이 올 줄 몰랐어요.
[o-neul nu-ni ol jul mol-la-sseo-yo.]
= I didn’t know it would snow today.

오늘 눈이 안 올 줄 알았어요.
[o-neun ni-ni an ol jul a-ra-sseo-yo.]
= I thought it would not snow today.

Sample Sentences
1. 이게 여기 있을 줄 몰랐어요.
[i-ge yeo-gi i-sseul jul mol-la-sseo-yo.]
= I didn’t know it would be here.

2. 저는 효진 씨도 올 줄 알았어요.
[jeo-neun hyo-jin ssi-do ol jul a-ra-sseo-yo.]
= I thought Hyojin would come too.

3. 이렇게 비싼 줄 몰랐어요.
[i-reo-ke bi-ssan jul mol-la-sseo-yo.]
= I didn’t know it was this expensive.

4. 저는 안 어려울 줄 알았어요.
[jeo-neun an eo-ryeo-ul jul a-ra-sseo-yo.]
= I thought it would not be difficult.

5. 제가 뭐라고 말할 줄 알았어요?
[je-ga mwo-ra-go mal-hal jul a-ra-sseo-yo?]
= What did you think I would say?

Direct download: ttmik-l6l26.pdf
Category:PDF -- posted at: 5:39pm JST

TTMIK Level 6 Lesson 26



In this lesson, let us take a look at how to say things like "I thought you would do it", "I didn't think you would do it", "I thought I was ...", etc.

The key structure used for this is -(으)ㄴ/ㄹ 줄 알다.

-(으)ㄴ 줄 알다 = to know/think that someone has done something
-(으)ㄹ 줄 알다 = to know/think that someone will do something

(Note that -(으)ㄴ is usually associated with the past tense and -(ㅇ)ㄹ is usually used with the future tense.)

Even though -(으)ㄴ/ㄹ 줄 알다 can be used in present tense or future tense sentences, it is mostly used in the past tense. That means the verb 알다 is mostly used in the form, 알았어요.

Let us look at some examples first.

비가 올 줄 알았어요.
= I knew it was going to rain.
= I thought it was going to rain.

사람이 많을 줄 알았어요.
= I knew there would be a lot of people.
= I thought there would be a lot of people.

How to tell whether it means "I knew" or "I thought"?
The meanings can be very different between "I knew you would like it" and "I thought you would like it". The written form for both of these in Korean is the same, but the intonation in spoken Korean is different. When you have more stress on the verb "알다", it means "I knew" and when the stress is on the -(으)ㄴ/ㄹ 줄 part, it means "I thought".

Ex)
제가 말할 줄 알았어요?
(with emphasis on 알았어요?) = Did you know that I would tell you?
(with emphasis on 말할 줄) = Did you think that I would tell you?

Ex)
어디로 갈 줄 알았어요?
(with emphasis on 알았어요?) = Did you know where he(she/they) would go?
(with emphasis on 어디로) = Where did you think he(she/they) would go?

Difference between -(으)ㄴ 줄 알다 and -(으)ㄹ 줄 알다
Basically -(으)ㄴ 줄 알다 expresses your knowledge or assumption about a PAST ACTION or a PRESENT STATE, whereas -(으)ㄹ 줄 알다 expresses your knowledge or assumption about a FUTURE action or state.

To express your knowledge or assumption about a PRESENT ACTION, you need to use -는 줄 알다.

예쁜 줄 알다
= (with emphasis on 알다) to know that something/someone is pretty
= (with emphasis on 예쁜 줄) to think that something/someone is pretty

Ex)
제 친구는 자기가 세상에서 제일 예쁜 줄 알아요.
[je chin-gu-neun ja-gi-ga se-sang-e-seo je-il ye-ppeun jun a-ra-yo.]
= My friend thinks that she is the prettiest in the world.

간 줄 알다
= (with emphasis on 알다) = to know that someone has gone somewhere
= (with emphasis on 간 줄) = to think that someone has gone somewhere

Ex)
제가 학교에 간 줄 알았어요?
= (with emphasis on 알았어요?) = Did you know that I had gone to school?
= (with emphasis on 간 줄) = Did you think that I had gone to school?


How to say "I didn't know I would ..." and "I didn't think I would ..."
For making the -(으)ㄹ 줄 알았어요 a negative sentence, there are two ways.

One is to change 알았어요 to 몰랐어요. The other is to add "안" to the original sentence.

Ex)
오늘 눈이 올 줄 알았어요.
[o-neun nu-ni ol jul a-ra-sseo-yo.]
= I knew it would snow today.
= I thought it would snow today.


오늘 눈이 올 줄 몰랐어요.
[o-neul nu-ni ol jul mol-la-sseo-yo.]
= I didn’t know it would snow today.

오늘 눈이 안 올 줄 알았어요.
[o-neun ni-ni an ol jul a-ra-sseo-yo.]
= I thought it would not snow today.

Sample Sentences
1. 이게 여기 있을 줄 몰랐어요.
[i-ge yeo-gi i-sseul jul mol-la-sseo-yo.]
= I didn’t know it would be here.

2. 저는 효진 씨도 올 줄 알았어요.
[jeo-neun hyo-jin ssi-do ol jul a-ra-sseo-yo.]
= I thought Hyojin would come too.

3. 이렇게 비싼 줄 몰랐어요.
[i-reo-ke bi-ssan jul mol-la-sseo-yo.]
= I didn’t know it was this expensive.

4. 저는 안 어려울 줄 알았어요.
[jeo-neun an eo-ryeo-ul jul a-ra-sseo-yo.]
= I thought it would not be difficult.

5. 제가 뭐라고 말할 줄 알았어요?
[je-ga mwo-ra-go mal-hal jul a-ra-sseo-yo?]
= What did you think I would say?

Direct download: ttmik-l6l26.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5:38pm JST

TTMIK Iyagi #78 - PDF

경화: 안녕하세요. Talk To Me In 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경화 씨.

경화: 안녕하세요. 석진 오빠.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경화: 안녕하세요. 여러분.

석진: 경화 씨.

경화: 네.

석진: 이번 주제가 뭐죠?

경화: 이번 주제는 꼴불견이요.

석진: 꼴불견! (네.) 꼴불견. 싫어하는 사람. (네.) 싫어하는 사람 보고 꼴불견이라고 많이 하죠.

경화: 네. 특히 사람 많은 곳에서 사람들이 싫어하는 행동이나 말을 하는 사람을 주로 꼴불견이라고 하는 것 같아요.

석진: 요즘 유행어로 “진상”이라고도 하는데.

경화: 맞아요. 번역된 거 보니까 Jerk라고 번역돼 있던데요.

석진: Jerk! 오, 저는 몰랐는데 미리 준비하셨네요. 그러면 경화 씨가 그런 싫어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준비를 했을 것 같은데, 경화 씨는 주로 어떤 사람을 싫어하세요?

경화: 저는 단체 생활 할 때, 다 같이 할 때, 특히 힘든 일을 할 때 하는 척만 하는 사람 굉장히 싫어해요.

석진: 진짜요?

경화: 네.

석진: 그런 적이 있었나요?

경화: 저요?

석진: 그런 사람을 본 적 있었어요?

경화: 네. 그런 사람을 본 적은 굉장히 많았어요.

석진: 어떤 때?

경화: 봉사활동을 할 때나 아니면 같이 청소를 할 때나 그럴 때.

석진: 아, 그렇구나.

경화: 네.

석진: 저, 사실 최근의 일이 생각나는데요. (네.) 제가 동생이랑 세차를 하러 갔어요. 저는 열심히 차를 닦고 있었는데, 동생이 쉬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그게 너무 싫은 거예요. 동생이 너무 싫어서 혼냈어요. 근데 지나고 보니까 제가 잘못했더라고요.

경화: 왜요?

석진: "동생을 그렇게, 여잔데. 여자를 일 시키려고 하다니." 뭐 그러면서 많이 혼났는데 동생한테는 제가 아마 그런 싫어하는 사람 중에 하나였을 것 같아요.

경화: 제 친구의 예도 갑자기 생각났는데요. 제 친구는 여자친구인데 남동생이 있어요. 그런데 부모님이 너무 남동생을 집안일을 안 시키고 제 친구만 시키니까 “단둘이 있을 때만이라도 남동생을 집안일을 시켜야겠다.” 해서 밥을 먹으면 누나인 제 친구가 요리를 하고 밥을 차리는 대신에 “너가 설거지를 해라.” 그러면 동생이 흔쾌히 “응, 알겠다.”고 하는데 은근히 이렇게 게으름을 피우면서 안 하고 기다린대요. 누가 올 때까지? 부모님이 오실 때까지. 그래서 결국은 부모님이 오셨을 때 설거지가 안 되어 있으면 혼나는 사람은 제 친구래요. 그래서 그런 동생이 너무 얄밉다고 얘기를 하더라고요.

석진: 참, 듣기만 해도 얄밉네요. 한편으로는 제가 했던 일과 좀 비슷하기도 하고요. 저도 설거지 할 때 “나중에 할게.”, “나중에 할게.”, 이렇게 얘기하다가 안 하는 날이 많았었거든요. 반성합니다.

경화: 석진 오빠의 설거지는 누가 시켰는데요?

석진: 보통 동생이 시켜요. 저한테.

경화: 그럼 결국 안 하면, 결국 하는 사람은 누구예요?

석진: 동생이 할 때도 있고, 대부분은 제가 다시 하기는 하는데 제가 욕을 먹고 제가 또 하죠.

경화: 아, 그렇군요.

석진: 경화 씨가 만약에 소개팅을 나가요. 소개팅을 나갔는데 만나는 남자가 “아, 이래서 싫다.”라는 경우도 있을 것 같아요. (네.) 그때는 또 사회 생활을 하다가 편한 일을 찾으려고 하는 사람과는 또 다른 그런 유형일 것 같은데.

경화: 네. 맞아요. 그럴 때는 우선 약속 시간에 늦게 오는 사람이 제일 싫어요.

석진: 음. 그리고?

경화: 그리고 이거는 그냥 그런 사람이 뭐 나쁜 사람은 아닌 건데, 제가 개인적으로 메뉴, 특히 먹는 음식을 선택할 때 굉장히 우유부단하거든요. 그래서 상대방도 우유부단하면 굉장히 상황이 난감해져요.

석진: 예를 들어서 만약에 제가 경화 씨랑 소개팅을 하고 있어요. 보통 남자가 “이거, 이거, 맛있는데, 같이 먹을까요?” 이렇게 하면 좋은데, “경화 씨 뭐 드실래요?” 이렇게 물어 보면 그게 싫은 거죠?

경화: 네. 그리고 제가 한번 “저는 다 잘 먹어요.” 얘기했는데 다시 물어 보면, 그냥 빨리 결정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석진: “경화 씨, 이것도 맛있을 것 같고 저것도 맛있을 것 같은데, 경화 씨는 뭐 드실래요?” 이러면 싫은 거죠?

경화: 네.

석진: 네. 상상이 됩니다. 그래서 저는 미리 다 준비해 가요. 소개팅 할 때.

경화: 1차, 2차 어디 갈지요?

석진: 그것도 준비하고요. 이 식당에 뭐가 맛있는지.

경화: 오! 좋아요.

석진: 저도 사실 오래 기다리게 하는 사람 정말 싫어요. 그러니까 약속 시간에 늦는 사람. 그리고요. 뭘 하든 힘이 없는 사람.

경화: 맞아요. 같이 힘이 빠지죠.

석진: 그렇죠. 그렇죠. 만약에 등산을 갔는데 “아! 등산 재밌게 하러 가자!” 이렇게 했는데, “산에 세균들이 너무 많아서 싫어.” 이런 말도 안 되는 그런 핑계를 대면서, 그리고 제가 선물을 사 줬어요. 컵을 사 줬는데 “이거 너무 무거워서, 손목이 아파서 싫어.” 너무 싫어요. 정말.

경화: 불평 많이 하는 사람 너무 싫어요.

석진: 그렇죠. 그렇죠. 그런 것 같아요. 네. 지금까지 저희가 싫어하는 사람에 대해서 얘기를 해 봤는데요. 지금까지 얘기한 사람들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아마 싫어하는 사람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경화: 그런데 약속 시간에 늦는 것은 왠지 그게 문화인 나라도 있을 것 같아요. 한 20-30분 정도 늦는 것은 그냥 보통인 나라.

석진: 그런 나라가 있어요?

경화: 네. 들은 것 같아요.

석진: 그러면 20-30분 늦어도 되는 나라에 있는 그런 청취자분들이 있으면 댓글로 남겨 줄 수도 있겠네요.

경화: 네. 남겨 주세요. “우리나라에서는 제 시간에 가면 아무도 없는 게 확실하다.” 이런 나라 알려 주세요.

석진: 꼭 남겨 주세요. 그 나라 왠지 가고 싶네.

경화: 여유로운 나라겠죠?

석진: 네. 네. 그러면 만약에 우리나라에서만 싫어할 수 있는 사람. 그러니까 똑같이 싫어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 사람이 외국 가면 그렇게 싫어하는 사람이 아닌 거예요. 그런 사람이 있을까요?

경화: 있을 것 같아요. 특히 빨리 빨리 문화에 관련된, 예를 들어서 줄 서 있는데 혼자 굉장히 천천히 행동을 해서 뒷사람을 기다리게 한다거나, 그런 사람은 특히 우리나라에서 많이 미움 받을 것 같아요.

석진: 아! 맞아요. 맞아요. 네. 지금까지 저희가 뭐 한국에서 싫어할 수 있는 사람, 아니면 전 세계적으로 봐서 싫어할 수 있는 사람을 한번 얘기를 해 봤는데요. TTMIK 청취자분들은 과연 어떤 사람을 싫어하는 지 되게 궁금해요.

경화: 네. 궁금해요. 알려 주세요.

석진: 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경화: 네. 그럼,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iyagi-78.pdf
Category:PDF -- posted at: 3:50pm JST

TTMIK Iyagi #78

경화: 안녕하세요. Talk To Me In 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경화 씨.

경화: 안녕하세요. 석진 오빠.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경화: 안녕하세요. 여러분.

석진: 경화 씨.

경화: 네.

석진: 이번 주제가 뭐죠?

경화: 이번 주제는 꼴불견이요.

석진: 꼴불견! (네.) 꼴불견. 싫어하는 사람. (네.) 싫어하는 사람 보고 꼴불견이라고 많이 하죠.

경화: 네. 특히 사람 많은 곳에서 사람들이 싫어하는 행동이나 말을 하는 사람을 주로 꼴불견이라고 하는 것 같아요.

석진: 요즘 유행어로 “진상”이라고도 하는데.

경화: 맞아요. 번역된 거 보니까 Jerk라고 번역돼 있던데요.

석진: Jerk! 오, 저는 몰랐는데 미리 준비하셨네요. 그러면 경화 씨가 그런 싫어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준비를 했을 것 같은데, 경화 씨는 주로 어떤 사람을 싫어하세요?

경화: 저는 단체 생활 할 때, 다 같이 할 때, 특히 힘든 일을 할 때 하는 척만 하는 사람 굉장히 싫어해요.

석진: 진짜요?

경화: 네.

석진: 그런 적이 있었나요?

경화: 저요?

석진: 그런 사람을 본 적 있었어요?

경화: 네. 그런 사람을 본 적은 굉장히 많았어요.

석진: 어떤 때?

경화: 봉사활동을 할 때나 아니면 같이 청소를 할 때나 그럴 때.

석진: 아, 그렇구나.

경화: 네.

석진: 저, 사실 최근의 일이 생각나는데요. (네.) 제가 동생이랑 세차를 하러 갔어요. 저는 열심히 차를 닦고 있었는데, 동생이 쉬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그게 너무 싫은 거예요. 동생이 너무 싫어서 혼냈어요. 근데 지나고 보니까 제가 잘못했더라고요.

경화: 왜요?

석진: "동생을 그렇게, 여잔데. 여자를 일 시키려고 하다니." 뭐 그러면서 많이 혼났는데 동생한테는 제가 아마 그런 싫어하는 사람 중에 하나였을 것 같아요.

경화: 제 친구의 예도 갑자기 생각났는데요. 제 친구는 여자친구인데 남동생이 있어요. 그런데 부모님이 너무 남동생을 집안일을 안 시키고 제 친구만 시키니까 “단둘이 있을 때만이라도 남동생을 집안일을 시켜야겠다.” 해서 밥을 먹으면 누나인 제 친구가 요리를 하고 밥을 차리는 대신에 “너가 설거지를 해라.” 그러면 동생이 흔쾌히 “응, 알겠다.”고 하는데 은근히 이렇게 게으름을 피우면서 안 하고 기다린대요. 누가 올 때까지? 부모님이 오실 때까지. 그래서 결국은 부모님이 오셨을 때 설거지가 안 되어 있으면 혼나는 사람은 제 친구래요. 그래서 그런 동생이 너무 얄밉다고 얘기를 하더라고요.

석진: 참, 듣기만 해도 얄밉네요. 한편으로는 제가 했던 일과 좀 비슷하기도 하고요. 저도 설거지 할 때 “나중에 할게.”, “나중에 할게.”, 이렇게 얘기하다가 안 하는 날이 많았었거든요. 반성합니다.

경화: 석진 오빠의 설거지는 누가 시켰는데요?

석진: 보통 동생이 시켜요. 저한테.

경화: 그럼 결국 안 하면, 결국 하는 사람은 누구예요?

석진: 동생이 할 때도 있고, 대부분은 제가 다시 하기는 하는데 제가 욕을 먹고 제가 또 하죠.

경화: 아, 그렇군요.

석진: 경화 씨가 만약에 소개팅을 나가요. 소개팅을 나갔는데 만나는 남자가 “아, 이래서 싫다.”라는 경우도 있을 것 같아요. (네.) 그때는 또 사회 생활을 하다가 편한 일을 찾으려고 하는 사람과는 또 다른 그런 유형일 것 같은데.

경화: 네. 맞아요. 그럴 때는 우선 약속 시간에 늦게 오는 사람이 제일 싫어요.

석진: 음. 그리고?

경화: 그리고 이거는 그냥 그런 사람이 뭐 나쁜 사람은 아닌 건데, 제가 개인적으로 메뉴, 특히 먹는 음식을 선택할 때 굉장히 우유부단하거든요. 그래서 상대방도 우유부단하면 굉장히 상황이 난감해져요.

석진: 예를 들어서 만약에 제가 경화 씨랑 소개팅을 하고 있어요. 보통 남자가 “이거, 이거, 맛있는데, 같이 먹을까요?” 이렇게 하면 좋은데, “경화 씨 뭐 드실래요?” 이렇게 물어 보면 그게 싫은 거죠?

경화: 네. 그리고 제가 한번 “저는 다 잘 먹어요.” 얘기했는데 다시 물어 보면, 그냥 빨리 결정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석진: “경화 씨, 이것도 맛있을 것 같고 저것도 맛있을 것 같은데, 경화 씨는 뭐 드실래요?” 이러면 싫은 거죠?

경화: 네.

석진: 네. 상상이 됩니다. 그래서 저는 미리 다 준비해 가요. 소개팅 할 때.

경화: 1차, 2차 어디 갈지요?

석진: 그것도 준비하고요. 이 식당에 뭐가 맛있는지.

경화: 오! 좋아요.

석진: 저도 사실 오래 기다리게 하는 사람 정말 싫어요. 그러니까 약속 시간에 늦는 사람. 그리고요. 뭘 하든 힘이 없는 사람.

경화: 맞아요. 같이 힘이 빠지죠.

석진: 그렇죠. 그렇죠. 만약에 등산을 갔는데 “아! 등산 재밌게 하러 가자!” 이렇게 했는데, “산에 세균들이 너무 많아서 싫어.” 이런 말도 안 되는 그런 핑계를 대면서, 그리고 제가 선물을 사 줬어요. 컵을 사 줬는데 “이거 너무 무거워서, 손목이 아파서 싫어.” 너무 싫어요. 정말.

경화: 불평 많이 하는 사람 너무 싫어요.

석진: 그렇죠. 그렇죠. 그런 것 같아요. 네. 지금까지 저희가 싫어하는 사람에 대해서 얘기를 해 봤는데요. 지금까지 얘기한 사람들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아마 싫어하는 사람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경화: 그런데 약속 시간에 늦는 것은 왠지 그게 문화인 나라도 있을 것 같아요. 한 20-30분 정도 늦는 것은 그냥 보통인 나라.

석진: 그런 나라가 있어요?

경화: 네. 들은 것 같아요.

석진: 그러면 20-30분 늦어도 되는 나라에 있는 그런 청취자분들이 있으면 댓글로 남겨 줄 수도 있겠네요.

경화: 네. 남겨 주세요. “우리나라에서는 제 시간에 가면 아무도 없는 게 확실하다.” 이런 나라 알려 주세요.

석진: 꼭 남겨 주세요. 그 나라 왠지 가고 싶네.

경화: 여유로운 나라겠죠?

석진: 네. 네. 그러면 만약에 우리나라에서만 싫어할 수 있는 사람. 그러니까 똑같이 싫어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 사람이 외국 가면 그렇게 싫어하는 사람이 아닌 거예요. 그런 사람이 있을까요?

경화: 있을 것 같아요. 특히 빨리 빨리 문화에 관련된, 예를 들어서 줄 서 있는데 혼자 굉장히 천천히 행동을 해서 뒷사람을 기다리게 한다거나, 그런 사람은 특히 우리나라에서 많이 미움 받을 것 같아요.

석진: 아! 맞아요. 맞아요. 네. 지금까지 저희가 뭐 한국에서 싫어할 수 있는 사람, 아니면 전 세계적으로 봐서 싫어할 수 있는 사람을 한번 얘기를 해 봤는데요. TTMIK 청취자분들은 과연 어떤 사람을 싫어하는 지 되게 궁금해요.

경화: 네. 궁금해요. 알려 주세요.

석진: 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경화: 네. 그럼,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7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3:48pm JST

TTMIK Level 6 Lesson 25

In this lesson, let us take a look at how to say that something is easy or difficult to do. To say this, you need to use the noun form of verbs, ending with -기.

To be easy to + V = -기 쉽다
To be difficult to + V = -기 어렵다

"Verb stem + -기" is a noun form, therefore in principle, there has to be a marker after it, but in the forms above, the marker is dropped.

Which markers were dropped?
It depends on the context, but -기 쉽다/어렵다 can be either originally -기에 쉽다/어렵다 or originally -기가 쉽다/어렵다.

-기에 쉽다/어렵다
When you use the marker -에, it means that something is easy/difficult FOR + V-ing.

-기가 쉽다/어렵다
When you use the marker -가, it means that "DOING something" is easy/difficult.

Let's look at some examples.

Example #1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요.
[je i-reu-meun ba-reum-ha-gi-ga eo-ryeo-wo-yo.]
= My name is difficult to pronounce.
= As for my name, pronouncing it is difficult.

Example #2
이건 만들기(가) 어려워요.
[i-geon man-deul-gi-ga eo-ryeo-wo-yo.]
= This is difficult to make.
= As for this, making it is difficult.

Example #3
이건 어린이가 사용하기(에) 어려워요.
[i-geon eo-ri-ni-ga sa-yong-ha-gi-e eo-ryeo-wo-yo.]
= This is difficult for a child to use.
= Using this is difficult for a child.

** In this example, since the subject of the verb 사용하다 is 어린이 and 어린이 is followed by -가, the subject marker, it sounds rather repetitive to use -가 again, so in this kind of sentence, people tend to use -에 instead of -가 before 쉬워요/어려워요.

Example #4
사용하기가 쉬워요.
[sa-yong-ha-gi-ga swi-wo-yo.]
= It's easy to use.

사용하기에 쉬워요.
[sa-yong-ha-gi-e swi-wo-yo.]
= Using it is easy.

** In this case, -가 쉬워요 and -에 쉬워요 both work because the sentences are short.


In all of the above sentences, you can drop -가 or -에 from -기가 or -기에.

1.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요. --> 제 이름은 발음하기 어려워요.
2. 이건 만들기가 어려워요. --> 이건 만들기 어려워요.
3. 이건 어린이가 사용하기에 어려워요. --> 이건 어린이가 사용하기 어려워요.
4. 사용하기가 쉬워요. --> 사용하기 쉬워요.
5. 사용하기에 쉬워요. --> 사용하기 쉬워요.


Other words can also be used with "Verb stem + -기(가/에)".

Examples
-기(가) 편리하다 / -기(에) 편리하다
= to be convenient to + V / to be convenient for + V-ing

-기(가) 좋다 / -기(에) 좋다
= to be good to + V / to be good for + V-ing

-기(가) 불편하다 / -기(에) 불편하다
= to be inconvenient to + V / to be inconvenient for + V-ing

Direct download: ttmik-l6l25.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00pm JST

TTMIK Level 6 Lesson 25 - PDF

In this lesson, let us take a look at how to say that something is easy or difficult to do. To say this, you need to use the noun form of verbs, ending with -기.

To be easy to + V = -기 쉽다
To be difficult to + V = -기 어렵다

"Verb stem + -기" is a noun form, therefore in principle, there has to be a marker after it, but in the forms above, the marker is dropped.

Which markers were dropped?
It depends on the context, but -기 쉽다/어렵다 can be either originally -기에 쉽다/어렵다 or originally -기가 쉽다/어렵다.

-기에 쉽다/어렵다
When you use the marker -에, it means that something is easy/difficult FOR + V-ing.

-기가 쉽다/어렵다
When you use the marker -가, it means that "DOING something" is easy/difficult.

Let's look at some examples.

Example #1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요.
[je i-reu-meun ba-reum-ha-gi-ga eo-ryeo-wo-yo.]
= My name is difficult to pronounce.
= As for my name, pronouncing it is difficult.

Example #2
이건 만들기(가) 어려워요.
[i-geon man-deul-gi-ga eo-ryeo-wo-yo.]
= This is difficult to make.
= As for this, making it is difficult.

Example #3
이건 어린이가 사용하기(에) 어려워요.
[i-geon eo-ri-ni-ga sa-yong-ha-gi-e eo-ryeo-wo-yo.]
= This is difficult for a child to use.
= Using this is difficult for a child.

** In this example, since the subject of the verb 사용하다 is 어린이 and 어린이 is followed by -가, the subject marker, it sounds rather repetitive to use -가 again, so in this kind of sentence, people tend to use -에 instead of -가 before 쉬워요/어려워요.

Example #4
사용하기가 쉬워요.
[sa-yong-ha-gi-ga swi-wo-yo.]
= It's easy to use.

사용하기에 쉬워요.
[sa-yong-ha-gi-e swi-wo-yo.]
= Using it is easy.

** In this case, -가 쉬워요 and -에 쉬워요 both work because the sentences are short.


In all of the above sentences, you can drop -가 or -에 from -기가 or -기에.

1. 제 이름은 발음하기가 어려워요. --> 제 이름은 발음하기 어려워요.
2. 이건 만들기가 어려워요. --> 이건 만들기 어려워요.
3. 이건 어린이가 사용하기에 어려워요. --> 이건 어린이가 사용하기 어려워요.
4. 사용하기가 쉬워요. --> 사용하기 쉬워요.
5. 사용하기에 쉬워요. --> 사용하기 쉬워요.


Other words can also be used with "Verb stem + -기(가/에)".

Examples
-기(가) 편리하다 / -기(에) 편리하다
= to be convenient to + V / to be convenient for + V-ing

-기(가) 좋다 / -기(에) 좋다
= to be good to + V / to be good for + V-ing

-기(가) 불편하다 / -기(에) 불편하다
= to be inconvenient to + V / to be inconvenient for + V-ing

Direct download: ttmik-l6l25.pdf
Category:PDF -- posted at: 1:00p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