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o Me In Korean
The key to learning Korean is staying motivated enough to learn the language. At TalkToMeInKorean.com, we provide you free lessons, fun video shows, and a store section that will keep you motivated and meet your Korean learning needs.
TTMIK Iyagi #108 - PDF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오빠, 안녕하세요.

석진: 여러분은 지금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를 듣고 계십니다. (이야기를 듣고 계십니다.)

효진: 우와. 깜짝 놀랐어요. 오빠. 신호 좀 달라고 했잖아요.

석진: 죄송해요. 근데 이게 재밌어요.

효진: 그렇군요.

석진: 이제는 아시잖아요.

효진: 글쎄요.

석진: 제가 일부러 앞에 여러분은 지금 TalkToMeInKorean의 이 부분을 좀 느리게 한 것 같아요.

효진: 네. 알겠어요. 다음부터는 눈치를 빨리 채고 같이 할게요.

석진: 이번 주제가 뭐죠? 효진 씨?

효진: 제가 진짜 좋아하는 거예요.

석진: 뭐예요?

효진: 드라마.

석진: 드라마!

효진: 드라마인데. 한국 드라마 말고, 외국 드라마.

석진: 맞아요. 드라마란 주제는 저희가 전에 이미 한 번 했었어요.

효진: 그래요?

석진: 네. 근데 이번에는 외국 드라마만을 주제로 삼아서 한번 얘기를 할 거예요.

효진: 한국 드라마가 되게 인기가 많잖아요. 외국에서도. 근데 반대로 한국에서도 외국 드라마가 인기가 진짜 많아요, 오빠. 그죠?

석진: 네. 저도 지금도 계속 보고 있는 미국 드라마도 있고, 예전에는 중국 드라마, (중국 드라마) 네, 그리고 일본 드라마도 좋아했었어요.

효진: 맞아요. 저도 외국 드라마 진짜 좋아하는데, 저는 오히려 한국 드라마는 별로 안 좋아하고, 외국 드라마 좋아해요. 저는 어렸을 때, 한 고등학교 때는 일본 드라마 되게 좋아했었고, 대학교 때도 일본 드라마 많이 봤고, 대학교 넘어 오면서 또 지금까지 좋아하는 건 이제 미국 드라마나, 영국 드라마 좋아하거든요. 중국 드라마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저는.

석진: 정말요?

효진: 근데 인기 많은 것 같아요.

석진: 그러면은 저희가 이번 이야기를 통해서 외국 드라마의 특징을 얘기해 보면 어떨까요?

효진: 제가 인터넷에서 이런 걸 봤어요, 오빠.

석진: 네.

효진: 한국 드라마는 어디서든 사랑을 한다. 사랑 얘기가 안 빠지잖아요.

석진: 그렇죠.

효진: 그래서 제가 한국 드라마를 안 보나 봐요. 저는 사랑 얘기 안 좋아해요.

석진: 너무 뻔하니까?

효진: 그냥 좀 사랑 얘기 없이 다른 얘기 보고 싶은데 사랑 얘기가 너무 많이 나와서, 한국 드라마 안 보는 것 같고, 일본 드라마는 어디서든 교훈을 준다.

석진: 교훈을...

효진: 약간 일본 드라마는 만화적인 그런 내용이 많잖아요?

석진: 그런건 정말 많이 느꼈어요.

효진: 그렇죠. 그래서 그런지 항상 교훈을 주면서 끝에 항상 훈훈하게 마무리되는 약간 그럼 만화적인, 그런 느낌이 많이 나고, 미국 드라마는 어디서든 살인이 난데요.

석진: 네. “CSI”같은 그런 미국 드라마를 보면, 매 에피소드마다 살인이 일어나죠.

효진: 게다가 그런 추리 드라마가 아니더라도, 예를 들면 “위기의 주부들” 우리나라에서는 “위기의 주부들”이라고 하죠.

석진: 네.

효진: 그런 일반 드라마를 봐도, 약간 살인이 일어난다거나, 시체가 나온다거나, 그런 경우가 많긴 많은 것 같아요. 물론 모든 드라마가 그런 건 아니지만.

석진: 저는 미국 드라마가 좋은 게, 매 에피소드마다 너무 영화 같은 거예요.

효진: 그것도 약간 드라마마다 많이 다른 것 같아요.

석진: 저는 “24시 Twenty four".

효진: 그거는 그런 걸로 되게 유명하죠. 아무래도. 영화 같은 드라마.

석진: 한 가지 단점이 뭐냐 하면, 이게 인기가 좀 많다보면 시즌제로 가잖아요.

효진: 맞아요.

석진: 너무 길어요.

효진: 맞아요. 맞아요. 그래서 가다보면 처음에는 엄청 재밌는데, 나중에 갈수록 좀 재미가 없어지는 그런 드라마들도 있는 것 같아요. (맞아요.) 아쉽게도.

석진: 저는 제가 “로스트”를 시즌 2까지는 끝까지 봤어요. 그러다가 계속 이제 늦게 나오고, 너무 또 길어지니까 못 챙겨 보는 거예요. 그래서 중간에 보니까 이게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잘 모르겠고, 그러다가 어느 날, 저도 모르게 마지막 편을 본 거예요.

효진: 그래요? 중간 거 안 보고?

석진: 네. 너무 허무한 거예요, 그 결과가.

효진: 허무하죠.

석진: 네.

효진: 그렇구나.

석진: 네.

효진: 오빠는 어떤 종류의 드라마 좋아해요?

석진: 제가 어렸을 때는 중국 드라마가 한국에서 인기가 되게 많았어요. 지금 우리나라 드라마든, 노래든, 한류 바람이 불어서 외국 사람들이 많이 알고 있잖아요.

효진: 네.

석진: 제가 어렸을 때는 그 반대였어요.

효진: 중국.

석진: 네. 중국 드라마, 특히 홍콩이죠. 홍콩 가수, 홍콩 드라마가 정말 인기가 되게 많았어요.

효진: 홍콩 영화가 인기가 많았던 건 알 것 같아요. 그렇구나.

석진: 그때 중국 드라마 감명 깊게 본 게 “판관 포청천”.

효진: 아. “포청천” 맞아요. 우리 초등학교 때 되게 인기 많았잖아요. 이렇게 이마에 달 모양 있는 아저씨 나와 갔고.

석진: 그래서 그거 따라한다고, 껌 씹어서 이마에 붙이고 그랬었어요.

효진: 진짜 껌으로 했어요?

석진: 네. 중국 드라마 있었는데, 보통 중국 드라마 보면 무협이라고 하죠. 액션 신이 되게 많아요.

효진: 맞아요.

석진: 그리고 그 액션 신이 과장된 면이 되게 많은 것 같아요.

효진: 하늘을 날고 막 이러잖아요.

석진: 장풍 막 날리고, 싸움을 할 때 손이 안 보여요 잘.

효진: 맞아요.

석진: 그리고 정말 제일 놀랐던 거는. “천룡팔부”라는 드라마가 있어요. 거기서 주인공이 수십 만 대군하고 싸워요.

효진: 혼자서?

석진: 네. 혼자 싸우는데 뭐 장풍 날리고 이런 거는 말할 것도 없고요, 말이 쓰러져 있는데 말 머리를 딱 차는 거예요, 그 사람이. 그러니까 말이 빙글 빙글 돌면서 날아가더니, 그 병사 한 수십 명을 쓰러뜨리는 거예요.

효진: 그래요? 근데 그게 되게 말이 안 되는데, 오히려 그게 저는 중국 영화나 드라마의 매력인 것 같아요.

석진: 네.

효진: 그런 것 때문에 재밌어서, 또는 그런 액션 신이 시원하잖아요.

석진: 그렇죠.

효진: 시원하기 때문에, 중국 영화나 드라마를 찾는 분들도 많이 있다고 생각을 해요, 저는. 그래서 저는 “소림 축구” 이런 거 되게 좋아했었거든요. 너무 재밌어서.

석진: 네. 주성치가 나오는 영화가 특히 그렇죠.

효진: 네. 너무 재밌어요.

석진: 네. “우와, 말도 안돼!” 이렇게 생각하면서도 너무 웃기니까...

효진: 보게 되는 것 같아요. 저는 반대로 중국 영화는 별로 본 적이 없는데, 어릴 때는 좀 일본어 공부를 할 때, 일본 드라마 굉장히 많이 봤었거든요.

석진: 네.

효진: 재밌게 봤던 거든요. 재밌게 봤던 드라마 중엔 “Trick”이란 드라마도 있었고, 코믹 추리 그런 거였는데 또 아니면 “워터 보이즈” 이건 영화로도 있었는데, 드라마로도 되게 재밌게 봤고, 일본 드라마 중에서는 굉장히 많이 봤어요, 저는. 근데 나이가 들면서 일본 드라마 보다는 이제 영어 공부를 더 하게 되면서 미국이나 영국 드라마를 많이 보게 됐는데, 제가 가장 좋아하는 드라마는 “Friends". ("Friends") 진짜 인기 많잖아요. 굉장히 오래됐어요.

석진: 시즌 열 개가 넘게 나온 걸로...

효진: 열 개 딱 나왔어요. (열 개 나왔어요?) 시즌 10까지 있는데, “Friends” 통해서 영어 공부도 정말 많이 했고, 저는. 저는 그런 시트콤, 웃긴 종류의 드라마나, 아니면 아예 추리 있죠? 추리물을 좋아하는 것 같아요. 요새를 재밌게 보는 게, 영국의 “Sherlock".

석진: "Sherlock"

효진: 너무 재밌어요.

석진: 너무 길어요. 저한테는.

효진: 그렇구나.

석진: 한 편이 한 두 시간 정도 하잖아요.

효진: 한 한 시간 반 이 정도 하는 것 같아요.

석진: 그래서 저는 자기 전에 틀어놓고 자요.

효진: 보다가 자는 군요.

석진: 네.

효진: 그렇구나. “Sherlock" 팬들이 들으면 서운해 할 것 같은데요, 오빠.

석진: 죄송합니다. “Sherlock" 팬 여러분.

효진: 한국에서도 정말 외국 드라마가 인기가 많은 거를 실감을 하는 게, TV에서도 굉장히 많이 방영을 해 주고, 인기 있는 드라마들은 정말 주변에 안 본 사람이 없을 정도로 굉장히 사람들이 많이 보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물론 한국 드라마가 한국에서도 인기가 많지만, 외국 드라마도 한국에서 굉장히 인기가 많은 것 같아요.

석진: 네. 지금까지 저희가 외국 드라마에 대해서 얘기를 해 봤는데, 여러분에게는 그렇게 재미를 주거나 감동을 준 외국 드라마가 어떤 게 있나요?

효진: 꼭 한국 드라마가 아니어도 좋으니까, 여러분이 본 재미있는 외국 드라마 이야기를 저희 TalkToMeInKorean에 오셔서 코멘트로 남겨 주세요.

석진: 뭐 영국 드라마, 태국 드라마, 뭐 인도 드라마, 브라질 드라마 이런 거 특징을 들으면 재밌을 것 같아요.

효진: 네. 정말 재밌을 것 같아요.

석진: 네. 꼭 코멘트 남겨 주시고요.

효진: 네.

석진: 저희는 다음 에피소드에서 만나겠습니다.

효진: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iyagi-108.pdf
Category:PDF -- posted at: 12:00am JST

TTMIK Iyagi #108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오빠, 안녕하세요.

석진: 여러분은 지금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를 듣고 계십니다. (이야기를 듣고 계십니다.)

효진: 우와. 깜짝 놀랐어요. 오빠. 신호 좀 달라고 했잖아요.

석진: 죄송해요. 근데 이게 재밌어요.

효진: 그렇군요.

석진: 이제는 아시잖아요.

효진: 글쎄요.

석진: 제가 일부러 앞에 여러분은 지금 TalkToMeInKorean의 이 부분을 좀 느리게 한 것 같아요.

효진: 네. 알겠어요. 다음부터는 눈치를 빨리 채고 같이 할게요.

석진: 이번 주제가 뭐죠? 효진 씨?

효진: 제가 진짜 좋아하는 거예요.

석진: 뭐예요?

효진: 드라마.

석진: 드라마!

효진: 드라마인데. 한국 드라마 말고, 외국 드라마.

석진: 맞아요. 드라마란 주제는 저희가 전에 이미 한 번 했었어요.

효진: 그래요?

석진: 네. 근데 이번에는 외국 드라마만을 주제로 삼아서 한번 얘기를 할 거예요.

효진: 한국 드라마가 되게 인기가 많잖아요. 외국에서도. 근데 반대로 한국에서도 외국 드라마가 인기가 진짜 많아요, 오빠. 그죠?

석진: 네. 저도 지금도 계속 보고 있는 미국 드라마도 있고, 예전에는 중국 드라마, (중국 드라마) 네, 그리고 일본 드라마도 좋아했었어요.

효진: 맞아요. 저도 외국 드라마 진짜 좋아하는데, 저는 오히려 한국 드라마는 별로 안 좋아하고, 외국 드라마 좋아해요. 저는 어렸을 때, 한 고등학교 때는 일본 드라마 되게 좋아했었고, 대학교 때도 일본 드라마 많이 봤고, 대학교 넘어 오면서 또 지금까지 좋아하는 건 이제 미국 드라마나, 영국 드라마 좋아하거든요. 중국 드라마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것 같아요. 저는.

석진: 정말요?

효진: 근데 인기 많은 것 같아요.

석진: 그러면은 저희가 이번 이야기를 통해서 외국 드라마의 특징을 얘기해 보면 어떨까요?

효진: 제가 인터넷에서 이런 걸 봤어요, 오빠.

석진: 네.

효진: 한국 드라마는 어디서든 사랑을 한다. 사랑 얘기가 안 빠지잖아요.

석진: 그렇죠.

효진: 그래서 제가 한국 드라마를 안 보나 봐요. 저는 사랑 얘기 안 좋아해요.

석진: 너무 뻔하니까?

효진: 그냥 좀 사랑 얘기 없이 다른 얘기 보고 싶은데 사랑 얘기가 너무 많이 나와서, 한국 드라마 안 보는 것 같고, 일본 드라마는 어디서든 교훈을 준다.

석진: 교훈을...

효진: 약간 일본 드라마는 만화적인 그런 내용이 많잖아요?

석진: 그런건 정말 많이 느꼈어요.

효진: 그렇죠. 그래서 그런지 항상 교훈을 주면서 끝에 항상 훈훈하게 마무리되는 약간 그럼 만화적인, 그런 느낌이 많이 나고, 미국 드라마는 어디서든 살인이 난데요.

석진: 네. “CSI”같은 그런 미국 드라마를 보면, 매 에피소드마다 살인이 일어나죠.

효진: 게다가 그런 추리 드라마가 아니더라도, 예를 들면 “위기의 주부들” 우리나라에서는 “위기의 주부들”이라고 하죠.

석진: 네.

효진: 그런 일반 드라마를 봐도, 약간 살인이 일어난다거나, 시체가 나온다거나, 그런 경우가 많긴 많은 것 같아요. 물론 모든 드라마가 그런 건 아니지만.

석진: 저는 미국 드라마가 좋은 게, 매 에피소드마다 너무 영화 같은 거예요.

효진: 그것도 약간 드라마마다 많이 다른 것 같아요.

석진: 저는 “24시 Twenty four".

효진: 그거는 그런 걸로 되게 유명하죠. 아무래도. 영화 같은 드라마.

석진: 한 가지 단점이 뭐냐 하면, 이게 인기가 좀 많다보면 시즌제로 가잖아요.

효진: 맞아요.

석진: 너무 길어요.

효진: 맞아요. 맞아요. 그래서 가다보면 처음에는 엄청 재밌는데, 나중에 갈수록 좀 재미가 없어지는 그런 드라마들도 있는 것 같아요. (맞아요.) 아쉽게도.

석진: 저는 제가 “로스트”를 시즌 2까지는 끝까지 봤어요. 그러다가 계속 이제 늦게 나오고, 너무 또 길어지니까 못 챙겨 보는 거예요. 그래서 중간에 보니까 이게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잘 모르겠고, 그러다가 어느 날, 저도 모르게 마지막 편을 본 거예요.

효진: 그래요? 중간 거 안 보고?

석진: 네. 너무 허무한 거예요, 그 결과가.

효진: 허무하죠.

석진: 네.

효진: 그렇구나.

석진: 네.

효진: 오빠는 어떤 종류의 드라마 좋아해요?

석진: 제가 어렸을 때는 중국 드라마가 한국에서 인기가 되게 많았어요. 지금 우리나라 드라마든, 노래든, 한류 바람이 불어서 외국 사람들이 많이 알고 있잖아요.

효진: 네.

석진: 제가 어렸을 때는 그 반대였어요.

효진: 중국.

석진: 네. 중국 드라마, 특히 홍콩이죠. 홍콩 가수, 홍콩 드라마가 정말 인기가 되게 많았어요.

효진: 홍콩 영화가 인기가 많았던 건 알 것 같아요. 그렇구나.

석진: 그때 중국 드라마 감명 깊게 본 게 “판관 포청천”.

효진: 아. “포청천” 맞아요. 우리 초등학교 때 되게 인기 많았잖아요. 이렇게 이마에 달 모양 있는 아저씨 나와 갔고.

석진: 그래서 그거 따라한다고, 껌 씹어서 이마에 붙이고 그랬었어요.

효진: 진짜 껌으로 했어요?

석진: 네. 중국 드라마 있었는데, 보통 중국 드라마 보면 무협이라고 하죠. 액션 신이 되게 많아요.

효진: 맞아요.

석진: 그리고 그 액션 신이 과장된 면이 되게 많은 것 같아요.

효진: 하늘을 날고 막 이러잖아요.

석진: 장풍 막 날리고, 싸움을 할 때 손이 안 보여요 잘.

효진: 맞아요.

석진: 그리고 정말 제일 놀랐던 거는. “천룡팔부”라는 드라마가 있어요. 거기서 주인공이 수십 만 대군하고 싸워요.

효진: 혼자서?

석진: 네. 혼자 싸우는데 뭐 장풍 날리고 이런 거는 말할 것도 없고요, 말이 쓰러져 있는데 말 머리를 딱 차는 거예요, 그 사람이. 그러니까 말이 빙글 빙글 돌면서 날아가더니, 그 병사 한 수십 명을 쓰러뜨리는 거예요.

효진: 그래요? 근데 그게 되게 말이 안 되는데, 오히려 그게 저는 중국 영화나 드라마의 매력인 것 같아요.

석진: 네.

효진: 그런 것 때문에 재밌어서, 또는 그런 액션 신이 시원하잖아요.

석진: 그렇죠.

효진: 시원하기 때문에, 중국 영화나 드라마를 찾는 분들도 많이 있다고 생각을 해요, 저는. 그래서 저는 “소림 축구” 이런 거 되게 좋아했었거든요. 너무 재밌어서.

석진: 네. 주성치가 나오는 영화가 특히 그렇죠.

효진: 네. 너무 재밌어요.

석진: 네. “우와, 말도 안돼!” 이렇게 생각하면서도 너무 웃기니까...

효진: 보게 되는 것 같아요. 저는 반대로 중국 영화는 별로 본 적이 없는데, 어릴 때는 좀 일본어 공부를 할 때, 일본 드라마 굉장히 많이 봤었거든요.

석진: 네.

효진: 재밌게 봤던 거든요. 재밌게 봤던 드라마 중엔 “Trick”이란 드라마도 있었고, 코믹 추리 그런 거였는데 또 아니면 “워터 보이즈” 이건 영화로도 있었는데, 드라마로도 되게 재밌게 봤고, 일본 드라마 중에서는 굉장히 많이 봤어요, 저는. 근데 나이가 들면서 일본 드라마 보다는 이제 영어 공부를 더 하게 되면서 미국이나 영국 드라마를 많이 보게 됐는데, 제가 가장 좋아하는 드라마는 “Friends". ("Friends") 진짜 인기 많잖아요. 굉장히 오래됐어요.

석진: 시즌 열 개가 넘게 나온 걸로...

효진: 열 개 딱 나왔어요. (열 개 나왔어요?) 시즌 10까지 있는데, “Friends” 통해서 영어 공부도 정말 많이 했고, 저는. 저는 그런 시트콤, 웃긴 종류의 드라마나, 아니면 아예 추리 있죠? 추리물을 좋아하는 것 같아요. 요새를 재밌게 보는 게, 영국의 “Sherlock".

석진: "Sherlock"

효진: 너무 재밌어요.

석진: 너무 길어요. 저한테는.

효진: 그렇구나.

석진: 한 편이 한 두 시간 정도 하잖아요.

효진: 한 한 시간 반 이 정도 하는 것 같아요.

석진: 그래서 저는 자기 전에 틀어놓고 자요.

효진: 보다가 자는 군요.

석진: 네.

효진: 그렇구나. “Sherlock" 팬들이 들으면 서운해 할 것 같은데요, 오빠.

석진: 죄송합니다. “Sherlock" 팬 여러분.

효진: 한국에서도 정말 외국 드라마가 인기가 많은 거를 실감을 하는 게, TV에서도 굉장히 많이 방영을 해 주고, 인기 있는 드라마들은 정말 주변에 안 본 사람이 없을 정도로 굉장히 사람들이 많이 보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물론 한국 드라마가 한국에서도 인기가 많지만, 외국 드라마도 한국에서 굉장히 인기가 많은 것 같아요.

석진: 네. 지금까지 저희가 외국 드라마에 대해서 얘기를 해 봤는데, 여러분에게는 그렇게 재미를 주거나 감동을 준 외국 드라마가 어떤 게 있나요?

효진: 꼭 한국 드라마가 아니어도 좋으니까, 여러분이 본 재미있는 외국 드라마 이야기를 저희 TalkToMeInKorean에 오셔서 코멘트로 남겨 주세요.

석진: 뭐 영국 드라마, 태국 드라마, 뭐 인도 드라마, 브라질 드라마 이런 거 특징을 들으면 재밌을 것 같아요.

효진: 네. 정말 재밌을 것 같아요.

석진: 네. 꼭 코멘트 남겨 주시고요.

효진: 네.

석진: 저희는 다음 에피소드에서 만나겠습니다.

효진: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10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00am JST

TTMIK Level 8 Lesson 8 - PDF

In Level 6 Lesson 16, we introduced the various usages of the suffix -겠-. The usages include showing your assumptions about something, your intention to do something, as well as asking the other person whether they would like to do something. In the form -(으)면 좋겠어요, you will find two grammatical structures: one is -(으)면, and the other is -겠-. The usage of -겠- in -(으)면 좋겠어요 is for expressing your assumption or expectation about something.

1) -(으)면 = if
2) -겠- = that would be …, I would …, they would … (assuming)
3) 좋다 + -겠- = 좋겠어요 = it would be nice, I would like it

So together, -(으)면 좋겠어요 takes the meaning of “it would be nice if...” or “I would like it if …” and can be also used when you want to say “I hope …” or “I wish …”.

You can use two different structures: one is Verb + -(으)면 좋겠어요 and the other is -(았/었/였)으면 좋겠어요. While one is in the present tense and the other is in the past tense, the meanings are very similar and identical in many cases. The past tense version (-(았/었/였)으면 좋겠어요) is similar to using the past tense after “I wish”, as in “I wish it would snow tomorrow.”

Example
빨리 끝나다 = to finish quickly
빨리 끝나면 좋겠어요. = I hope this finishes quickly.
= 빨리 끝났으면 좋겠어요. = I hope this finishes quickly.

In English, there is a difference in meaning between “I hope” and “I wish”, but that difference can’t be expressed through the structure -((았/었/었)으)면 좋겠어요. In order to express the nuance “I wish... but I know it’s not”, you can use the structure, -(았/었/였)으면 좋았을 텐데(요) (it would have been nice if...) or -아/어/여서 아쉽네요 (too bad it’s …).

What is 바라다?
When you look up in the dictionary, the first word for the verb “to hope” will be 바라다 or 희망하다. While they are correct “translations”, it’s more natural to use -(으)면 좋겠어요. If you want to use 바라다 or 희망하다 you can use the structure -기를 바라다 or -기를 희망하다, but the sentence can often sound like written language.

Sample Sentences
1. 내일 사람들이 많이 왔으면 좋겠어요.
= I hope many people will come tomorrow.
= 내일 사람들이 많이 오면 좋겠어요.

2. 비가 그쳤으면 좋겠어요.
= I hope it stops raining.
= 비가 그치면 좋겠어요.

3. 제 선물, 마음에 들면 좋겠어요.
= I hope you like my present.
= 제 선물, 마음에 들었으면 좋겠어요.

4. 효진 씨가 지각 안 했으면 좋겠어요.
= I would like it if Hyojin wouldn’t be late for work.
= I hope Hyojin isn’t late for work.
= 효진 씨가 지각 안 하면 좋겠어요.

5. 제가 20살이었으면 좋겠어요.
= I wish I were 20 years old.

Direct download: ttmik-l8l8.pdf
Category:PDF -- posted at: 4:57pm JST

TTMIK Level 8 Lesson 8

In Level 6 Lesson 16, we introduced the various usages of the suffix -겠-. The usages include showing your assumptions about something, your intention to do something, as well as asking the other person whether they would like to do something. In the form -(으)면 좋겠어요, you will find two grammatical structures: one is -(으)면, and the other is -겠-. The usage of -겠- in -(으)면 좋겠어요 is for expressing your assumption or expectation about something.

1) -(으)면 = if
2) -겠- = that would be …, I would …, they would … (assuming)
3) 좋다 + -겠- = 좋겠어요 = it would be nice, I would like it

So together, -(으)면 좋겠어요 takes the meaning of “it would be nice if...” or “I would like it if …” and can be also used when you want to say “I hope …” or “I wish …”.

You can use two different structures: one is Verb + -(으)면 좋겠어요 and the other is -(았/었/였)으면 좋겠어요. While one is in the present tense and the other is in the past tense, the meanings are very similar and identical in many cases. The past tense version (-(았/었/였)으면 좋겠어요) is similar to using the past tense after “I wish”, as in “I wish it would snow tomorrow.”

Example
빨리 끝나다 = to finish quickly
빨리 끝나면 좋겠어요. = I hope this finishes quickly.
= 빨리 끝났으면 좋겠어요. = I hope this finishes quickly.

In English, there is a difference in meaning between “I hope” and “I wish”, but that difference can’t be expressed through the structure -((았/었/었)으)면 좋겠어요. In order to express the nuance “I wish... but I know it’s not”, you can use the structure, -(았/었/였)으면 좋았을 텐데(요) (it would have been nice if...) or -아/어/여서 아쉽네요 (too bad it’s …).

What is 바라다?
When you look up in the dictionary, the first word for the verb “to hope” will be 바라다 or 희망하다. While they are correct “translations”, it’s more natural to use -(으)면 좋겠어요. If you want to use 바라다 or 희망하다 you can use the structure -기를 바라다 or -기를 희망하다, but the sentence can often sound like written language.

Sample Sentences
1. 내일 사람들이 많이 왔으면 좋겠어요.
= I hope many people will come tomorrow.
= 내일 사람들이 많이 오면 좋겠어요.

2. 비가 그쳤으면 좋겠어요.
= I hope it stops raining.
= 비가 그치면 좋겠어요.

3. 제 선물, 마음에 들면 좋겠어요.
= I hope you like my present.
= 제 선물, 마음에 들었으면 좋겠어요.

4. 효진 씨가 지각 안 했으면 좋겠어요.
= I would like it if Hyojin wouldn’t be late for work.
= I hope Hyojin isn’t late for work.
= 효진 씨가 지각 안 하면 좋겠어요.

5. 제가 20살이었으면 좋겠어요.
= I wish I were 20 years old.

Direct download: ttmik-l8l8.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4:56pm JST

TTMIK Korean Drama Phrases #13

Full Phrase: "한 숨 자고 나면 괜찮을 거래."
http://harukorean.com/lessons/397

Thanks for studying with us!

Talk to the teachers
http://talktomeinkorean.com/teachers

Direct download: Korean_Drama_Phrase-0131.mp4
Category:general -- posted at: 7:27pm JST

TTMIK Level 8 Lesson 7 - PDF



Word Builder lessons are designed to help you understand how to expand your vocabulary by learning/understanding some common and basic building blocks of Korean words. The words and letters introduced through Word Builder lessons are not necessarily all Chinese characters, or 한자 [han-ja]. Though many of them are based on Chinese characters, the meanings can be different from modern-day Chinese. Your goal, through these lessons, is to understand how words are formed and remember the keywords in Korean to expand your Korean vocabulary from there.  You certainly don’t have to memorize the Hanja characters, but if you want to, feel free!

Today’s keyword is 점.

The Chinese character for this is 點. There are many other Chinese characters (or Hanja letters) that are used for 점, so keep in mind that not all the words that have 점 in them have related meanings.

The word 점 (點) is related to “point” or “spot”.

강 (strong) + 점 (point) = 강점 强點 [gang-jeom] = strong point, strength
약 (weak) + 점 (point) = 약점 弱點 [yak-jeom] = weakness, weak point
장 (long, head) + 점 (point) = 장점 長點 [jang-jeom] = advantage, merit, virtue
단 (short) + 점 (point) = 단점 短點 [dan-jeom] = drawback, shortcoming
초 (burn) + 점 (point) = 초점 焦點 [cho-jeom] = focus, focal point
점 (point) + 수 (number) = 점수 點數 [jeom-su] = score, mark, grade
문 (ask) + 제 (topic) + 점 (point) = 문제점 問題點 [mun-je-jeom] = problem, drawback
관 (view) + 점 (point) = 관점 觀點 [gwan-jeom] = point of view, viewpoint
요 (important) + 점 (point) = 요점 要點 [yo-jeom] = essential point, main point
공 (one) + 통 (go through, lead) + 점 (point) = 공통점 共通點 [gong-tong-jeom] = something in common, common factors
차 (differ) + 이 (differ) + 점 (point) = 차이점 差異點 [cha-i-jeom] = difference
원 (origin) + 점 (point) = 원점 原點 [won-jeom] = starting point, square one
학 (school, learn) + 점 (score) = 학점 學點 [hak-jeom] = school grade (usually college)
점 (point) + 자 (letter) = 점자 點字 [jeom-ja] = braille
득 (get) + 점 (point) = 득점 得點 [deuk-jeom] = score, make a score
점 (point) + 선 (line) = 점선 點線 [jeom-seon] = dotted line

Direct download: ttmik-l8l7.pdf
Category:PDF -- posted at: 6:38pm JST

TTMIK Level 8 Lesson 7

Word Builder lessons are designed to help you understand how to expand your vocabulary by learning/understanding some common and basic building blocks of Korean words. The words and letters introduced through Word Builder lessons are not necessarily all Chinese characters, or 한자 [han-ja]. Though many of them are based on Chinese characters, the meanings can be different from modern-day Chinese. Your goal, through these lessons, is to understand how words are formed and remember the keywords in Korean to expand your Korean vocabulary from there.  You certainly don’t have to memorize the Hanja characters, but if you want to, feel free!

Today’s keyword is 점.

The Chinese character for this is 點. There are many other Chinese characters (or Hanja letters) that are used for 점, so keep in mind that not all the words that have 점 in them have related meanings.

The word 점 (點) is related to “point” or “spot”.

강 (strong) + 점 (point) = 강점 强點 [gang-jeom] = strong point, strength
약 (weak) + 점 (point) = 약점 弱點 [yak-jeom] = weakness, weak point
장 (long, head) + 점 (point) = 장점 長點 [jang-jeom] = advantage, merit, virtue
단 (short) + 점 (point) = 단점 短點 [dan-jeom] = drawback, shortcoming
초 (burn) + 점 (point) = 초점 焦點 [cho-jeom] = focus, focal point
점 (point) + 수 (number) = 점수 點數 [jeom-su] = score, mark, grade
문 (ask) + 제 (topic) + 점 (point) = 문제점 問題點 [mun-je-jeom] = problem, drawback
관 (view) + 점 (point) = 관점 觀點 [gwan-jeom] = point of view, viewpoint
요 (important) + 점 (point) = 요점 要點 [yo-jeom] = essential point, main point
공 (one) + 통 (go through, lead) + 점 (point) = 공통점 共通點 [gong-tong-jeom] = something in common, common factors
차 (differ) + 이 (differ) + 점 (point) = 차이점 差異點 [cha-i-jeom] = difference
원 (origin) + 점 (point) = 원점 原點 [won-jeom] = starting point, square one
학 (school, learn) + 점 (score) = 학점 學點 [hak-jeom] = school grade (usually college)
점 (point) + 자 (letter) = 점자 點字 [jeom-ja] = braille
득 (get) + 점 (point) = 득점 得點 [deuk-jeom] = score, make a score
점 (point) + 선 (line) = 점선 點線 [jeom-seon] = dotted line

Direct download: ttmik-l8l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6:36pm JST

TTMIK Iyagi #107 - PDF

효진: 안녕하세요.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안녕하세요. 오빠.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여러분은 지금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를 듣고 계십니다.

효진: 듣고 계십니다. 아, 안 맞았어요, 오빠.

석진: 우리는 항상 타이밍이 안 맞는 거 같아요.

효진: 오빠가 그렇게 할 줄 몰랐어요.

석진: 뭔가 좀 재밌게 하고 싶어요. (아, 그렇군요.) 매 회마다 뭔가 다른 게 있으면 더 재밌게 들을 수 있을 것 같아요.

효진: 다음부턴 미리 말해 주세요. (아니에요.) 당황했어요, 저.

석진: 항상 랜덤으로.

효진: 예, 알겠습니다. 항상 준비된 자세로 있겠습니다.

석진: 네, 알겠습니다.

효진: 네, 오빠, 그러면 오늘 주제는 뭐죠?

석진: 오늘 주제는 해외 여행.

효진: 해외 여행! 너무 좋아해요, 저.

석진: 벌써 입가에 미소가 가득해졌어요.

효진: 저는 여행은 다 좋은 것 같아요. 국내 여행도 좋고, 해외 여행도 정말 좋아해요.

석진: 효진 씨, 해외 여행 어디 가 보셨어요?

효진: 저는 미국에서 공부했잖아요. 잠깐, 8개월 동안. 그때 미국 서부를 여행했었고요. (America!) 네, America. 그리고 일본, 고등학교 때랑, 그리고 작년에. 일본 여행 두 번 했었고, 그 다음에 유럽 배낭 여행 했었고요. 이건 여행인지 모르겠는데 얼마 전에, 작년에, 골드코스트도 다녀왔어요. 출장으로?

석진: 제가 듣기로는 아주 좋았다고, 그렇게 들었는데요.

효진: 저는 여행이라고 못 부를 거 같아요, 그거는.

석진: 네, 알겠어요. 그런데 그 나라마다 좀 특이한 점이 있잖아요.

효진: 다 느낌이 다르죠.

석진: 네. 날씨도 그렇고, 뭐 음식도 그럴 수 있겠고. (네, 맞아요.) 지금 뭐 생각나는 거 혹시 있어요? 기억나는 특이한 점?

효진: 특이한 점이요? 특이한 점이라기보다는 날씨 얘기가 나와서, 제가 작년에 골드코스트 다녀왔잖아요. 근데 오빠 골드코스트 하면, 따뜻한 햇살이 비치고, 또 제가 겨울에 갔어요. 한국 날씨로 겨울에 갔는데, 한국에서 겨울이면, 호주는 남반구니까 여름이잖아요. (그렇죠. 거의 반대죠.) 그렇죠. 그래서 여름 옷 다 챙겨서 갔는데 비 오고, 날씨 좀 쌀쌀하고 막 이래갖고 너무 실망했던 기억이 나요.

석진: 여름을 생각하고 갔었는데, (그죠.) 정작 비만 오고.

효진: 네. 막 가을 같았어요. 좀 추웠어요, 그래서.

석진: 그랬군요.

효진: 되게 속상했어요. 오빠는 여행 어디 다녀와 봤어요?

석진: 저는 써 왔어요.

효진: 써 왔어요? 많나 봐요.

석진: 아니에요. 혹시나, 간 곳이 별로 안 되는데, 잊어버릴까 봐. 저 라오스 (아, 라오스!) 갔었고, 말레이시아, 대만, 그리고 America.

효진: America 다녀오셨군요.

석진: 미국도 갔다 왔어요.

효진: 아, 그렇구나. 오빠는 어디가 제일 좋았어요?

석진: 저는 말레이시아가 되게 좋았어요.

효진: 그거는 나라가 특별했던 걸까요, 간 목적이 특별했던 걸까요.

석진: 저는... 목적! (목적이.) 네, 목적이 더 컸던 것 같고,

효진: 목적이 뭐였죠?

석진: 여자 친구 만나러 갔었는데, 제가 먹는 거 좋아하잖아요. (그럼요.) 음식 값이 너무 싸요, (그렇구나.) 말레이시아가.

효진: 진짜. 저는 생각해 보니까 그렇게 막 “너무 싸다.” 하는 그런 나라를 가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 (유럽하고) 유럽도 비싸고, 미국은 한국이랑 비슷한 것 같고, 일본도 한국보다 물가가 비싸잖아요.

석진: 그렇군요. 방금 생각난 건데 말레이시아 날씨가 정말 환상적이었어요.

효진: 부러워요.

석진: 아니에요. 이거는 반어법이에요.

효진: 진짜요? 왜요?

석진: 보통 생각하는 말레이시아 날씨가 되게 따뜻한 (그죠.) 그런 날씨잖아요.

효진: 네, 여름 날씨.

석진: 그런데 열대 우림 기후라고 해서, 하루에도 한 다섯 번씩, 여섯 번씩, (스콜!) 네, 네. 갑자기 확 바뀌는 거예요. 밖에 햇빛이 쨍쨍하게 내리는데 갑자기 폭풍이 몰아치고, (진짜요? 너무 신기해요.) 그래서 밖에 잘 못 나가는 거예요.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효진: 우산을 항상 들고 다녀야겠네요?

석진: 네, 네. 휴대를 해야 될 것 같더라고요.

효진: 그렇구나. 오빠는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꼽으라면 여러 나라 다녀와 봤잖아요. (그렇죠.) 뭐가 있어요?

석진: 저는 미국. (미국.) 네. 처음엔 그, 영화나 비디오로 미국을 많이 봤다고 생각했어요. 제가 “미국 가도 아주 편하게 느끼겠지.” 그렇게 생각했었는데, 처음에 뉴욕에 갔었어요. 근데 건물이 너무 큰 거예요.

효진: 미국은 뭐든지 큰 것 같아요.

석진: 너무 크고, 음식도 너무 커요. (맞아요.) 그래서 제가 서브웨이? 한국에도 있지만, 미국 서브웨이 가서 반쪽 샌드위치를 먹었어요. 그런데 그걸 다 못 먹었다니까요.

효진: 에이, 거짓말. (아, 진짜예요.) 에이, 거짓말! 그 크기는 똑같은 것 같은데요? (아니에요, 그게.) 오빠가 엄청 많이 넣어서 먹었겠죠. 아, 상상이 가네요. 한국에서는, 서브웨이에서 물론 자기가 원하는 야채나, 고를 수 있지만 미국만큼 선택권이 없거든요. 미국에서는 진짜 치즈 종류부터 해서 다 고를 수 있잖아요. 오빠가 엄청 많이 넣었겠죠. 거기 있는 거 다 넣었죠, 오빠?

석진: 몰라요. 그리고 옷 사이즈가, (아, 맞아요.) 체형이 다르잖아요, 그 쪽 사람들하고.

효진: 맞아요.

석진: 그래서 저는 그냥 한국에서 입던 미디엄 사이즈 두 벌을 샀는데,

효진: 너무 컸죠?

석진: 너무 크고, 소매가 너무 길어서 (맞아요.) 손 바깥으로 막 나오는 거예요. (속상하죠.) 네. 그랬던 적이 있었는데, 처음에 제가 뉴욕에 갔었어요. 뉴욕 갔는데 좀 더러웠어요. (아! 지저분했구나.) 네, 많이 지저분해서 약간 실망을 많이 했었거든요. 그런데 그 다음에 오하이오 주에 갔었어요. 그런데 거리에 쓰레기가 하나도 없는 거예요. (아, 정말요?) 정말 깨끗하고.

효진: 제 생각에 뉴욕은 서울처럼 큰 도시다 보니까 서울도 사실 많이 지저분하잖아요, (그렇죠.) 도로가. (맞아요.) 그래서 큰 도시는 약간, 항상 그런 것 같아요.

석진: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가 LA를 갔었는데 LA 코리아 타운, 한국하고 똑같아요.

효진: 그럴 것 같아요. 워낙 한국 사람들이 많으니까.

석진: 네. 그래서 너무 실망한 게, 내가 13시간 비행기 타고 다시 한국에 온 느낌이 드니까 그게 너무 실망스러웠어요. (그렇구나.) 효진 씨는요?

효진: 저도 뭐 기억에 남는 일들이 몇 가지 있는데요. 먼저 미국에서, 제가 시애틀에서 공부를 했는데, LA 쪽에 저도 삼촌이, 외삼촌이 살고 계셨어요. 그래서 거길 가야 하는데 비행기를 간발의 차이로 놓친 거예요. (아이고, 놓쳤구나.) 그래서 그때 정말 황당하고, 당황하고, 거의 울 뻔 했어요, 저는. 그런 기억도 있고. 유럽에서 여행을 할 때도 정말 친구들, 새로운 친구들 많이 사귄, 그런 기억도 많이 나고, 또 하나는 기억이 나는 게, 제가 옛날에 이야기에서 얘기를 했는지 안 했는지 기억이 안 나는데, 제가 체코를 여행할 때였어요. 체코 프라하를 여행을 했는데, 제가 이름이 너무 어려워서 정확히 기억은 안 나는데, 프라하 외곽에, 좀 떨어진 곳에 있는 어떤, 되게 유명한 성이 있어요. 그 성에 친구들하고 놀러 갔는데, 그 성에 들어가는 입구가 이렇게 크게 있잖아요. 근데 그 옆에 쬐끄만한 입구가 있어요. 근데 거기 문은 닫혀 있는데, 성이 인제 돌로 지어졌잖아요, 옛날 성이다 보니까. 근데 제가 그 쪼끄만한 입구에서 친구랑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그 돌과 돌 사이에 갈라진 틈이 있잖아요. 거기에 이렇게 쪽지가 하나 있는 거예요. 그래서 쪽지를 빼 봤더니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영어로 써 있었는데, 예를 들면, 제 자식이 석진이, 경은이, 현우라고 해 봐요. 그럼 엄마 아빠가 여기에 여행을 와서 석진이, 경은이, 현우한테 편지를 쓴 거예요. “너희들이 나중에 여행을 와서 꼭 이 쪽지를 발견하길 바란다.”라고 하면서 써 놨는데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근데 효진 씨 게 아니잖아요.) 제 게 아니기 때문에 접어서 다시, 도로 넣어 놨죠, 거기에.

석진: 그 분들 이제, 자제 분들이 꼭 보셨으면 좋겠네요.

효진: 되게 멋있는 엄마, 아빠인 것 같아요. 그래서 여행에서 그런 것도 기억에 남고, 작년에 일본에 갔을 때는 엄마랑 단둘이 한 첫 여행이었거든요. 그래서 그것도 되게 좋았던 것 같고, 정말 저는 여행에서 크게 나빴던 기억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항상 힘들었어도, 다 나중에 지나고 보면 추억으로 되고, 또 일단 여행하면서 만나는 친구들이 가장 소중했던 것 같고.

석진: 그렇군요. 효진 씨 얘기 들으니까 갑자기 해외를 가면서 겪었던 황당하고 어려웠던 일들이 막 생각나는데 (생각이 나요?) 근데, 지금 이 이야기 편에서 얘기하기에는 너무 많아서, (아, 그래요?) 따로 석진이의 “해외여행; 황당한 편” (아, 좋아요.) 황당한 사건 편을 따로 만들어야 될 것 같아요.

효진: 좋아요. 얘기하다 보니까 또 여행 가고 싶어요.

석진: 이번에는 어디에 가고 싶어요?

효진: 이번에 좀 날 풀리면, 봄이 되면, 짧게라도 국내 여행도 가 보고 싶고요. 그리고 어디 푹 쉬고 올 수 있는 데, 그런 데 가고 싶어요.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그런 데가 땡기네요.

석진: 네, 여러분은 해외 여행 어디 어디 가 보셨나요?

효진: 한국에 혹시 와 보신 분이 계신가요?

석진: 한국에서 겪었던 좋은 점들, 아니면 좀 힘들었던 점들 있으시면 어떻게 하면 되죠?

효진: TalkToMeInKorean에 오셔서 코멘트로 남겨 주세요.

석진: 네, 여러분의 코멘트를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효진: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iyagi-107.pdf
Category:PDF -- posted at: 2:30pm JST

TTMIK Iyagi #107

효진: 안녕하세요.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안녕하세요. 오빠.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여러분은 지금 TalkToMeInKorean의 이야기를 듣고 계십니다.

효진: 듣고 계십니다. 아, 안 맞았어요, 오빠.

석진: 우리는 항상 타이밍이 안 맞는 거 같아요.

효진: 오빠가 그렇게 할 줄 몰랐어요.

석진: 뭔가 좀 재밌게 하고 싶어요. (아, 그렇군요.) 매 회마다 뭔가 다른 게 있으면 더 재밌게 들을 수 있을 것 같아요.

효진: 다음부턴 미리 말해 주세요. (아니에요.) 당황했어요, 저.

석진: 항상 랜덤으로.

효진: 예, 알겠습니다. 항상 준비된 자세로 있겠습니다.

석진: 네, 알겠습니다.

효진: 네, 오빠, 그러면 오늘 주제는 뭐죠?

석진: 오늘 주제는 해외 여행.

효진: 해외 여행! 너무 좋아해요, 저.

석진: 벌써 입가에 미소가 가득해졌어요.

효진: 저는 여행은 다 좋은 것 같아요. 국내 여행도 좋고, 해외 여행도 정말 좋아해요.

석진: 효진 씨, 해외 여행 어디 가 보셨어요?

효진: 저는 미국에서 공부했잖아요. 잠깐, 8개월 동안. 그때 미국 서부를 여행했었고요. (America!) 네, America. 그리고 일본, 고등학교 때랑, 그리고 작년에. 일본 여행 두 번 했었고, 그 다음에 유럽 배낭 여행 했었고요. 이건 여행인지 모르겠는데 얼마 전에, 작년에, 골드코스트도 다녀왔어요. 출장으로?

석진: 제가 듣기로는 아주 좋았다고, 그렇게 들었는데요.

효진: 저는 여행이라고 못 부를 거 같아요, 그거는.

석진: 네, 알겠어요. 그런데 그 나라마다 좀 특이한 점이 있잖아요.

효진: 다 느낌이 다르죠.

석진: 네. 날씨도 그렇고, 뭐 음식도 그럴 수 있겠고. (네, 맞아요.) 지금 뭐 생각나는 거 혹시 있어요? 기억나는 특이한 점?

효진: 특이한 점이요? 특이한 점이라기보다는 날씨 얘기가 나와서, 제가 작년에 골드코스트 다녀왔잖아요. 근데 오빠 골드코스트 하면, 따뜻한 햇살이 비치고, 또 제가 겨울에 갔어요. 한국 날씨로 겨울에 갔는데, 한국에서 겨울이면, 호주는 남반구니까 여름이잖아요. (그렇죠. 거의 반대죠.) 그렇죠. 그래서 여름 옷 다 챙겨서 갔는데 비 오고, 날씨 좀 쌀쌀하고 막 이래갖고 너무 실망했던 기억이 나요.

석진: 여름을 생각하고 갔었는데, (그죠.) 정작 비만 오고.

효진: 네. 막 가을 같았어요. 좀 추웠어요, 그래서.

석진: 그랬군요.

효진: 되게 속상했어요. 오빠는 여행 어디 다녀와 봤어요?

석진: 저는 써 왔어요.

효진: 써 왔어요? 많나 봐요.

석진: 아니에요. 혹시나, 간 곳이 별로 안 되는데, 잊어버릴까 봐. 저 라오스 (아, 라오스!) 갔었고, 말레이시아, 대만, 그리고 America.

효진: America 다녀오셨군요.

석진: 미국도 갔다 왔어요.

효진: 아, 그렇구나. 오빠는 어디가 제일 좋았어요?

석진: 저는 말레이시아가 되게 좋았어요.

효진: 그거는 나라가 특별했던 걸까요, 간 목적이 특별했던 걸까요.

석진: 저는... 목적! (목적이.) 네, 목적이 더 컸던 것 같고,

효진: 목적이 뭐였죠?

석진: 여자 친구 만나러 갔었는데, 제가 먹는 거 좋아하잖아요. (그럼요.) 음식 값이 너무 싸요, (그렇구나.) 말레이시아가.

효진: 진짜. 저는 생각해 보니까 그렇게 막 “너무 싸다.” 하는 그런 나라를 가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 (유럽하고) 유럽도 비싸고, 미국은 한국이랑 비슷한 것 같고, 일본도 한국보다 물가가 비싸잖아요.

석진: 그렇군요. 방금 생각난 건데 말레이시아 날씨가 정말 환상적이었어요.

효진: 부러워요.

석진: 아니에요. 이거는 반어법이에요.

효진: 진짜요? 왜요?

석진: 보통 생각하는 말레이시아 날씨가 되게 따뜻한 (그죠.) 그런 날씨잖아요.

효진: 네, 여름 날씨.

석진: 그런데 열대 우림 기후라고 해서, 하루에도 한 다섯 번씩, 여섯 번씩, (스콜!) 네, 네. 갑자기 확 바뀌는 거예요. 밖에 햇빛이 쨍쨍하게 내리는데 갑자기 폭풍이 몰아치고, (진짜요? 너무 신기해요.) 그래서 밖에 잘 못 나가는 거예요.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효진: 우산을 항상 들고 다녀야겠네요?

석진: 네, 네. 휴대를 해야 될 것 같더라고요.

효진: 그렇구나. 오빠는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꼽으라면 여러 나라 다녀와 봤잖아요. (그렇죠.) 뭐가 있어요?

석진: 저는 미국. (미국.) 네. 처음엔 그, 영화나 비디오로 미국을 많이 봤다고 생각했어요. 제가 “미국 가도 아주 편하게 느끼겠지.” 그렇게 생각했었는데, 처음에 뉴욕에 갔었어요. 근데 건물이 너무 큰 거예요.

효진: 미국은 뭐든지 큰 것 같아요.

석진: 너무 크고, 음식도 너무 커요. (맞아요.) 그래서 제가 서브웨이? 한국에도 있지만, 미국 서브웨이 가서 반쪽 샌드위치를 먹었어요. 그런데 그걸 다 못 먹었다니까요.

효진: 에이, 거짓말. (아, 진짜예요.) 에이, 거짓말! 그 크기는 똑같은 것 같은데요? (아니에요, 그게.) 오빠가 엄청 많이 넣어서 먹었겠죠. 아, 상상이 가네요. 한국에서는, 서브웨이에서 물론 자기가 원하는 야채나, 고를 수 있지만 미국만큼 선택권이 없거든요. 미국에서는 진짜 치즈 종류부터 해서 다 고를 수 있잖아요. 오빠가 엄청 많이 넣었겠죠. 거기 있는 거 다 넣었죠, 오빠?

석진: 몰라요. 그리고 옷 사이즈가, (아, 맞아요.) 체형이 다르잖아요, 그 쪽 사람들하고.

효진: 맞아요.

석진: 그래서 저는 그냥 한국에서 입던 미디엄 사이즈 두 벌을 샀는데,

효진: 너무 컸죠?

석진: 너무 크고, 소매가 너무 길어서 (맞아요.) 손 바깥으로 막 나오는 거예요. (속상하죠.) 네. 그랬던 적이 있었는데, 처음에 제가 뉴욕에 갔었어요. 뉴욕 갔는데 좀 더러웠어요. (아! 지저분했구나.) 네, 많이 지저분해서 약간 실망을 많이 했었거든요. 그런데 그 다음에 오하이오 주에 갔었어요. 그런데 거리에 쓰레기가 하나도 없는 거예요. (아, 정말요?) 정말 깨끗하고.

효진: 제 생각에 뉴욕은 서울처럼 큰 도시다 보니까 서울도 사실 많이 지저분하잖아요, (그렇죠.) 도로가. (맞아요.) 그래서 큰 도시는 약간, 항상 그런 것 같아요.

석진: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가 LA를 갔었는데 LA 코리아 타운, 한국하고 똑같아요.

효진: 그럴 것 같아요. 워낙 한국 사람들이 많으니까.

석진: 네. 그래서 너무 실망한 게, 내가 13시간 비행기 타고 다시 한국에 온 느낌이 드니까 그게 너무 실망스러웠어요. (그렇구나.) 효진 씨는요?

효진: 저도 뭐 기억에 남는 일들이 몇 가지 있는데요. 먼저 미국에서, 제가 시애틀에서 공부를 했는데, LA 쪽에 저도 삼촌이, 외삼촌이 살고 계셨어요. 그래서 거길 가야 하는데 비행기를 간발의 차이로 놓친 거예요. (아이고, 놓쳤구나.) 그래서 그때 정말 황당하고, 당황하고, 거의 울 뻔 했어요, 저는. 그런 기억도 있고. 유럽에서 여행을 할 때도 정말 친구들, 새로운 친구들 많이 사귄, 그런 기억도 많이 나고, 또 하나는 기억이 나는 게, 제가 옛날에 이야기에서 얘기를 했는지 안 했는지 기억이 안 나는데, 제가 체코를 여행할 때였어요. 체코 프라하를 여행을 했는데, 제가 이름이 너무 어려워서 정확히 기억은 안 나는데, 프라하 외곽에, 좀 떨어진 곳에 있는 어떤, 되게 유명한 성이 있어요. 그 성에 친구들하고 놀러 갔는데, 그 성에 들어가는 입구가 이렇게 크게 있잖아요. 근데 그 옆에 쬐끄만한 입구가 있어요. 근데 거기 문은 닫혀 있는데, 성이 인제 돌로 지어졌잖아요, 옛날 성이다 보니까. 근데 제가 그 쪼끄만한 입구에서 친구랑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그 돌과 돌 사이에 갈라진 틈이 있잖아요. 거기에 이렇게 쪽지가 하나 있는 거예요. 그래서 쪽지를 빼 봤더니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영어로 써 있었는데, 예를 들면, 제 자식이 석진이, 경은이, 현우라고 해 봐요. 그럼 엄마 아빠가 여기에 여행을 와서 석진이, 경은이, 현우한테 편지를 쓴 거예요. “너희들이 나중에 여행을 와서 꼭 이 쪽지를 발견하길 바란다.”라고 하면서 써 놨는데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근데 효진 씨 게 아니잖아요.) 제 게 아니기 때문에 접어서 다시, 도로 넣어 놨죠, 거기에.

석진: 그 분들 이제, 자제 분들이 꼭 보셨으면 좋겠네요.

효진: 되게 멋있는 엄마, 아빠인 것 같아요. 그래서 여행에서 그런 것도 기억에 남고, 작년에 일본에 갔을 때는 엄마랑 단둘이 한 첫 여행이었거든요. 그래서 그것도 되게 좋았던 것 같고, 정말 저는 여행에서 크게 나빴던 기억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항상 힘들었어도, 다 나중에 지나고 보면 추억으로 되고, 또 일단 여행하면서 만나는 친구들이 가장 소중했던 것 같고.

석진: 그렇군요. 효진 씨 얘기 들으니까 갑자기 해외를 가면서 겪었던 황당하고 어려웠던 일들이 막 생각나는데 (생각이 나요?) 근데, 지금 이 이야기 편에서 얘기하기에는 너무 많아서, (아, 그래요?) 따로 석진이의 “해외여행; 황당한 편” (아, 좋아요.) 황당한 사건 편을 따로 만들어야 될 것 같아요.

효진: 좋아요. 얘기하다 보니까 또 여행 가고 싶어요.

석진: 이번에는 어디에 가고 싶어요?

효진: 이번에 좀 날 풀리면, 봄이 되면, 짧게라도 국내 여행도 가 보고 싶고요. 그리고 어디 푹 쉬고 올 수 있는 데, 그런 데 가고 싶어요.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그런 데가 땡기네요.

석진: 네, 여러분은 해외 여행 어디 어디 가 보셨나요?

효진: 한국에 혹시 와 보신 분이 계신가요?

석진: 한국에서 겪었던 좋은 점들, 아니면 좀 힘들었던 점들 있으시면 어떻게 하면 되죠?

효진: TalkToMeInKorean에 오셔서 코멘트로 남겨 주세요.

석진: 네, 여러분의 코멘트를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효진: 안녕히 계세요.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10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2:28pm JST

Level 8 Lesson 6 / if + S + V, it means ... / -(ㄴ/는)다는 뜻이에요

In Level 6 Lesson 2, we introduced how to say “What do you mean?” or “What does that mean?” In this lesson, we are taking a look at how to respond to these questions and form sentences to say “it means …” in Korean. The key word you need to know for this is 뜻, the Korean word for “meaning”.

뜻이에요. = It is (...) meaning.

Using “뜻이에요” alone is not enough. You need to include more information about what kind of meaning it is.

Verb stem + -(ㄴ/는)다는 + 뜻이에요.
= It means …

Ex)
사람이 많다는 뜻이에요. = It means that there are a lot of people.
다 나았다는 뜻이에요. = It means that you have completely healed.

Conjugation
Noun + -(이)라는

Descriptive verb / Present tense + -다는
Action verb / Present tense + -ㄴ/는다는

Action/Descriptive verb / Past tense + -았/었/였다는
Action/Descriptive verb / Future tense + -(으)ㄹ 거라는

뜻이에요 and 말이에요
Just like with the expressions for “What do you mean?”, 뜻 (= meaning) and 말 (= speech/language) are interchangeable with each other. 말이에요, however, has a stronger focus on the intended meaning of the speaker rather than the definition of the expression itself.

좋다는 뜻이에요. = It means that it’s good.
좋다는 말이에요. = I’m saying that it’s good.

Sample Sentences
1. “완료"가 무슨 뜻이에요? / 끝났다는 뜻이에요.
= What does 완료 mean? It means that (something) has been finished.

2. “휴업"이 무슨 뜻이에요? / 일을 안 한다는 뜻이에요.
= What does 휴업 mean? It means that you don’t work.

3. 꽃을 줬으면, 관심이 있다는 뜻이에요.
= If he gave you flowers, it means that he’s interested in you.

4. 안 가고 싶다는 말이에요?
= Are you saying that you don’t want to go?

5. 그러면, 못 한다는 뜻이에요?
= Then, does it mean that they can’t do it?

Direct download: ttmik-l8l6.pdf
Category:general -- posted at: 4:47pm J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