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o Me In Korean
The key to learning Korean is staying motivated enough to learn the language. At TalkToMeInKorean.com, we provide you free lessons, fun video shows, and a store section that will keep you motivated and meet your Korean learning needs.

A lot of things happen every week at TalkToMeInKorean.com and sometimes, it is difficult to keep track of everything going on if you are busy with work or school. But starting this week, we will keep you updated on the most important or exciting stuff through these weekly digests. Curious to know what is new at TalkToMeInKorean this week? Listen to 경화 and 석진 by clicking on the play button now!

Direct download: TTMIK_Weekly_Digest_-_06_Dec_2011.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6:57pm JST

TTMIK - Iyagi #87 (PDF)

Direct download: iyagi-87.pdf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44pm JST

효진: 안녕하세요. Talk To Me In Korean의 이야기입니다.

석진: 안녕하세요. 여러분.

효진: 안녕하세요.

석진: 안녕하세요. 효진 씨.

효진: 안녕하세요. 오빠.

석진: 오늘 좋은 일 있어요?

효진: 아니요. 왜요?

석진: 안색이 너무 좋아 보이는데요?

효진: 고마워요.

석진: 오늘 주제가 뭐죠?

효진: 오늘 주제는 과외인데요, 오빠.

석진: 아! 가외!

효진: 가외가 아니라 과외!

석진: “과”, “외”.

효진: 어려워요. 발음이.

석진: 아, 그렇네요.

효진: 저도 어려운 것 같아요. “과”, “외”.

석진: “과”! “외”!

효진: 과외가 오빠, 뭐죠?

석진: 과외가, 학원이 아니고, 학교가 아닌, 집에서 따로 선생님이 오셔서, 따로 수업을 하는 걸 과외라고 하죠. 학교, 학과 외 수업!

효진: 네. 그래서 “과외”라고 하는데 보통은 학생들이 많이 영어나 수학 과외를 받고, 커서도 개인적으로 교습을 받으면은 보통 과외라고 많이 하는데, 오빠는 과외 받아 본 적 있어요?

석진: 저는 초등학교 때부터 과외를 받았었어요. (아, 정말요?) 제가 그 때 공부를 잘 안 했거든요. 그래서 어머니께서 성적이 너무 낮다고 너무 걱정을 많이 하셔서, 저한테 과외를 많이 시켰는데요. 어렸을 때는 그런 과외를 잘 받고, 그리고 성적도 많이 올랐어요. 그런데 제가 중학교, 중학생이 되니까 자존심이 생겨서 그런지 과외를 받기가 싫은 거예요.

효진: 그냥 공부가 하기 싫었던 거 아니에요?

석진: 아니에요. 저 공부 잘 했어요.

효진: 자존심이랑 과외랑 도대체 무슨 상관이 있어요?

석진: 나 스스로도 잘 할 수 있는데, 굳이 어머니께서, 그런 과외를, 저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렇게 이제 과외를 시키니까 그게 자존심이 상했어요. 그래서 정말 하기 싫었었거든요.

효진: 돈이 아깝네요.

석진: 네. 그 당시에는 돈이 많이 아까웠어요. 저도.

효진: 그죠. 학원보다 보통 과외가 좀 더 비싸잖아요.

석진: 네. 네. 그래서 좀 하기 싫어서 막 싫은 티를 많이 냈더니 한 달 안에 그만두시더라고요.

효진: 되게 힘들어요. 저도 과외를 받아 보기도 했고, 고등학교 때 한 1년 반 정도 수학을 너무 못 해서 과외를 받았는데, 저도 그때가 1학년, 2학년 때였는데 그때만 해도 공부를 진짜 안 했어요. 그래서 학교에서 억지로 야자를 했어야 됐는데 (야간 자율 학습!) 네. 그때 제가 수학 과외를 할 때 쓰던 교재가 “수학의 정석”과 “개념원리”라는 대한민국 고등학생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수학의 정석”!) 네. 그런 교재들을 썼었는데, 누구나 갖고 있잖아요.(네. 유명한 책입니다.) 네. 그래서 과외 선생님이 숙제를 내 주실 때, 답지를 가져가셨어요. 답을 못 베껴 오게.

석진: 그 어려운 문제집의 답지를 가져가셨다고요?

효진: 네, “개념원리”랑. 그래서 친구들한테 답지를 빌려서, 답을 이렇게 베껴서, 한 번도 숙제를 제대로 해 간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근데 제가 대학생이 되고 나서 저도 과외 선생님이 됐었는데, 학생들이 그렇게 숙제를 안 해오면 정말 화가 많이 나더라고요. 그리고 제대로 안 해오고 어디서 베껴 온 거면 진짜 티가 확 나요. 그걸 모르고 저는 고등학교 때 정말 숙제를 제대로 안 해 갔던 것 같아요.

석진: 그때 선생님도 아마 아셨겠죠?

효진: 아셨을 거예요. 저희 과외 선생님은 대학생 과외 선생님이 아니시고, 전문 과외 선생님이셔서 더 경력도 많으시고 그러셨기 때문에 분명히 아셨을 거라고 생각해요.

석진: 그때 안 혼났어요?

효진: 다행히 혼내진 않으셨던 것 같아요.

석진: 다행이네요. 그런데 방금 효진 씨가 대학교 다닐 때 과외를 했다고 그랬잖아요. 근데 과외만큼 아르바이트로 좋은 게 또 없는 것 같아요.

효진: 그죠. 사실 일주일에 한 학생을 가르치면, 두 시간씩 두 번 해서 보통 30만 원에서 40만 원 정도 받잖아요. 다른 아르바이트는 이렇게 적게 일하고 돈을 많이 받는 아르바이트가 없는 것 같아요.

석진: 그런 아르바이트가 없죠. 하루에 한 일곱 시간씩? 여덟 시간씩? 그렇게 한 달 내내 일해도 100만 원을 약간 넘을까 말까? 그렇잖아요. 그런데 과외 같은 경우에는 한 사람당 한 30만원, 평균 30만원 받는데.

효진: 한 달에 열여섯 시간!

석진: 한 달에 열여섯 시간! 아이고, 말도 제대로 안 나오네요.

효진: 네. 그렇게 해서 어떻게 보면은, 되게 쉽게 돈 버는 방법이기는 한데, 과외 선생님이 되면 나이는 대학생으로 어리지만 좀 책임감이 생기잖아요. 그래서 애들한테 정말 공부를 시키고 성적을 올려 주려고 노력을 하다 보면, 스트레스가 정말 장난이 아니에요.

석진: 맞아요. 맞아요. 저도 딱 한 번 해 봤는데요. 과외를 하기 전에 저도 선생이니까 공부를 해야 되잖아요. (그죠. 준비를 하죠.) 그렇게 공부하는 시간을 또 계산해 보니까 이게 결코 쉽게, 적은 시간을 들여서 쉽게 돈 버는 게 아니더라고요.

효진: 그죠. 그리고 되게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는 것 같아요. 아이와도 잘 지내야 되고, 아이의 어머님과도 잘 지내야 되고(맞아요. 맞아요.) 하니까 좀 스트레스가 없는 그런 아르바이트는 없는 것 같아요. 그렇게 따져 보면.

석진: 그러면 효진 씨, 과외에 관해서 기억나는 학생(있죠.) 아, 있어요?

효진: 제가 동시에 여러 명을 가르칠 때가 있었어요. 한 아이는 여자아이였고, 고등학교 3학년이었고, 또 다른 아이는 고등학교 3학년인 남자아이였어요. 근데 여자아이는 고3이 딱 되자마자 정말 공부할 의지가 굉장한 아이였어요. “공부를 열심히 해야지!” 근데 정말 안타깝게 머리가 정말 나빴어요. 정말 옆에서 보기 안타까울 정도로 머리가 너무 나빠서 어떻게 해 주기 힘들었어요. (노력은 정말 많이 하는데?) 네. 근데 나중이 되니까 본인도 노력을 해도 성적이 안 오르니까 좀 포기를 하는 게 눈에 보여서 되게 안타까웠는데, 그 동갑이었던 남자 아이는 정말 노력을 안 해요. 저랑 일주일에 네 시간 공부하는 게 그 아이가 영어 공부하는 전부였어요. 근데 그렇게 네 시간을 공부해도 전혀 공부를 안 하다가 일주일에 네 시간을 공부를 하니까 성적이 오르는 거예요.

석진: 이렇게 불공평한 경우가 있나요.

효진: 머리가 진짜 좋았어요. 걔가. 머리가 너무 좋아 가지고 되게, 가르치기는 되게 쉬웠어요. 그리고 저랑 공부할 때는 성격도 잘 맞아서 나름 재밌게 하고 그랬는데, 어느 정도로 공부를 안 했냐면, 수능 시험 있잖아요. 수학 능력 시험. 대학교 입학시험을 보기 4일 전이었나? 저랑 과외를 하는데, 무슨 게임 토너먼트에 나가야 된다고 일찍 끝내달라는 거예요. 진짜 그런 학생이었는데 머리가 정말 좋아 가지고 과외 하기는 정말 쉬웠던 것 같아요.

석진: 저는 아마 그 여자하고 좀 비슷한 스타일이었던 것 같아요. 네. 저는 정말 공부 열심히 했었는데 성적이 안 올랐어요. (마음이 아프네요.) 저도 옛날 생각이 막 나네요. 저 같은 경우에는, 제가 골프 선수를 가르친 적이 있었어요. (아, 정말요?) 네. 그 LPGA? (LPGA!) 네. LPGA를 가려고 준비하는 그런 여고생이 있었는데 그 학생한테 영어를 가르쳤어요. 그래서 한 세 달간 가르쳤는데 골프를 해서 그런지, 아, 월급이 꽤 많더라고요. 과외비가 정말, 정말 많더라고요. (그렇군요.) 그래서 나중에 가르치고 난 다음에, 가서, 나중에 미국 가서 LPGA 경기에서 우승 하면 내 이름 좀 말해 달라고 이렇게 얘기를 했었는데, 실제로 그 여자애가 우승을 했어요. (정말요?) 네. 한번 했어요. (이름이 뭐예요?) “오지영”이라고. 아마 검색어 치시면 아마 나올지도 몰라요. (어머, 신기하네요.) 그런데 뭐 제 얘기는 안 한 것 같더라고요.

효진: 그런 거 아닐까요? 오빠와 영어 공부를 열심히 했는데 미국에 가 보니까 의사소통이 하나도 안 되는 거예요. 그래서 화가 나 가지고 말을 안 한 걸 수도 있잖아요.

석진: 그 때까지 제가 외국에 나간 적이 없어서 아마 그랬을 수도 있어요. “지영아, 미안해!”

효진: 대단한데요. 근데, 오빠? 그런 유명 인사를 학생으로 두고 있다니.

석진: 제가 실력이 있어서라기보다 좀 인맥으로 그렇게 해서 이제 맡았던 것 같아요.

효진: 그래도 부럽네요, 오빠.

석진: 그 때 금액을 생각하면 뭐 효진 씨가 부러울 만도 해요.

효진: 아무튼 오빠, 오늘 과외에 대해서 얘기를 해 봤는데 과외라는 게 다른 나라에도 있는 건지 궁금한데요?

석진: 네. 정말 궁금해요. 과연 얼마나 주시는지도 궁금하고요.

효진: 그게 궁금한 거군요. 오빠. 네, 여러분이 꼭 코멘트에서 석진 오빠의 궁금증을 풀어 주세요.

석진: 네. 어디에서요?

효진: Talk To Me In Korean에서요.

석진: 네, 여러분 기다리고 있을게요.

효진: 안녕.

석진: 안녕히 계세요.

Direct download: ttmik-iyagi-87.mp3
Category:general -- posted at: 12:36pm JST