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o Me In Korean
The key to learning Korean is staying motivated enough to learn the language. At TalkToMeInKorean.com, we provide you free lessons, fun video shows, and a store section that will keep you motivated and meet your Korean learning needs.
TTMIK - Korean Drama Phrases #10

Shop for Korean textbooks, e-books, clothes, and more!
http://MyKoreanStore.com

Write sentences. Get corrections from native speakers. Be awesome.
http://harukorean.com/
----------------------------------------------------------------------------

Full Phrase: "진짜 돌겠네!"

Read more about the vocabulary and grammar used in this phrase at
http://harukorean.com/lessons/316


Thanks for studying with us!

Direct download: Korean_Drama_Phrases10.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6:17pm JST

 TTMIK Level 8 Lesson 1 - PDF

Welcome to the first lesson in the Advanced Idiomatic Expression series! By studying with this series, you will learn many idiomatic expressions that are based upon a certain Korean word and used in everyday Korean conversation. In order to fully understand and use the expressions introduced in this series, it is essential that you understand the grammatical structure of the sentence. When you come across a grammar point that you are unfamiliar with, please go back and review the related lessons.

Keyword:
눈 = eye

1. 눈이 높다 = to be picky
(높다 = to be high)

→ 눈이 높다 literally means that your “eyes are high”, but in Korean, if you say that your eyes are 높다, it simply means that you have high standards for things or people. When someone is very picky about the type of person they want to date or the kind of things they want to buy, you can say “눈이 높다”. 

Ex) 저 눈 안 높아요. 저는 그냥 성격 좋은 사람이면 다 좋아요.
(= I’m not picky. Anyone who has a good personality is fine for me.)

2. 눈 밖에 나다 = to get on one’s bad side
(밖에 = outside of something / 나다 = to get out, to be out)

→ When you have done something to make a person upset with you and that person doesn’t like you very much any longer, you might have some disadvantages compared to other people. In that case, you can say that you are “outside” someone’s eyes, meaning that the person will not be happy to help you or give you any benefit.

Ex) 저는 지각을 많이 해서, 선생님 눈 밖에 났어요.
(= I am frequently late, so my teacher doesn’t like me.)

3. 눈을 붙이다 = to get some sleep; to take a nap
(붙이다 = to paste; to glue things together)

→ When you take a nap, you can use the expression “눈을 붙이다”. The literal translation is “to glue one’s eyes together”, but it is actually closer in meaning to “gluing one’s eyelids shut”, meaning that one sleeps. This is not very commonly used to refer to sleeping at night.

Ex) 피곤하면 눈 좀 붙여요. 나중에 깨워 줄게요.
(= If you are tired, get some sleep. I’ll wake you up later.)

4.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다 = can know with just one glance
(빛 = light, 보다 = to see, 알다 = to know)

→ When you automatically know what a person wants or wants to tell you just by looking at his/her eyes, you can say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다. The word 눈빛 doesn’t literally refer to light that comes out of one’s eyes, but rather the way someone looks at something, or the emotion that you can feel from the eyes.

Ex) 말 안 해도, 눈빛만 봐도 알 수 있어요.
(= Even if you don’t say it, I can know just by looking at your eyes.)

5. 눈 앞이 캄캄하다 = to not know where to start; to have no hope
(앞 = front, 캄캄하다 = to be dark; to be pitch black)

→ When it’s dark in front of your eyes, it means that you can’t see; when you can’t see, you will panic. When you are confronted with a situation where you don’t know what to do or you can’t think of a way to get out of it, you say 눈 앞이 캄캄하다.

Ex) 눈 앞이 캄캄했었는데, 석진 씨가 도와줬어요.
(= I was in panic because I didn’t know how to solve the problem, but 석진 helped me.)

6. 눈썰미가 좋다 = to learn things quickly; to pick up things fast
(좋다 = to be good)

→ 눈썰미 refers to the ability to learn or understand how something is done just by looking at someone else doing it. For example, when someone can learn how to cook a Korean dish mainly by watching others, or when someone can pick up a dance move very quickly by imitating what they saw, you can say that the person has good 눈썰미.

Ex) 한 번만 보고 어떻게 따라해요? 눈썰미가 좋으시네요.
(= How do you follow the moves just by looking at them once? You pick up things very fast!)

Direct download: ttmik-l8l1.pdf
Category:PDF -- posted at: 6:49pm JST

TTMIK Level 8 Lesson 1

Welcome to the first lesson in the Advanced Idiomatic Expression series! By studying with this series, you will learn many idiomatic expressions that are based upon a certain Korean word and used in everyday Korean conversation. In order to fully understand and use the expressions introduced in this series, it is essential that you understand the grammatical structure of the sentence. When you come across a grammar point that you are unfamiliar with, please go back and review the related lessons.

Keyword:
눈 = eye

1. 눈이 높다 = to be picky
(높다 = to be high)

→ 눈이 높다 literally means that your “eyes are high”, but in Korean, if you say that your eyes are 높다, it simply means that you have high standards for things or people. When someone is very picky about the type of person they want to date or the kind of things they want to buy, you can say “눈이 높다”.  

Ex) 저 눈 안 높아요. 저는 그냥 성격 좋은 사람이면 다 좋아요.
(= I’m not picky. Anyone who has a good personality is fine for me.)

2. 눈 밖에 나다 = to get on one’s bad side
(밖에 = outside of something / 나다 = to get out, to be out)

→ When you have done something to make a person upset with you and that person doesn’t like you very much any longer, you might have some disadvantages compared to other people. In that case, you can say that you are “outside” someone’s eyes, meaning that the person will not be happy to help you or give you any benefit.

Ex) 저는 지각을 많이 해서, 선생님 눈 밖에 났어요.
(= I am frequently late, so my teacher doesn’t like me.)

3. 눈을 붙이다 = to get some sleep; to take a nap
(붙이다 = to paste; to glue things together)

→ When you take a nap, you can use the expression “눈을 붙이다”. The literal translation is “to glue one’s eyes together”, but it is actually closer in meaning to “gluing one’s eyelids shut”, meaning that one sleeps. This is not very commonly used to refer to sleeping at night.

Ex) 피곤하면 눈 좀 붙여요. 나중에 깨워 줄게요.
(= If you are tired, get some sleep. I’ll wake you up later.)

4.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다 = can know with just one glance
(빛 = light, 보다 = to see, 알다 = to know)

→ When you automatically know what a person wants or wants to tell you just by looking at his/her eyes, you can say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다. The word 눈빛 doesn’t literally refer to light that comes out of one’s eyes, but rather the way someone looks at something, or the emotion that you can feel from the eyes.

Ex) 말 안 해도, 눈빛만 봐도 알 수 있어요.
(= Even if you don’t say it, I can know just by looking at your eyes.)

5. 눈 앞이 캄캄하다 = to not know where to start; to have no hope
(앞 = front, 캄캄하다 = to be dark; to be pitch black)

→ When it’s dark in front of your eyes, it means that you can’t see; when you can’t see, you will panic. When you are confronted with a situation where you don’t know what to do or you can’t think of a way to get out of it, you say 눈 앞이 캄캄하다.

Ex) 눈 앞이 캄캄했었는데, 석진 씨가 도와줬어요.
(= I was in panic because I didn’t know how to solve the problem, but 석진 helped me.)

6. 눈썰미가 좋다 = to learn things quickly; to pick up things fast
(좋다 = to be good)

→ 눈썰미 refers to the ability to learn or understand how something is done just by looking at someone else doing it. For example, when someone can learn how to cook a Korean dish mainly by watching others, or when someone can pick up a dance move very quickly by imitating what they saw, you can say that the person has good 눈썰미.

Ex) 한 번만 보고 어떻게 따라해요? 눈썰미가 좋으시네요.
(= How do you follow the moves just by looking at them once? You pick up things very fast!)

Direct download: ttmik-l8l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6:47pm JST

TTMIK Iyagi #103 - PDF

효진: 안녕하세요.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안녕하세요. 오빠. 왜 웃어요?

석진: 네. 이번에는 전편과 다르게 처음부터 웃어 봤어요.

효진: 제 생각에 이번에 오빠는 별로 할 얘기가 없을 것 같아요.

석진: 왜요?

효진: 왜냐면은 이 주제가 왠지 오빠는 할 얘기가 없는 주제인 것 같아요.

석진: 아니에요. 저도 싫어하는 음식 있어요.

효진: 에이~ 여러분 이번에는요. 싫어하는 음식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 볼 건데요. 제가 석진 오빠를 안 지 얼마나 됐죠?

석진: 한 3년 됐죠?

효진: 3년? 2~3년 된 것 같은데 석진 오빠가 음식을 거절하는 거를 저는 본 적이 없거든요.

석진: 그거는 제가 그 분의 성의를 알기 때문에, 차마 거절할 수 없기 때문에 그랬던 거예요.

효진: 별로 그렇게 보이진 않았는데요. 오빠, 못 먹는 음식이나 싫어하는 음식 있어요? 진짜로?

석진: 거의 없죠. 네. 이번 이야기를 통해서 제가 가지고 있는 몇 가지 싫어하는 음식에 대해서 알려 드릴게요. 그러기 전에, 저 예전에 효진 씨한테 되게 실수했던 거 있잖아요. (맞아요.) 효진 씨는 커피 안 마시는데 제가 아메리카노 아주 진한 거 가져와서 먹으라고 했잖아요.

효진: 맞아요. 저는 커피 마시면 잠도 안 오고 커피는 쓰잖아요. 그래서 저 커피 안 마시거든요. 오빠가 커피 사오더라고요.

석진: 네. 그리고 현정 누나도 그렇게 센 커피는 안 마신다고 해서 제가 그날 커피 세 잔 마시고. (네, 맞아요.) 또 굴욕적인 일이 있었는데, (그 얘기는 다음에.) “석진이의 굴욕적인 일” 편에 따로 얘기를 할게요. 저는 처음에 피자 못 먹었어요.

효진: 어떻게 피자를 못 먹을 수가 있어요?

석진: 제가 초등학교 한 4학년 때, 삼촌이 레스토랑을 했었는데 거기서 만든 피자를 가져오셨어요. 그런데 처음 먹는 거예요. 그 향하고, 뭔가, 맛이 너무 익숙지 않아서.

효진: 약간 치즈 향 때문에 싫어했을 수도 있겠네요. 어린이였다면.

석진: 네. 네. 그래서 처음 한 조각 먹고, “어떻게 이런 걸 먹어?” 하면서 안 먹었어요.

효진: 맛이 없어도 한 조각은 드셨군요.

석진: 성의니까.

효진: 아, 그래요? 아, 그렇군요.

석진: 근데 진짜 신기하게 일주일 후에 피자 생각이 나는 거예요.

효진: 아, 너무 웃겨요.

석진: 그러면서 다시 한번 나한테 그런 기회가 주어진다면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드는 거예요.

효진: 약간 그런 거 아닐까요? “내가 못 먹는 음식이 있다니!”

석진: 초등학교 4학년 때였어요. 아직 그런 건 없어요.

효진: 아, 그렇군요.

석진: 네. 그래서 그 후에 또 피자를 먹을 기회가 있었는데 그때는 정말 맛있더라고요.

효진: 지금은 엄청 잘 드시잖아요.

석진: 너무 좋아하죠.

효진: 그렇구나.

석진: 효진 씨는 어떤 음식 안 먹죠?

효진: 저는 솔직히 말하면 좀 많아요. 제가 진짜 싫어하는 음식을 딱 두 가지를 대라고 하면, 저는 일단 콩. (콩!) 콩은 죽었다 깨어나도 못 먹어요. 저 어릴 때 콩 먹고 울었거든요. 너무 맛없어서. (얼마나 맛이 없으면 울 수가 있어요?) 근데 그게 상황이 어땠냐면, 엄마랑 아빠가 잠깐 식사를 하시다가 뭐 볼일이 있어서 잠깐 나가셨어요. 그래서 오빠랑 둘이서 밥을 먹고 있는데, 제가 아마 그때 일곱 살인가 그랬어요. 일곱 살인가 그랬는데, 이제 내년에 학교를 가는 나이잖아요. 그래서 오빠한테 그랬어요. “오빠 나도 내년에 학교를 가니까 다 컸다. 나는 이제 콩도 먹을 수 있다.” 그래서 콩을 입에 넣었는데 순간 아차 싶은 거예요. 너무 맛이 없는 거예요. 근데 오빠가 있으니까, 제가 좀 자존심이 세 가지고 도저히 못 뱉겠는 거예요. 그래서 막 먹는데 눈물이 막 나는 거예요. (아이구!) 그랬던 기억도 있고, 또 한 가지 절대 못 먹는 음식은, 그 서양 음식에 자주 들어가는 향료 같은 건데 바질이라고 있잖아요, 오빠. 영어로는 “Basil” 이러는데, 그거 정말 못 먹겠어요, 저. (바질?) 네. 되게 많이 들어가요, 근데.

석진: 그래요? 저도 바질 듣기는 많이 들어 봤고, 바질이 들어간 음식도 먹어 봤는데 바질의 맛이 어떤 건지 모르겠어요.

효진: 그게 어떤 음식에서는 별로 많이 안 넣거나 이러면은 큰 향이 안 나요. 그게 약간 풀 같은 건데, 근데 어떤 음식은 그 향이 확 나는 게 있어요. 많이 넣으면 못 먹겠어요, 저는. 그리고 또 그 이외에도 어릴 때 또 울었는데, 이것도, 먹다가. 제가 토끼띠예요, 오빠. 그래서 어느 날 엄마한테 “엄마, 난 토끼띠니까.”, 토끼는 왜, 당근을 먹잖아요. (그렇죠. 당근 먹죠.) 그래서 엄마한테 당근을 달라고 떼를 쓴 거예요. 어린, 한 네 살인가 다섯 살 때. 그래서 엄마가 이제, 당근을 씻어서, 이렇게 잘라서 먹잖아요, 우리. 그렇게 주셨어요. 근데 그걸 먹는데, 또 아빠랑 오빠가 있는데, 내가 달라고 해서 먹었는데 못 먹는다고 놀릴까 봐 자존심이 있어가지고 그 어린 나이에, 막 먹은 거예요. 근데 너무 맛이 없어서 또 눈물이 나는 거예요.

석진: 효진 씨의 그 쓸데없는 자존심 때문에.

효진: 맞아요. 쓸데없는 자존심이죠. (네. 그렇군요.) 그리고 저는 케익도 못 먹고요. (아, 그건 너무 슬퍼요.) 크림을 못 먹어요. 제가. 아이스크림은 먹는데, 그래서 아이스크림 케익은 먹는데, 일반 (그 생크림) 네. 그런 거 못 먹어요. (아, 너무 안타깝네요.) 그 이외에도 많아요, 못 먹는 게, 사실. 곱창 이런 거 못 먹고, 술도 잘 못하고. 네. 그 이외에도 참 많은 것 같은데.

석진: 순대는 드세요?

효진: 순대 진짜 좋아해요, 저.

석진: 아, 순대는 먹구나.

효진: 순대는 정말 좋아해요.

석진: 저는 한국 음식 중에 내장탕.

효진: 아! 혹시 그 하얀색 그거 말하는 거죠?

석진: 아니요. 제가 먹었던 건 약간 빨간색이었는데, 네, 그 안에 천엽도 들어가 있고.

효진: 아! 저 천엽 먹어요.

석진: 먹어요? 근데 생긴 게 너무 징그럽잖아요.

효진: 좀 그렇긴 하죠.

석진: 네. 그래서 먹긴 먹었어요. 제가 대학교 3학년 때, 그때 처음 내장탕을 먹었는데, 맛은 있어요. 맛은 있는데 생긴 게 너무 징그러워서 그 이후로는 한 번도 안 먹었어요.

효진: 오빠, 그리고 한국 사람들이 한국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잘 못 먹는 가장 대표적인 음식이 청국장이잖아요.

석진: 저는 청국장 좋아해요.

효진: 아, 그래요? 청국장, 근데 많은 사람들이 못 먹는 것 같아요.

석진: 저도 처음에는, 제가 대학교 1학년 때 선배가 청국장을 한 숟갈 떠서 그냥 입에 넣었어요. 근데 냄새가 너무 심한 거예요. (맞아요.) 3일 신은 양말을 먹는 듯한 그런 향이 나는 거예요. (냄새가 좀 심하죠.) 네. 너무 심했는데, 한 일주일 후에 왠지 그 향이 또 생각나면서, (아, 진짜 웃겨.) 근데 정말 맛있잖아요.

효진: 저는 청국장 못 먹어요.

석진: 아, 못 먹어요? 되게 깊어요, 그 맛이. (네.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되게 진해요. (되게, 먹는 사람들은 진짜 좋아하더라고요.) 그 이후로는 몇 번 청국장을 먹었는데 그 냄새를 너무 사람들이 싫어하다 보니까 일부러 냄새를 없애서 파는 곳도 있더라고요. (아, 그래요?) 그런데 그거 먹으니까 뭔가 진하지 않고 깊은 맛이 안 나는 거예요. (그렇구나.) 그래서 저는 그 이후로 냄새나는 청국장을 먹으려고 해요.

효진: 진짜요?

석진: 네.

효진: 그리고 또 생각이 났는데, 전라도에서 많이 먹는 음식인데 다른 지방 사람들은 잘 못 먹는 음식이 뭐죠?

석진: 홍어!

효진: 홍어. 홍어라는 회인데, 그냥 홍어가 아니라, 삭혔죠? (네. 네. 삭히는 거죠.) 네, 약간 발효를 시켰다고 해야 되나? 삭힌 홍어를 전라도 지방에서는 꼭 좋은 일이 있으면은 먹는다고 하더라고요. 근데 그 냄새가 정말, 정말 심해요, 얘도.

석진: 저는 아직 안 먹어 봤어요.

효진: 아, 그래요? 저는 오빠, 학교가 명동에 있었거든요. 명동 성당이라는 되게 유명한 성당 바로 옆에 붙어있는 학교였는데, 명동 성당에서 결혼식 많이 하잖아요. 근데 어떤 날은 그 홍어 냄새가 학교까지 넘어와요. (진짜요?) 그러면은 전라도 사람이 결혼을 하는 날인 거예요. (대단하네요.) 진짜 냄새 심하고 그걸 먹으면, 저는 한 번도 안 먹어 봤는데, 약간 톡 쏜다고 해야 되나? 그런 맛이라고 하더라고요.

석진: 저는 안 먹어 봐서 그런지 한번 먹고 싶어요.

효진: 아, 정말요? 저는 이제 입까지 이렇게 해 봤는데, 도저히 못 먹겠더라고요.

석진: 아, 씹지도 못하고!

효진: 입에 넣진 않고, 이렇게 가져와 봤는데, 입에 넣는 것까지 못 하겠더라고요.

석진: 아, 그랬군요. 그 장면이 상상이 돼요. 네, 지금까지 저희가 싫어하는 음식에 대해서 얘기를 해 봤는데요. 외국 사람들은 우리나라에서 번데기 되게 싫어한다고 들었어요.

효진: 아, 저도 엄청 싫어해요.

석진: 아, 효진 씨도 싫어하는구나. 여러분은, 여러분의 나라, 아니면 한국에서, 어떤 음식을 싫어하는지 저는 되게 궁금해요.

효진: 네. 우리나라 음식이 아니더라도, 다른 나라 음식 중에 싫어하는 음식이 있으시면 저희 TalkToMeInKorean에 오셔서 코멘트로 알려 주세요.

석진: 네. 꼭 알려 주세요.

효진: 네.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iyagi-103.pdf
Category:PDF -- posted at: 4:14pm JST

TTMIK Iyagi #103

효진: 안녕하세요.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안녕하세요. 오빠. 왜 웃어요?

석진: 네. 이번에는 전편과 다르게 처음부터 웃어 봤어요.

효진: 제 생각에 이번에 오빠는 별로 할 얘기가 없을 것 같아요.

석진: 왜요?

효진: 왜냐면은 이 주제가 왠지 오빠는 할 얘기가 없는 주제인 것 같아요.

석진: 아니에요. 저도 싫어하는 음식 있어요.

효진: 에이~ 여러분 이번에는요. 싫어하는 음식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 볼 건데요. 제가 석진 오빠를 안 지 얼마나 됐죠?

석진: 한 3년 됐죠?

효진: 3년? 2~3년 된 것 같은데 석진 오빠가 음식을 거절하는 거를 저는 본 적이 없거든요.

석진: 그거는 제가 그 분의 성의를 알기 때문에, 차마 거절할 수 없기 때문에 그랬던 거예요.

효진: 별로 그렇게 보이진 않았는데요. 오빠, 못 먹는 음식이나 싫어하는 음식 있어요? 진짜로?

석진: 거의 없죠. 네. 이번 이야기를 통해서 제가 가지고 있는 몇 가지 싫어하는 음식에 대해서 알려 드릴게요. 그러기 전에, 저 예전에 효진 씨한테 되게 실수했던 거 있잖아요. (맞아요.) 효진 씨는 커피 안 마시는데 제가 아메리카노 아주 진한 거 가져와서 먹으라고 했잖아요.

효진: 맞아요. 저는 커피 마시면 잠도 안 오고 커피는 쓰잖아요. 그래서 저 커피 안 마시거든요. 오빠가 커피 사오더라고요.

석진: 네. 그리고 현정 누나도 그렇게 센 커피는 안 마신다고 해서 제가 그날 커피 세 잔 마시고. (네, 맞아요.) 또 굴욕적인 일이 있었는데, (그 얘기는 다음에.) “석진이의 굴욕적인 일” 편에 따로 얘기를 할게요. 저는 처음에 피자 못 먹었어요.

효진: 어떻게 피자를 못 먹을 수가 있어요?

석진: 제가 초등학교 한 4학년 때, 삼촌이 레스토랑을 했었는데 거기서 만든 피자를 가져오셨어요. 그런데 처음 먹는 거예요. 그 향하고, 뭔가, 맛이 너무 익숙지 않아서.

효진: 약간 치즈 향 때문에 싫어했을 수도 있겠네요. 어린이였다면.

석진: 네. 네. 그래서 처음 한 조각 먹고, “어떻게 이런 걸 먹어?” 하면서 안 먹었어요.

효진: 맛이 없어도 한 조각은 드셨군요.

석진: 성의니까.

효진: 아, 그래요? 아, 그렇군요.

석진: 근데 진짜 신기하게 일주일 후에 피자 생각이 나는 거예요.

효진: 아, 너무 웃겨요.

석진: 그러면서 다시 한번 나한테 그런 기회가 주어진다면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드는 거예요.

효진: 약간 그런 거 아닐까요? “내가 못 먹는 음식이 있다니!”

석진: 초등학교 4학년 때였어요. 아직 그런 건 없어요.

효진: 아, 그렇군요.

석진: 네. 그래서 그 후에 또 피자를 먹을 기회가 있었는데 그때는 정말 맛있더라고요.

효진: 지금은 엄청 잘 드시잖아요.

석진: 너무 좋아하죠.

효진: 그렇구나.

석진: 효진 씨는 어떤 음식 안 먹죠?

효진: 저는 솔직히 말하면 좀 많아요. 제가 진짜 싫어하는 음식을 딱 두 가지를 대라고 하면, 저는 일단 콩. (콩!) 콩은 죽었다 깨어나도 못 먹어요. 저 어릴 때 콩 먹고 울었거든요. 너무 맛없어서. (얼마나 맛이 없으면 울 수가 있어요?) 근데 그게 상황이 어땠냐면, 엄마랑 아빠가 잠깐 식사를 하시다가 뭐 볼일이 있어서 잠깐 나가셨어요. 그래서 오빠랑 둘이서 밥을 먹고 있는데, 제가 아마 그때 일곱 살인가 그랬어요. 일곱 살인가 그랬는데, 이제 내년에 학교를 가는 나이잖아요. 그래서 오빠한테 그랬어요. “오빠 나도 내년에 학교를 가니까 다 컸다. 나는 이제 콩도 먹을 수 있다.” 그래서 콩을 입에 넣었는데 순간 아차 싶은 거예요. 너무 맛이 없는 거예요. 근데 오빠가 있으니까, 제가 좀 자존심이 세 가지고 도저히 못 뱉겠는 거예요. 그래서 막 먹는데 눈물이 막 나는 거예요. (아이구!) 그랬던 기억도 있고, 또 한 가지 절대 못 먹는 음식은, 그 서양 음식에 자주 들어가는 향료 같은 건데 바질이라고 있잖아요, 오빠. 영어로는 “Basil” 이러는데, 그거 정말 못 먹겠어요, 저. (바질?) 네. 되게 많이 들어가요, 근데.

석진: 그래요? 저도 바질 듣기는 많이 들어 봤고, 바질이 들어간 음식도 먹어 봤는데 바질의 맛이 어떤 건지 모르겠어요.

효진: 그게 어떤 음식에서는 별로 많이 안 넣거나 이러면은 큰 향이 안 나요. 그게 약간 풀 같은 건데, 근데 어떤 음식은 그 향이 확 나는 게 있어요. 많이 넣으면 못 먹겠어요, 저는. 그리고 또 그 이외에도 어릴 때 또 울었는데, 이것도, 먹다가. 제가 토끼띠예요, 오빠. 그래서 어느 날 엄마한테 “엄마, 난 토끼띠니까.”, 토끼는 왜, 당근을 먹잖아요. (그렇죠. 당근 먹죠.) 그래서 엄마한테 당근을 달라고 떼를 쓴 거예요. 어린, 한 네 살인가 다섯 살 때. 그래서 엄마가 이제, 당근을 씻어서, 이렇게 잘라서 먹잖아요, 우리. 그렇게 주셨어요. 근데 그걸 먹는데, 또 아빠랑 오빠가 있는데, 내가 달라고 해서 먹었는데 못 먹는다고 놀릴까 봐 자존심이 있어가지고 그 어린 나이에, 막 먹은 거예요. 근데 너무 맛이 없어서 또 눈물이 나는 거예요.

석진: 효진 씨의 그 쓸데없는 자존심 때문에.

효진: 맞아요. 쓸데없는 자존심이죠. (네. 그렇군요.) 그리고 저는 케익도 못 먹고요. (아, 그건 너무 슬퍼요.) 크림을 못 먹어요. 제가. 아이스크림은 먹는데, 그래서 아이스크림 케익은 먹는데, 일반 (그 생크림) 네. 그런 거 못 먹어요. (아, 너무 안타깝네요.) 그 이외에도 많아요, 못 먹는 게, 사실. 곱창 이런 거 못 먹고, 술도 잘 못하고. 네. 그 이외에도 참 많은 것 같은데.

석진: 순대는 드세요?

효진: 순대 진짜 좋아해요, 저.

석진: 아, 순대는 먹구나.

효진: 순대는 정말 좋아해요.

석진: 저는 한국 음식 중에 내장탕.

효진: 아! 혹시 그 하얀색 그거 말하는 거죠?

석진: 아니요. 제가 먹었던 건 약간 빨간색이었는데, 네, 그 안에 천엽도 들어가 있고.

효진: 아! 저 천엽 먹어요.

석진: 먹어요? 근데 생긴 게 너무 징그럽잖아요.

효진: 좀 그렇긴 하죠.

석진: 네. 그래서 먹긴 먹었어요. 제가 대학교 3학년 때, 그때 처음 내장탕을 먹었는데, 맛은 있어요. 맛은 있는데 생긴 게 너무 징그러워서 그 이후로는 한 번도 안 먹었어요.

효진: 오빠, 그리고 한국 사람들이 한국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잘 못 먹는 가장 대표적인 음식이 청국장이잖아요.

석진: 저는 청국장 좋아해요.

효진: 아, 그래요? 청국장, 근데 많은 사람들이 못 먹는 것 같아요.

석진: 저도 처음에는, 제가 대학교 1학년 때 선배가 청국장을 한 숟갈 떠서 그냥 입에 넣었어요. 근데 냄새가 너무 심한 거예요. (맞아요.) 3일 신은 양말을 먹는 듯한 그런 향이 나는 거예요. (냄새가 좀 심하죠.) 네. 너무 심했는데, 한 일주일 후에 왠지 그 향이 또 생각나면서, (아, 진짜 웃겨.) 근데 정말 맛있잖아요.

효진: 저는 청국장 못 먹어요.

석진: 아, 못 먹어요? 되게 깊어요, 그 맛이. (네.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되게 진해요. (되게, 먹는 사람들은 진짜 좋아하더라고요.) 그 이후로는 몇 번 청국장을 먹었는데 그 냄새를 너무 사람들이 싫어하다 보니까 일부러 냄새를 없애서 파는 곳도 있더라고요. (아, 그래요?) 그런데 그거 먹으니까 뭔가 진하지 않고 깊은 맛이 안 나는 거예요. (그렇구나.) 그래서 저는 그 이후로 냄새나는 청국장을 먹으려고 해요.

효진: 진짜요?

석진: 네.

효진: 그리고 또 생각이 났는데, 전라도에서 많이 먹는 음식인데 다른 지방 사람들은 잘 못 먹는 음식이 뭐죠?

석진: 홍어!

효진: 홍어. 홍어라는 회인데, 그냥 홍어가 아니라, 삭혔죠? (네. 네. 삭히는 거죠.) 네, 약간 발효를 시켰다고 해야 되나? 삭힌 홍어를 전라도 지방에서는 꼭 좋은 일이 있으면은 먹는다고 하더라고요. 근데 그 냄새가 정말, 정말 심해요, 얘도.

석진: 저는 아직 안 먹어 봤어요.

효진: 아, 그래요? 저는 오빠, 학교가 명동에 있었거든요. 명동 성당이라는 되게 유명한 성당 바로 옆에 붙어있는 학교였는데, 명동 성당에서 결혼식 많이 하잖아요. 근데 어떤 날은 그 홍어 냄새가 학교까지 넘어와요. (진짜요?) 그러면은 전라도 사람이 결혼을 하는 날인 거예요. (대단하네요.) 진짜 냄새 심하고 그걸 먹으면, 저는 한 번도 안 먹어 봤는데, 약간 톡 쏜다고 해야 되나? 그런 맛이라고 하더라고요.

석진: 저는 안 먹어 봐서 그런지 한번 먹고 싶어요.

효진: 아, 정말요? 저는 이제 입까지 이렇게 해 봤는데, 도저히 못 먹겠더라고요.

석진: 아, 씹지도 못하고!

효진: 입에 넣진 않고, 이렇게 가져와 봤는데, 입에 넣는 것까지 못 하겠더라고요.

석진: 아, 그랬군요. 그 장면이 상상이 돼요. 네, 지금까지 저희가 싫어하는 음식에 대해서 얘기를 해 봤는데요. 외국 사람들은 우리나라에서 번데기 되게 싫어한다고 들었어요.

효진: 아, 저도 엄청 싫어해요.

석진: 아, 효진 씨도 싫어하는구나. 여러분은, 여러분의 나라, 아니면 한국에서, 어떤 음식을 싫어하는지 저는 되게 궁금해요.

효진: 네. 우리나라 음식이 아니더라도, 다른 나라 음식 중에 싫어하는 음식이 있으시면 저희 TalkToMeInKorean에 오셔서 코멘트로 알려 주세요.

석진: 네. 꼭 알려 주세요.

효진: 네.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103.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12pm JST

TTMIK - Korean Drama Phrases #9

Shop for Korean textbooks, e-books, clothes, and more!
http://MyKoreanStore.com

Write sentences. Get corrections from native speakers. Be awesome.
http://harukorean.com/lessons/316
----------------------------------------------------------------------------

Full Phrase: "내가 분명히 말했지. 열두 번도 더 말했지!"

Read more about the vocabulary and grammar used in this phrase at
http://harukorean.com/

Thanks for studying with us!

Direct download: Korean_Drama_Phrases_9.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2:31pm JST

Iyagi in Video (Episode 3) - "Stress"

IYAGI (이야기) is a series also available at TTMIK in the audio format. The IYAGI lessons will be posted here as videos so you can practice your Korean reading skills and listening skills at the same time.

The translation packages for the IYAGI series are available at
http://tinyurl.com/76xyxyt

Thank you for studying with us!!
http://TalkToMeInKorean.com

Get corrections on your Korean sentences from native speakers within 24 hours!
http://HaruKorean.com

Direct download: IYAGI_3___Stress.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1:07pm JST

TTMIK Iyagi #102 - PDF

효진: 안녕하세요.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안녕하세요. 오빠.

석진: 효진 씨, 어떻게 제가 좋아하는 거 이렇게 딱 알고, 이렇게 주제를 정하셨어요?

효진: 사실 저는 별로 안 좋아하는 거예요. 안 좋아하지는 않는데 잘 못해요, 제가.

석진: 그래요?

효진: 네. 근데 오빠는 잘하는 거.

석진: 제가 이번 이야기 끝날 때쯤에 잘할 수 있는 비결을 알려 드릴게요.

효진: 정말요? 뭐예요, 오빠? 이게?

석진: 네. 이번 주제는 요리입니다.

효진: 요리. 요리. 오빠 요리 잘하잖아요.

석진: 그렇게 잘하진 않는데 좋아하는 편이죠.

효진: 가끔 도시락 싸오면은 오빠가 요리해 오잖아요. 그러면 되게 맛있는 것 같아요. (정말요?) 네. 되게 의외였어요. 현우 오빠랑 오빠가 요리를 직접 해왔을 때 되게 맛있는 게 저한테는 의외였어요.

석진: 그랬었군요.

효진: 네. 보통, 요새는 많이 바뀌었는데 옛날에는, 약간 여자는 요리를 잘해야 되고, 많이 하고, 남자는, 뭐, 한국에서는, 진짜 옛날에는, “남자는 부엌에 아예 들어오면 안 된다.” (맞아요.)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었어요. 할머니, 할아버지, 그 위에 분들은. 그래서 약간 그런 선입견이 어느 정도 있긴 있었던 것 같아요.

석진: 제가 어렸을 때도 보통 이제 밥 먹을 때는 그냥 집에 들어가서 가만히 있으면 어머니께서 밥을 해서 주시고, 뭐 간식이 필요할 때도 그냥 “배고파.” 이 말 한마디 하면 어머니께서 또 만들어주시고 하셨으니까 (맞아요.) 저는 요리할 필요가 없었죠.

효진: 그죠. 근데 오빠는 어떻게 이렇게 요리를 잘하게 됐어요?

석진: 벌써 얘기해도 되나요?

효진: 뭐, 왜 잘하게 됐는지. 왜. 그렇게 요리할 필요가 없었잖아요. (그렇죠. 그렇죠.) 근데 왜 요리를 시작하게 됐는지 얘기해 줄 수 있어요?

석진: 제가 어렸을 때, 제가 아버지한테 뭔가 해 드리고 싶었어요. 네. 아버지께서 집에 계신 날이 들쭉날쭉해요. (그렇구나.) 네. 한 번에, 있을 때는 오래 계시고, 뭐 일이 있으면 밖에서 오래 나가시고 안 계시고 했었는데 그러다 보니까 있을 때는 제가 뭔가 잘 해 드리고 싶은 거예요. 그래서 어느 날 이제, 친구 분들이랑 같이 이제 술을 마시고 계시는데, “내가 안주를 만들면 맛있겠다.” (효자네요.) 그래서 보통 그때 제가 프렌치 토스트는 만들 수 있었거든요. (그래요? 네.) 쉽잖아요. 뭐 계란 풀고, 설탕 넣고, 거기다가 식빵, 이제 찍어서 이제 튀기면 되는 거니까. 그런데 그거를 생각해서 “빵 대신 밥을 넣자.” 밥을 주먹밥처럼 이제 돌돌 말아서 거기다 이제 계란을 묻히고 이제, 튀긴 다음에 살짝 김을 발랐죠. 솔직히 지금 생각해도 그때는 맛이 없었어요. (상상이 안 가요.) 그런데 그때 이렇게 준비하는 과정이 재밌었어요. 그래서 아버지한테 드렸고, 아버지께서 맛있다고는 말씀하셨는데 다 드시지 않더라고요. (뭔지 알 것 같아요.) 네. 네. 아마 그때부터 아마, 요리를 재밌어하기 시작했던 것 같아요.

효진: 저는 비슷한 경험이 있긴 있어요. 저도 지금 부모님이랑 같이 살다 보니까 엄마가 항상 요리를 해 주셔서 저는 사실 요리할 필요가 없잖아요. 저도. 근데 어느 날 엄마가 외출을 하셨어요. 그래서 아빠랑 저랑 집에 둘이 있는데 엄마가 김치찌개를 끓여놓고 나가시면서 “아빠랑 이따가 이 김치찌개를 해서 밥을 먹어라.”라고 말씀 하셨어요. 근데 저도 그때, 오빠, 김치찌개에 라면의 면을 넣어서 먹으면 맛있잖아요.

석진: 저는 거의 김치찌개를 버리기 전에, 국물이 아주 조금 남았을 때 그래요.

효진: 되게 좋아하거든요, 저도. 김치찌개에 면 넣어서 먹는 거를. 그래서 “아빠한테 이걸 해 드려야겠다.” 해 갖고, 라면, 그 면을 김치찌개에 넣었어요. 근데 아빠가 드실 때 아무 말도 안 하시는 거예요. 정말. “맛있다.”, “맛없다.” 이런 말 아무 말도 안 하시고 정말. 정말 조용하게 식사만 하시는 거예요. 그리고 나서 아빠가 배탈이 나신 거예요.

석진: 아마 생각을 많이 하시면서 드셨을 거예요.

효진: 나름 제가 준비를 했으니까, 딸이 준비를 했으니까 먹긴 먹어야겠고, 근데 정말 맛이 없었던 거예요. 나중에 알고 보니까 그 면을 넣을 때 면을 따로 끓여서 넣어야 된다고 하더라고요.

석진: 그러면 기름기가 많이 줄어들죠.

효진: 근데 저는 그냥 김치찌개에 넣어서 국물은 다 쫄고, 면은 불고. 암튼 이래서 되게 이상한 상태가 되었던 거예요.

석진: 잘 끓이는 방법은 제가 나중에 또 가르쳐 드릴게요.

효진: 네. 개인적으로 알려 주세요.

석진: 네. 제가 이제 말씀드릴게요. (아, 요리!) 어떻게 본격적으로 잘하게 됐나. 예전에는 안 그랬지만 요즘에는 요리하는 방법을 정말 찾기 쉬워요. (그죠. 인터넷에서.) 네. 인터넷으로 “김치찌개”, “된장찌개” 이런 거 치면 다 나오죠. 제가 대학을 들어가면서, 제가 자취를 했어요. 그때! 혼자 살면 안 돼요. 룸메이트가 있어야 돼요. (그래요?) 네. 혼자 살면 너무 자유스럽잖아요. 자기가 먹고 싶을 때 해 먹으면 되고, 배가 고프지 않을 때는 그냥 가만있어도 되고, 귀찮을 때도 안 해도 되고 그렇잖아요. 근데 룸메이트가 있으면 “아! 얘라도 먹여야겠다.” 그런 생각이 들어서 어떻게든 이제 요리를 하게 되는 것 같고요. 그리고 이제 김치찌개를 인터넷에서 레시피를 보고 하잖아요? 정말 쉬워요. 네. 그래서 찌개가 제일 쉬워요. 김치찌개하고 된장찌개가 제일 쉽거든요.

효진: 제가 미국에 잠깐 있었잖아요. 그 몇 개월 있는 동안 김치찌개 한 번 만들었었거든요. 근데 완전 망했거든요, 저는.

석진: 그렇게 몇 번 망하면서 시작하는 거예요.

효진: 그래요?

석진: 또 솔직히 본인이 만든 거는 본인 입에 또 맛있어요.

효진: 그래요? 아, 그렇군요.

석진: 본인 입에도 ”맛없다.” 그러면 다른 사람이 먹었을 때는 정말 맛이 없는 거예요.

효진: 그렇군요.

석진: 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혼자 살면 하게 돼 있어요.

효진: 근데 그런 거 있잖아요. 오빠는 자취를 했기 때문에 인제 요리를 시작했다고 하는데 저도 보통 그럴 거라고 생각을 했거든요? 근데 주변에 어떤 분들은 자취를 시작함과 동시에 외식의 세계로 들어가시는 분들이 있더라고요. (돈이 많으신 분들!) 돈이 많아... 절대 요리를 못하고 하기 귀찮으니까 또 오빠 말대로 혼자 있으면은 사실 밥 먹기 귀찮잖아요. (그렇죠.) 그래서 그냥 안 먹고 있다가 배가 고프면 나가서 사 먹고 그런 분들이 있더라고요.

석진: 저는 일부러 해 주고 싶어서 후배 몇 명 불러서 후배들한테 “이리 와. 우리 집에 가자. 김치찌개 해 줄게.” 뭐 이런 식으로 이제 데리고 갔었어요.

효진: 우와. 되게 대단하시네요. 저도 요리를 한번 배워 보고 싶기는 한데, 전 좀 잘할까 자신이 없어서.

석진: 잘할 수 있어요. (그런가요?) 레시피대로 하면 되고요. 중요한 건 마음이에요.

효진: 마음이에요?

석진: 네. 이 음식을 먹을 사람을 생각하면서 만든다면.

효진: 그래요? 저도 잘하는 거 몇 개 있어요.

석진: 뭐 잘해요?

효진: 저 김치 볶음밥도 만들 수 있고요. 저 팬케익 되게 맛있게 만들어요. (팬케익이요?) 네. 되게 쉽잖아요, 그거는.

석진: 저는 그거 잘 만들기까지 꽤 시간이 걸렸어요.

효진: 어, 정말요? 저는 많이 만들어 먹었었어요.

석진: 나중에 우리 엠티 한번 가면 만들어 주세요.

효진: 팬케익! 네. 제가 만들어 드릴게요. (알겠습니다.) 네. 그러면 여러분은 요리, 보통 언제부터, 몇 살 때부터 요리를 하기 시작하셨는지, 아니면은, 또 아직도 요리 못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을 것 같아요. 그런 분들은 요리, 어떤 요리 배워 보고 싶으신지.

석진: 그리고 한국에서는 김치찌개, 된장찌개가 가장 쉬운 요리 중에 하나예요. 그런데 여러분의 나라에서는 어떤 요리가 제일 쉬운지. 또 알려 주세요.

효진: 그리고 만들어 보고 싶은 한국 요리가 있으시면 그것도 저희 TalkToMeInKorean에 오셔서 꼭 코멘트로 남겨 주세요.

석진: 네. 여러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효진: 네.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iyagi-102.pdf
Category:PDF -- posted at: 4:32pm JST

TTMIK Iyagi #102

효진: 안녕하세요.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안녕하세요. 오빠.

석진: 효진 씨, 어떻게 제가 좋아하는 거 이렇게 딱 알고, 이렇게 주제를 정하셨어요?

효진: 사실 저는 별로 안 좋아하는 거예요. 안 좋아하지는 않는데 잘 못해요, 제가.

석진: 그래요?

효진: 네. 근데 오빠는 잘하는 거.

석진: 제가 이번 이야기 끝날 때쯤에 잘할 수 있는 비결을 알려 드릴게요.

효진: 정말요? 뭐예요, 오빠? 이게?

석진: 네. 이번 주제는 요리입니다.

효진: 요리. 요리. 오빠 요리 잘하잖아요.

석진: 그렇게 잘하진 않는데 좋아하는 편이죠.

효진: 가끔 도시락 싸오면은 오빠가 요리해 오잖아요. 그러면 되게 맛있는 것 같아요. (정말요?) 네. 되게 의외였어요. 현우 오빠랑 오빠가 요리를 직접 해왔을 때 되게 맛있는 게 저한테는 의외였어요.

석진: 그랬었군요.

효진: 네. 보통, 요새는 많이 바뀌었는데 옛날에는, 약간 여자는 요리를 잘해야 되고, 많이 하고, 남자는, 뭐, 한국에서는, 진짜 옛날에는, “남자는 부엌에 아예 들어오면 안 된다.” (맞아요.)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었어요. 할머니, 할아버지, 그 위에 분들은. 그래서 약간 그런 선입견이 어느 정도 있긴 있었던 것 같아요.

석진: 제가 어렸을 때도 보통 이제 밥 먹을 때는 그냥 집에 들어가서 가만히 있으면 어머니께서 밥을 해서 주시고, 뭐 간식이 필요할 때도 그냥 “배고파.” 이 말 한마디 하면 어머니께서 또 만들어주시고 하셨으니까 (맞아요.) 저는 요리할 필요가 없었죠.

효진: 그죠. 근데 오빠는 어떻게 이렇게 요리를 잘하게 됐어요?

석진: 벌써 얘기해도 되나요?

효진: 뭐, 왜 잘하게 됐는지. 왜. 그렇게 요리할 필요가 없었잖아요. (그렇죠. 그렇죠.) 근데 왜 요리를 시작하게 됐는지 얘기해 줄 수 있어요?

석진: 제가 어렸을 때, 제가 아버지한테 뭔가 해 드리고 싶었어요. 네. 아버지께서 집에 계신 날이 들쭉날쭉해요. (그렇구나.) 네. 한 번에, 있을 때는 오래 계시고, 뭐 일이 있으면 밖에서 오래 나가시고 안 계시고 했었는데 그러다 보니까 있을 때는 제가 뭔가 잘 해 드리고 싶은 거예요. 그래서 어느 날 이제, 친구 분들이랑 같이 이제 술을 마시고 계시는데, “내가 안주를 만들면 맛있겠다.” (효자네요.) 그래서 보통 그때 제가 프렌치 토스트는 만들 수 있었거든요. (그래요? 네.) 쉽잖아요. 뭐 계란 풀고, 설탕 넣고, 거기다가 식빵, 이제 찍어서 이제 튀기면 되는 거니까. 그런데 그거를 생각해서 “빵 대신 밥을 넣자.” 밥을 주먹밥처럼 이제 돌돌 말아서 거기다 이제 계란을 묻히고 이제, 튀긴 다음에 살짝 김을 발랐죠. 솔직히 지금 생각해도 그때는 맛이 없었어요. (상상이 안 가요.) 그런데 그때 이렇게 준비하는 과정이 재밌었어요. 그래서 아버지한테 드렸고, 아버지께서 맛있다고는 말씀하셨는데 다 드시지 않더라고요. (뭔지 알 것 같아요.) 네. 네. 아마 그때부터 아마, 요리를 재밌어하기 시작했던 것 같아요.

효진: 저는 비슷한 경험이 있긴 있어요. 저도 지금 부모님이랑 같이 살다 보니까 엄마가 항상 요리를 해 주셔서 저는 사실 요리할 필요가 없잖아요. 저도. 근데 어느 날 엄마가 외출을 하셨어요. 그래서 아빠랑 저랑 집에 둘이 있는데 엄마가 김치찌개를 끓여놓고 나가시면서 “아빠랑 이따가 이 김치찌개를 해서 밥을 먹어라.”라고 말씀 하셨어요. 근데 저도 그때, 오빠, 김치찌개에 라면의 면을 넣어서 먹으면 맛있잖아요.

석진: 저는 거의 김치찌개를 버리기 전에, 국물이 아주 조금 남았을 때 그래요.

효진: 되게 좋아하거든요, 저도. 김치찌개에 면 넣어서 먹는 거를. 그래서 “아빠한테 이걸 해 드려야겠다.” 해 갖고, 라면, 그 면을 김치찌개에 넣었어요. 근데 아빠가 드실 때 아무 말도 안 하시는 거예요. 정말. “맛있다.”, “맛없다.” 이런 말 아무 말도 안 하시고 정말. 정말 조용하게 식사만 하시는 거예요. 그리고 나서 아빠가 배탈이 나신 거예요.

석진: 아마 생각을 많이 하시면서 드셨을 거예요.

효진: 나름 제가 준비를 했으니까, 딸이 준비를 했으니까 먹긴 먹어야겠고, 근데 정말 맛이 없었던 거예요. 나중에 알고 보니까 그 면을 넣을 때 면을 따로 끓여서 넣어야 된다고 하더라고요.

석진: 그러면 기름기가 많이 줄어들죠.

효진: 근데 저는 그냥 김치찌개에 넣어서 국물은 다 쫄고, 면은 불고. 암튼 이래서 되게 이상한 상태가 되었던 거예요.

석진: 잘 끓이는 방법은 제가 나중에 또 가르쳐 드릴게요.

효진: 네. 개인적으로 알려 주세요.

석진: 네. 제가 이제 말씀드릴게요. (아, 요리!) 어떻게 본격적으로 잘하게 됐나. 예전에는 안 그랬지만 요즘에는 요리하는 방법을 정말 찾기 쉬워요. (그죠. 인터넷에서.) 네. 인터넷으로 “김치찌개”, “된장찌개” 이런 거 치면 다 나오죠. 제가 대학을 들어가면서, 제가 자취를 했어요. 그때! 혼자 살면 안 돼요. 룸메이트가 있어야 돼요. (그래요?) 네. 혼자 살면 너무 자유스럽잖아요. 자기가 먹고 싶을 때 해 먹으면 되고, 배가 고프지 않을 때는 그냥 가만있어도 되고, 귀찮을 때도 안 해도 되고 그렇잖아요. 근데 룸메이트가 있으면 “아! 얘라도 먹여야겠다.” 그런 생각이 들어서 어떻게든 이제 요리를 하게 되는 것 같고요. 그리고 이제 김치찌개를 인터넷에서 레시피를 보고 하잖아요? 정말 쉬워요. 네. 그래서 찌개가 제일 쉬워요. 김치찌개하고 된장찌개가 제일 쉽거든요.

효진: 제가 미국에 잠깐 있었잖아요. 그 몇 개월 있는 동안 김치찌개 한 번 만들었었거든요. 근데 완전 망했거든요, 저는.

석진: 그렇게 몇 번 망하면서 시작하는 거예요.

효진: 그래요?

석진: 또 솔직히 본인이 만든 거는 본인 입에 또 맛있어요.

효진: 그래요? 아, 그렇군요.

석진: 본인 입에도 ”맛없다.” 그러면 다른 사람이 먹었을 때는 정말 맛이 없는 거예요.

효진: 그렇군요.

석진: 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혼자 살면 하게 돼 있어요.

효진: 근데 그런 거 있잖아요. 오빠는 자취를 했기 때문에 인제 요리를 시작했다고 하는데 저도 보통 그럴 거라고 생각을 했거든요? 근데 주변에 어떤 분들은 자취를 시작함과 동시에 외식의 세계로 들어가시는 분들이 있더라고요. (돈이 많으신 분들!) 돈이 많아... 절대 요리를 못하고 하기 귀찮으니까 또 오빠 말대로 혼자 있으면은 사실 밥 먹기 귀찮잖아요. (그렇죠.) 그래서 그냥 안 먹고 있다가 배가 고프면 나가서 사 먹고 그런 분들이 있더라고요.

석진: 저는 일부러 해 주고 싶어서 후배 몇 명 불러서 후배들한테 “이리 와. 우리 집에 가자. 김치찌개 해 줄게.” 뭐 이런 식으로 이제 데리고 갔었어요.

효진: 우와. 되게 대단하시네요. 저도 요리를 한번 배워 보고 싶기는 한데, 전 좀 잘할까 자신이 없어서.

석진: 잘할 수 있어요. (그런가요?) 레시피대로 하면 되고요. 중요한 건 마음이에요.

효진: 마음이에요?

석진: 네. 이 음식을 먹을 사람을 생각하면서 만든다면.

효진: 그래요? 저도 잘하는 거 몇 개 있어요.

석진: 뭐 잘해요?

효진: 저 김치 볶음밥도 만들 수 있고요. 저 팬케익 되게 맛있게 만들어요. (팬케익이요?) 네. 되게 쉽잖아요, 그거는.

석진: 저는 그거 잘 만들기까지 꽤 시간이 걸렸어요.

효진: 어, 정말요? 저는 많이 만들어 먹었었어요.

석진: 나중에 우리 엠티 한번 가면 만들어 주세요.

효진: 팬케익! 네. 제가 만들어 드릴게요. (알겠습니다.) 네. 그러면 여러분은 요리, 보통 언제부터, 몇 살 때부터 요리를 하기 시작하셨는지, 아니면은, 또 아직도 요리 못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을 것 같아요. 그런 분들은 요리, 어떤 요리 배워 보고 싶으신지.

석진: 그리고 한국에서는 김치찌개, 된장찌개가 가장 쉬운 요리 중에 하나예요. 그런데 여러분의 나라에서는 어떤 요리가 제일 쉬운지. 또 알려 주세요.

효진: 그리고 만들어 보고 싶은 한국 요리가 있으시면 그것도 저희 TalkToMeInKorean에 오셔서 꼭 코멘트로 남겨 주세요.

석진: 네. 여러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효진: 네.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102.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31pm JST

Do you enjoy watching Korean dramas? Even though watching TV dramas can be too much fun for you to focus on learning something, studying with phrases used frequently in Korean dramas can be very useful and effective. This lesson introduces the phrase 내가 열두 번도 더 말했지!

This lesson is also available at HaruKorean!! Be sure to practice making your own Korean sentences and get corrections from native speakers.

Direct download: Korean_drama_phrase-8.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6:31p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